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道 “청사 부지에 산하기관 입주 검토” |* 경기도

2008-09-04 22:4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20536026667 주소복사

道 “청사 부지에 산하기관 입주 검토”
업무 효율성·부지 매각 등 어려움 예상
2008년 09월 05일 (금) 박종명
경기도는 광교신도시 행정타운으로 청사를 이전한 뒤 현 청사부지에 산하 기관들을 입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 현 도청 부지는 수원시에 시청사 부지로 매각, 호텔 또는 대학으로 활용해 일반 기업에 주택부지로 매각, 공원 조성 등 여러 소문만 있었을 뿐 도의 명확한 방침은 알려진 바 없었다.

도 관계자는 이날 “업무의 효율성, 부지 매각의 어려움 예상 등으로 인해 현 청사부지를 산하 기관들에게 사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 조만간 각 기관의 의견을 들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문수 지사도 올 초 도의회 도정 질의·답변 과정에서 ‘현 청사부지를 매각하지 않고 도가 그대로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최근 신축된 청사 제3별관은 조만간 설치될 지방기록보존소로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청사 활용 계획이 광교신도시내 행정타운 설계비가 편성되는 내년초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낸 뒤 2010년 말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도가 입주를 검토하고 있는 산하 기관은 전체 26개 기관중 경기도시공사, 도 보건환경연구원, 도 축산위생연구소, 경기관광공사 등 5~6개 기관이다.

도는 현 청사부지가 문화재로 지정된 수원 화성과 인접, 건축물의 고도제한(6층 이하)을 받음에 따라 주택용지로 매각이 현실적으로 어려운데다 수원시에 매각하는 것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행정타운내 신청사 건립비용 마련을 위해 현 청사부지 매각시 대금을 단기간내에 받아야 하는 데 수원시가 1천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지 매입비를 단기간내 지불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도청사는 2013년말 또는 2014년초 광교신도시 행정타운이 완공되면 이전하게 된다.
박종명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매일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의회, 문화재 보호구역 200m로 축소 전체글 보기
이전글 5년 이상 연구원도 광교 특별분양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