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5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검찰 , 경기도시공사 압수수색/뇌물혐의 간부 체포 |* 경기도

2008-06-18 23:1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13798645262 주소복사

검찰 , 경기도시공사 압수수색/뇌물혐의 간부 체포
2008.06.18 23:09
http://tong.nate.com/jc5115/45661814
검찰 , 경기도시공사 압수수색
광교신도시 보상가 부풀리기의혹관련 계약관련서류및 전산자료 확보
2008년 06월 18일 (수) 이정하 기자 jungha98@suwon.com
광교신도시 보상가 부풀리기 의혹(suwon.com 5월 26일자 참고)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특수부(박진만 부장검사)가 18일 경기도시공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보상가 차익의 일부가 경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 임직원에 대한 리베이트 및 접대비으로 사용된 정황을 포착하고 자금사용내역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오전 11시께 감정평가용역발주처인 경기도시공사 본사와 이의동 광교사업단 사무실을 수색해 계약관련 서류 및 전산자료를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광교신도시 감정평가 비리와 토지보상가 부풀리기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감정평가 용역업체 선정과정에 비리가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검찰은 광교신도시 택지개발사업지구 땅을 차명으로 사들인 뒤 보상가를 부풀려 차익을 챙긴 혐의(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한 임모(42)씨 등 감정평가사 4명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했다.

임 씨 등이 감정평가사의 친인척을 직원으로 등재하거나 직원의 임금을 과다계상하고 출장비를 허위로 지급하는 방법으로 회사 돈을 빼돌려 조성한 14억원의 비자금 중 일부를 공공기관 임직원에게 사용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자금사용내역을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임씨 등은 모감정평가법인 경기지사장이던 2004년 5월 같은 감정평가법인 소속 최모(41·구속)씨 등 감정평가사들과 함께 광교지구 땅 5천900㎡를 30억 원에 최씨 친인척 명의로 사들인 뒤 다른 감정평가법인 소속 감정평가사인 최씨의 형을 통해 감정평가를 받아 2006년 5월 매입가의 배가 넘는 65억여 원의 보상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이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뇌물혐의 간부 체포
[경기일보 2008-6-19]
광교신도시 감정평가 비리를 수사 중인 수원지검 특수부(박진만 부장검사)는 18일 광교신도시 감정평가와 관련해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기도시공사 기획조정실장 신모씨를 긴급체포했다.
또 검찰은 광교신도시 개발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 사무실 등 3곳을 전격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광교신도시내 감정평가 용역업체 선정과정에서 부하직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해 특정 감정평가법인들이 선정되도록 해주는 대가로 업체들로부터 1억원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새벽 신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신씨의 신병을 확보, 혐의 내용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신씨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또 검찰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2시간 동안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경기도시공사 본사를 비롯해 영통구 이의동의 광교사업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6상자 분량의 각종 서류와 하드디스크 등 전산자료까지 확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경기도시공사 직원들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신씨가 경기도시공사에 근무하면서 공사·철거 하청업체 선정과 턴키 공사 입찰 및 적격성 심사, 시설공사 계약 등에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관련 업체들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져 전방위적인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은 현재 신씨가 경기도시공사의 숨은 실세로 광교신도시뿐 아니라 산업단지 조성 등 상당한 업무를 직접 지휘해 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신씨와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추가 비리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면서 경기도시공사 고위임원들과의 공모 및 부하직원들의 비리 의혹도 짚고 넘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광교신도시 택지개발사업지구 땅을 차명으로 사들인 뒤 보상가를 부풀려 차익을 챙기고 회사돈을 빼돌린 혐의로 감정평가사 4명을 구속한 바 있으며 이들이 조성한 비자금의 사용처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김동식·이명관기자 dosikim@kgib.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2010 천안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수립 고시 전체글 보기
이전글 “21개 지구 뉴타운 잡아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