*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공공기관 \'공유적 시장경제\' 사업 적극 추진 |* 경기도

2016-02-19 07: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5833487410 주소복사

경기도 공공기관 '공유적 시장경제' 사업 적극 추진

2016년 02월 18일 목요일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 올해 '공유적 시장경제' 사업을 추진한다.

 공유적 시장경제는 도와 시군이 보유한 토지·재정·인력과 민간기업의 창의력을 묶은 새로운 경제모델을 의미하는 것으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신년사에서 올해추진할 경기도정의 첫 번째 과제로 제시한 정책이다.

 남 지사는 "공유적 시장경제를 통해 경제의 체질을 바꾸겠다. 공유적 시장경제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격차는 완화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지식과 정보, 자원을 공유하는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내 공공기관에서 주거, 복지, 기업, 문화 등 여러 분야에 걸쳐공유적 시장경제 사업을 우선 시행한다.

 경기도시공사는 애초 공사 단독으로 시행하려던 '따복하우스' 사업을 민간자본과 기술력을 활용하기 위해 민간공동시행으로 방침을 바꿨다.

 청년이나 신혼부부, 근로자 등에게 따뜻하고 저렴한 주거공간을 제공하는 따복하우스의 주거공간 디자인 콘셉트를 공모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민간사업자도 모집할 계획이다.

 수원 광교의 도시지원시설용지와 남양주 창현 등 도내 9개소 800호 가량의 따복하우스를 대상으로 한다.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연구장비 공유·활용 통합시스템'을 통해 고가의 연구장비를 빌려 쓰는 도내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에 이용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이미 2013년부터 도내 22개 공공기관과 연구기관,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장비 1천33종을 영세한 중소기업이 함께 공유해 쓸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운용하고 있다.

 올해는 장비공유 기관을 4개 더 늘리고 민간기업도 참여시킬 계획이다.

 복지분야에서도 흩어져 있는 복지자원을 발굴해 공유하는 공유플랫폼 구축이 시도된다.

 경기복지재단은 복지통계, 시설정보, 복지활동 등 산재한 복지자료를 축적하고 이를 경기도자원봉사센터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유관기관과 공유해 복지 수요와 공급을 매칭하는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말하기 좋아하는 A씨가 중증장애인 B씨에게 말벗 봉사를 하고 매일 같은 시간에기상하는 B씨는 늦잠을 자는 C씨에게 모닝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복지수혜자도 다른 서비스 생산자로 참여하는 선순환플랫폼을 구축한 영국의 사례가 모델이다.

 문화분야에서는 경기문화재단이 문화예술인들의 정보교류공간인 '경기아트플랫폼'을 조성할 계획이며,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사업자금 조달능력이 적은 신기술기업이나 청년기업을 대상으로 일자리창출 특별협약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

C0A8CA3D0000014BC9886C1F0000C654_P2.jpeg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산하기관 11곳, 통폐합 대상 포함됐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대학가·역세권 집, 경기부동산포털에서 한 번에 검색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