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489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군공항 싸움판 커졌다...화성시장 |*군공항이전

2021-09-09 04: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1131110538 주소복사

수원군공항 싸움판 커졌다...화성시장 "원하는 곳 이전" 건의에 당진·평택 유치 검토

기자명 황호영 입력 2021.09.08 18:18 수정 2021.09.08 21:02

서철모 시장 "화옹지구 안돼, 희망 지자체로 이전" 건의충남 당진 유치 검토·평택도 꿈틀… 환경단체 "상생 위해 폐쇄" 주장국방부 "입지변경 어렵다" 고수… 소모적 논쟁 주체 더 늘어 곤혹

수원 군공항 전경. 사진=중부일보DB

화성 화옹지구를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결정한 국방부와 이에 반대하는 화성시의 대립이 ‘진흙탕 싸움’으로 전개되는 양상이다.

화성시의 계속된 반대로 평택, 충남 당진 등에서 군공항 유치 목소리가, 시민단체에서 폐쇄 요구가 각각 일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청와대에 희망 지자체에 군 공항을 이전하자고 건의해서다.

하지만 국방부는 입지 변경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군공항 이전을 둘러싼 소모적 논쟁만 참여 주체가 늘어난 채 지속될 전망이다.

8일 국방부와 복수의 지자체 등에 따르면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난 7일 청와대에 "수원 군 공항을 희망 지자체로 이전하자"는 취지의 건의서를 제출했다.

지난달 30일 국토교통부가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한 452만㎡규모 화성 진안지구가 수원 군 공항과 인접, 고도제한과 소음피해 등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서 시장은 건의문을 통해 "국방부가 나서 이전지역의 지원규모 등을 확정해 군 공항 이전후보지 공모를 추진할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화성시의 이번 건의문 제출은 충남 당진시, 평택시 등에서 제기된 민·군통합국제공항 유치 목소리에 발맞춘 국면 전환 시도로 풀이된다.

최근 충남 당진시는 민간공항과 통합된 형태의 수원 군 공항 유치 타당성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이와 함께 국민신문고에는 "수원 군 공항을 평택항 매립지로 이전해 ‘평택국제공항’으로 조성, 평택항을 해상, 항공, 육상 물류 허브항으로 발전시키자"는 내용의 시민 제안이 접수되기도 했다.

이어 경기환경운동연합은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수원 군 공항 이전 사업은 기존 지역과 이전 지역 간 갈등을 심화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며 "화성 진안지구, 기존 주민의 평화와 지역 상생을 위해 군 공항 폐쇄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화성 화옹지구로의 수원 군 공항 이전 사업이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 추진되는 만큼 입지 변경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날 국방부는 평택항으로의 수원 군 공항 이전을 건의한 주민 제안에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성 화옹지구는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군사작전 및 공항입지 적합성을 모두 검토한 결과"라며 "추진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전후보지 변경은 제한된다"고 답변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017년 화성 화옹지구 예비이전후보지 지정 이후 입지 변경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황호영기자

페이스북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부동산 실패 책임 국민에 떠넘겨" 국책硏, 날선 비판 전체글 보기
이전글 11월부터 민간 분양 신혼·생애최초 특공 30% 추첨제 도입.. 1인 가구도 청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