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795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김포시장 바뀔 때마다 \'덜컥\'…한강시네폴리스 순항할까 |((파주仁川김포高揚

2022-09-13 06:3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63018498209 주소복사

김포시장 바뀔 때마다 '덜컥'…한강시네폴리스 순항할까

권용국 기자

승인 2022.09.12 16:00

수정 2022.09.12 16:22

2022.09.13 10면

지방선거 이후 사업 계획 변경안 접수

석 달 다 되도록 승인 절차 '감감무소식'

현 시장 '대주주 관련 이슈' 언론 보도

금융비용 증가…사업 경쟁력 하락 우려

김포시 “도로 확장 등 보완으로 지연”

▲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산업단지 조감도./인천일보DB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사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개발계획 변경 승인이 지연되면서 각종 억측이 쏟아지고 있다.

이 사업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민선 8기 지방선거 이후인 6월 21일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김포시에 접수했다.

2017년 7월 승인된 토지이용계획에 빠진 산업단지 전력공급 시설과 소방서 등의 공공시설, 사업지구 내 농지 소유자들에게 공급되는 생활대책용지 계획 등을 반영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4월 첫 공급 돼 조건부 약정으로 수분양된 공급 용지의 입주업종 변경과 출판·영상 등의 이주공장 용지 공급, 교통영향평가 등도 계획안 변경 이유다.

그러나 민선 8기 시정인수위 활동이 종료되고 변경안이 시에 접수된 지 석 달이 다 되도록 승인 절차가 중단되면서 이유를 놓고 정치적 해석까지 나오고 있다.

분과 활동과 별개로 시장직 인수위가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민간사업자 간 주식변동과 복합용지 문제 등을 살핀 데 이어 감사원 부감사관 출신의 개방형 감사담당관 채용과 함께 이 사업을 비롯한 민관공동개발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이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전임 정하영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올 3월, 이 사업 부지에 첨단복합시설 조성을 위해 수의계약 약정 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선거 과정에서 경찰에 고발장이 접수되는 등 논란을 불러왔다.

이런 가운데 김병수 김포시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민간사업자 간 '대주주 관련 이슈가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시청 안팎에서 '민간사업자 손보기가 아니냐'는 등의 얘기까지 흘러나오는 상황.

이에 따라 사업 지연에 따른 금융비 증가 등으로 인한 사업 경쟁력 하락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포시 민관공동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는 “감사와 행정적 절차는 별개 문제”라며 “원자재 수급과 금리 등으로 부동산 상황이 어두운 상황에서 검증 등을 이유로 사업이 지연되던 민선 7기 사례가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민선 7기 시작과 함께 전임 시장은 전임(민선 6기) 시장이 승인한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해 9개월간 사업이 지연되면서 민간사업자들의 불만을 불러왔다.

시 관계자는 “도로 확장 부분 등에 대한 보완 문제로 승인 절차가 지연되고 있을 뿐”이라며 “행정절차는 감사와 별개로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민선 7기 때인 2019년 출자자 변경 공모를 통해 선정된 새 민간사업자와 김포도시관리공사가 각각 80%와 20%의 지분 참여로 만든 특수목적법인으로 내년 말 사업 준공을 목표로 지난달 전체 사업부지 100%의 부지를 PF 조달을 통해 확보했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수도권 지역신문 열독률 1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김포시장 바뀔 때마다 '덜컥'…한강시네폴리스 순항할까

김포시 ‘어린이집 위기 대처 능력 UP!...안전교육 시행 3개월 만...

우즈베키스탄 교육 정보화 연수단 김포제일공고 방문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일요와이드] 고환율·고물가·고금리 악순환…경제 전망은? 전체글 보기
이전글 연10% 치솟은 금리, 이마저도 "대출 거절"…부동산 개발 '휘청'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