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92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광교신도시 25% 특별분양 |부동산노트

2008-05-21 01:5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11302405223 주소복사

광교신도시 25% 특별분양
[경기일보 2008-5-21]
경기도가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광교신도시의 전체 공동주택 가운데 25%가 특별분양을 통해 공급된다. 또 수원·용인지역 거주자에 대한 지역우선 배정이 30%에서 50%로 확대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3면
20일 경기도는 광교신도시 공동주택 3만242가구의 공급계획을 발표했다. 공급 계획에 따르면 특별공급 물량은 전체 공급가구의 24.6%인 7천450가구이며 일반공급 물량은 이를 제외한 2만2천792가구다.
특별공급물량은 지난 2일 국토해양부가 아파트 및 국민임대주택의 일정 부분을 특별공급 할 수 있도록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일부를 개정한데 따른 것이다.
개정된 주택공급규칙에는 국민임대주택 특별공급 대상자에 ‘외자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방시책상 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시·도지사가 인정한 경우’가 포함됐다.
이에 따라 특별공급 주택은 국가유공자,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자, 북한이탈주민, 무주택 신혼부부 등 13개 분야 관련자에게 분양된다.
이런 가운데 도는 김문수 경기지사의 지시로 국토해양부가 갖고있는 전체 특별분양주택의 공급계획 수립 권한을 道로 이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지사는 공급계획 수립 권한을 국토해양부가 갖고 있어 지역 실정에 맞는 배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도로 권한을 이양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일반공급 물량 가운데 지역우선배정 물량을 30%에서 50% 이상으로 상향 조정해 줄 것을 함께 건의할 계획이다.
현재 광교신도시의 경우 일반분양물량은 2만2천792가구로 30% 적용시 수원시 5천764가구, 용인시 786가구가 우선 배정된다.
하지만 이같은 도의 권한 이양 추진은 기존 특별공급대상자가 받아야 할 물량을 지역 기업체에 나눠주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있다.
도 관계자는 “지역우선 분양분을 크게 늘릴 경우 수원과 용인 주민들이 큰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토해양부와 적극적인 협의를 벌여 지역우선 물량분을 확대하는 내용의 도 요구안을 관철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진기자 comnet71@kgib.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다음글 광교 비즈니스파크 민간사업자 공모 전체글 보기
이전글 광교신도시 지역 우선 공급 50%로 확대 추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