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5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도유지 관리사무관 수십억 땅투기혐의 |* 경기도

2008-10-14 06:5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23934711744 주소복사

도유지 관리사무관 수십억 땅투기혐의
행안부, 성남.용인.화성지역 ‘부당한 거래’ 포착

 도유지 등 공유재산 관리 업무를 총괄하는 경기도 사무관급 공무원이 수십억원대의 땅투기를 한 의혹을 사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다.
 13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 A사무관은 4∼5년 전 화성 동탄 인근 반월동 자신 소유 부지에 대해 수십억원대의 보상을 받은 후 보상비용으로 성남, 화성, 용인 등 각종 개발이 가장 빈번한 지역의 토지를 다시 매입한 데 이어 이중 일부 토지를 또다시 되팔아 시세차액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사무관은 토지거래허가를 받지 않은 채 땅을 매입, 차후 허가를 받은 데 이어 2001∼2004년 용인시 수지구청 지역경제과장으로 근무할 당시 용인지역 토지를 매입하는 등 자신의 직무를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관할청 허가 없이 화성 소재 부친 묏자리를 이장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토지와 관련해 각종 부당 행위를 한 의혹을 사고 있다.
 이같은 사실을 적발한 행정안전부는 지난달부터 A사무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행안부는 공무원토지거래 내역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A사무관의 재산증식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는 이에 따라 이날 A사무관을 불러 조사하는 등 지금까지 10여 차례에 걸쳐 토지 매입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으며 성남, 용인, 화성 등 A사무관이 땅을 매입한 지자체에 토지거래허가서 등 토지자료 일체를 요구, 제출받았다.
 이와 관련, 김문수 도지사는 공유재산을 관리하는 사무관이 투기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 등을 문제 삼아 A사무관의 "대기발령"을 지시했으며, 도는 행안부 조사결과 통보 후 인사조치를 한다는 입장이다.
 A사무관은 "수십억원대의 땅 거래는 맞지만 모두 현재 업무와 연관이 없고, 갑자기 돈이 필요해 땅을 되판 것으로 투기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동 규기자/dk7fly@joongboo.com
게재일 : 2008.10.14
동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여의도 7배’ 산림 사라져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빚 3조원대 ‘눈덩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