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재정난에, 과밀화에…경기도청 광교 이전 \'난항\' |* 경기도

2015-10-27 10:0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45908002907 주소복사

재정난에, 과밀화에…경기도청 광교 이전 '난항'

2015년 10월 26일 월요일
          
  

道, 2001년부터 추진…올해 '로드맵'에 수원시·주민 반대

  "경기도청을 짓겠다는 거냐, 아니면 주상복합을짓겠다는 거냐, 경기도지사가 기획부동산이냐"

 지난 7월 30일 경기도가 수원 광교신도시 내 신청사 건립 로드맵을 발표하자 인구 과밀화를 우려한 광교 주민들의 성토가 쏟아졌다.

 도는 지난달 부랴부랴 신청사 부지를 융복합단지로 추진하되 주거기능은 최소화하기로 수원시 등 관계기관과 합의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 계획 수립→중단→재추진…'소송전'도

 도청사의 광교 이전은 2001년부터 추진됐다. 당시 임창렬 전 도지사는 청사 이전을 위해 현재의 광교인 이의동에 행정타운 설치 계획을 세웠다.

 후임인 손학규 전 도지사 재임 시절인 2007년에는 구체적인 이전 계획이 처음 수립됐다. 11만9천200㎡ 부지에 5천690억원을 들여 연면적 11만5천700㎡, 지하 2층·지상 20층 규모로 도의회, 문화복지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행정타운을 세운다는 게 골자다.

 손 전 도지사는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행정타운 주변에 신도시 건설을 추진해 같은 해 10월 광교 일대에 1차 공동주택 택지공급이 시작됐다.

 그러나 김문수 전 도지사는 2012년 4월 세수급감을 이유로 이전 사업을 중단했다. 같은 해 11월 재개된 사업은 이듬해 11월 재정난으로 인해 다시 발이 묶였다.

 청사 이전을 믿고 광교로 이사 온 입주민들은 사기분양이라며 김 전 도지사를 직무유기 및 사기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고 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

 중단됐던 이전 사업은 2013년 도가 사업비를 1천400억원 가량 줄인 변경된 계획을 세운 뒤 지난해 6월 당선된 남경필 도지사가 "주민과의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재개됐다.

 ◇ "과밀화·중복투자" 반대에 계획 변경 '거듭'

 이전 사업은 재개되자마자 수원시와 광교 주민들의 반대에 부닥쳤다. 도가 사업을 재개하면서 새롭게 만든 일명 신청사 로드맵이 문제가 됐다.

 지난 7월 발표된 로드맵은 도청사와 주상복합건물, 호텔, 면세점, 음식점, 음악당 등이 2020년까지 입주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로드맵이 공개되자 주민들은 물론 수원시까지 나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시는 광교신도시를 6만명의 인구를 수용하는 저밀도·친환경 신도시로 조성했는데 로드맵대로 될 경우 과밀화가 뻔히 예상되는데다 음악당 등은 당초 시가 광교에 추진하고 있는 문화사업과 중복된다는 등 이유를 들어 도의 행정을 "즉흥적 구상"이라고 비판했다.

 시와 주민들의 계속된 반발에 도는 결국 계획을 또다시 수정했다.

 도는 신청사 부지 내 복합시설 부지 2만7천㎡ 가운데 1만7천㎡를 주거·상업·업무·문화·관광·편익시설 등의 융복합단지로 추진하되 주거기능을 최소화한다는 내용의 '경기도 신청사 및 광교발전을 위한 합의문'을 지난달 발표했다.

 ◇ "구체적 내용 빠진 합의문은 의미없다"

 경기도가 광교신도시 개발사업 공동시행자인 경기도, 수원시, 용인시, 경기도시공사 간의 신청사 등 광교 개발 방향에 대한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합의문이 주거기능을 어떻게, 얼마나 최소화한다는 등 구체적인 내용을 담지 않고 있어서다.

 복합행정타운 건립을 내세운 2007년의 원안 계획을 지지하는 광교주민 모임 김재기 대표는 "합의문이라고 거창하게 내세웠는데 그 안에 확정된 것은 하나도 없어 큰 의미가 없다"며 "전시행정이라고 보고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의견차이를 줄인 것은 의미가 있지만 입주 인구를 몇 가구로제한할지 등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추후 그런 부분을 결정할 때 다시 서로 다른 의견을 내세울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의견 충돌로 사업이 미뤄지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도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유럽 비즈니스 센터' 내년 1월 광교에 개소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형 임대주택 ‘따복마을’… 건설사 관심 높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