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16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화성-융·건릉 일대 ‘孝’ 관광 벨트화” |* 경기도

2008-01-30 09:2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01652837314 주소복사

화성-융·건릉 일대 ‘孝’ 관광 벨트화”
대통령직 인수위, 태안3지구 역사공원 조성 검토따라… 한나라서도 계획중
대통령 취임 이후 가닥… 문화연대 등 “유적지 복원” 개발사업 중단 불가피
2008년 01월 29일 (화) 이정하 기자 jungha98@suwon.com
공사중 정조시대를 재조명할 수 있는 유적지가 대규모로 발견돼 중단된 화성시 태안3지구가 ‘효’관련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연계한 ‘효’테마 관광 벨트화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명박 당선인의 대선 지역공약사항에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태안3지구 인근 융건릉 일대에 역사공원 조성 계획안을 검토 중이어서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태안3지구 효 역사문화공원 계획 “짜고 있다”
경기도와 대한주택공사, 화성시 등에 따르면 화성시 안녕리 일원 118만8천438㎡(3천794세대) 규모의 태안3지구를 개발 중이다. 지난 2004년 말 실시계획이 승인돼 본격 공사에 돌입했지만 용주사와 경기문화연대 등의 문화유적지 복원 논란에 휩싸이며 지난 2006년 말부터 공사가 중단됐다.
지난해 9월 공사장 일대에서 정조대왕 재실터와 수원고읍성, 고려시대건물지 등의 유적지가 대량 발굴되면서 역사공원 조성을 주장하던 쪽에 무게가 실리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이런가운데 17대 대선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융건릉 일대 역사문화공원 조성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고, 당선된 이후 인수위쪽이 경기문화연대 등과 만나 ‘효’를 테마로 한 조성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문화연대 관계자는 “내부 지침 상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경기문화연대에서도 계획안을 만들고 있는데다 한나라당 내부에서 계획안을 짜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취임 이후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 '재실터만 보존' vs '태안3지구 전역 공원화'
문화재청이 이 일대 유적지 보존대책 수립을 요구함에 따라 만년제 복원 계획 등을 수립, 단독주택 개발용지를 역사공원으로 변경추진 중이다.
따라서 태안3지구 개발 시행자인 주공은 현재 800억~900억원에 이르는 막대한 손실보전 방안 마련을 놓고 고심 중이다. 주공은 개발주체인 도와 주공, 화성시가 각각 3분의 1씩 부담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구두 합의한 만큼 정식 협약체결로 확정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주공이 손실보전금으로 제시한 금액의 산출 근거자료가 미흡하다며 자료보충을 요구한 상태다. 요청 자료를 검토 후 관련부서와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태안3지구를 개발하되 시업계획변경에 따른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승인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며 “때문에 공사가 재개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도와 주공 쪽의 공원조성계획은 학계와 경기문화연대 등 관련단체들과 근본적인 차이를 보이고 있다. 재실터 인근만 공원화하려는 도·주공 쪽과는 달리 이들은 태안3지구 개발계획을 전면중단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체육공원내 재실터만 보존한다는 반쪽짜리 계획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태안3지구 일대에 융건릉과 용주사, 만년제(인공저수지)를 잇는 ‘효’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태안3지구 개발사업 중단은 불가피하다.
경기문화연대 관계자는 “태안3지구 전체에 대한 공원화 사업 손실보전금은 2천600억원 가량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개발이익에 사로잡혀 역사적 가치를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내 정부소유 땅 107만㎡ 20년째 '유휴'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의기독교 - 지동성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