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92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광교신도시 지역 우선 공급 50%로 확대 추진 |부동산노트

2008-05-21 01:0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11299793715 주소복사

광교신도시 지역 우선 공급 50%로 확대 추진

경기도가 광교신도시 공동주택 공급과 관련, 지역주민에게 우선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을 현행 30%에서 5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전면 개정에 나선다.
이와함께 특별공급 물량도 신혼부부를 위한 것보다는 기업체 장기근속자, 3D업종 근로자 등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존안의 폐지·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0일 실·국장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광교신도시 공동주택 공급계획을 보고 받고 주택공급 계획은“기본적으로 국토행양부가 갖는 것이 아니라 지자체장에게 넘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급 물량과 관련해서도 “우리가 신도시를 만드는 것은 서울 사람들에게 주려고 하는 게 아니다”면서 “해당 지역주민에게 적어도 50%를 넘는 우선권을 줘야 맞다. 현재의 30% 갖고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별공급 물량과 관련해서는 “신혼부부를 위한 2천234가구도 중요하지만 지역 소재 연구원이나 기업체 장기근속자, 3D업종 근무자 등을 중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장기적으로 근속하거나 인기 없는 직종에서 묵묵히 오래 일한 사람들을 위해 기존안의 폐지 내지는 전면 개정을 위해 제안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해당지역 주민 우선 공급 50% 이상 확대 등 기존안의 폐지와 전면 개정 추진은 광교신도시 주택공급이 코 앞인 9월부터 시작되는 것을 감안하면 현실적으로 반영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공급이 시작되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추진에 어려움이 따르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직주일체 등을 위한 지역주민 우선 공급 확대 문제는 단순히 광교신도시만을 염두한 것이 아니고 앞으로 건설 예정인 모든 신도시에 해당되는 문제여서 꼭 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9월부터 2011년까지 광교신도시에 공급예정인 공동주택은 일반분양 1만9천670가구, 공공임대 5천131, 국민임대 3천809가구, 공무원연금공단 1천632가구 등 모두 3만242가구다.
이 가운데 특별공급은 국가유공자·북한이탈주민 등 13개 분야 1천120가구를 비롯 신혼부부 우선공급 1천101, 국민임대에서 신혼부부 우선공급 1천142가구 등 모두 7천450가구다.
총 2만2천792가구인 일반공급물량의 30%인 지역 우선 공급은 수원 5천764가구, 용인 786가구다.
박명호기자/mhpark@joongboo.com
게재일 : 2008.05.21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다음글 광교신도시 25% 특별분양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재개발지역 편법 '지분쪼개기' 싹쓸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