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43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유문종이 전하는 12월 2일(수) 수원이야기 479] |-수원시 기타

2020-12-02 07: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06862500216 주소복사

[유문종이 전하는 12월 2일(수) 수원이야기 479]
 
1. 코로나19가 모든 행사를 막아서고 있지만, 수원시민은 슬기롭게 잘 이겨나가고 있습니다. 올 해로 57회를 맞는 수원화성문화제가 취소되어 많은 시민이 아쉬워해서 [수원화성문화제와 함께하는 온라인 행차]를 마련했습니다. 온라인으로 행차에 참여해보세요.
 
2. 수원화성온라인행차.com
에 접속해 온라인 소품실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만들고, 해시태그와 함께 SNS(인스타그램)에 공유해보세요. 저도 해 보았는데 꽤나 흥미롭습니다. 가족이나 직장에서 동료와 함께 진행하면 더욱 즐겁습니다. 228-2415, 관광축제팀으로 문의하세요.
 
3. 내년부터는 주거급여를 받고 있는 가구에 속한 20대 미혼 청년이 부모와 따로 거주하는 경우,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신청하면 부모와 청년이 각각 주거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1일부터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4. 신청 대상은 중위소득 45% 이하인 주거급여 수급자 중 거주를 달리하는 만 19세 이상 만 30세 미만 미혼 청년입니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나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로 문의하시고, 해당 가구나 청년은 꼭 신청하세요.
 
5. 2010년 출범한 수원시 지역자율방재단이 계절이 바뀔 때 마다 큰 수고를 해주시네요. 지난 달 23일부터 30일까지 수원시에 있는 481개 한파 쉼터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고 합니다. 이웃을 위해 봉사하시는 단원 여러분께 큰 박수를 보냅니다.
 
6. 난방시설 정상 가동 여부. 한파 시 주의사항 안내문 비치, 시설 청소 여부 등을 점검하여, 주변에 있는 다중이용시설에는 방역 홍보물과 친환경 손 세정제를 배부했고요. 시민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한준수 과정님과 공직자 여러분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7. 수원시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아이돌봄지원사업팀 사례관리사 1명을 찾고 있습니다. 주 5일(40시간) 근무하며, 13일까지 이메일(suwoncaremom2@hanmail.net)로 서류를 제출하세요. 문의는 245-1319로 하세요.
 
8. 우만1동에서 주민자치위원 4명을 찾고 있습니다. 마을활동, 주민자치 사업에 관심이 있으신 주민께서는 8일까지 우만1동 행정복지센터(228-7750)로 직접가셔서 신청하세요.
 
9. 지난 토요일 교동에 있는 풍물굿패 삶터 공간에서 이 단체 삼십 년 역사를 담은 책자 출판기념회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되었습니다. 수원지역뿐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많은 활약을 펼쳐 온 문화단체입니다. 오랜 동안 고생해 오신 이성호 터장님과 조은아 국장님, 그리고 단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10. 지역시민단체의 30년 역사는 마을 어귀에서 마을을 지키며 300년을 서 계신 정자나무에 비교할 수 있습니다. 삶터는 흥을 돋우는 행사장에서는 신명나게 굿판을 벌이고, 망자를 보내는 장례식장에서는 애절한 상여소리로 참석자들을 울렸지요. 오래 오래 활동을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숫자로 읽는 수원이야기 365]
 
코로나19 확진자(11월 26일 기준)가 가장 적은 시군은 의왕시와 과천시로 의왕시는 국내 32명, 해외 4명이며, 과천시는 각 각 34명과 2명입니다. 국내 발생이 가장 적은 지자체는 안성시로 국내발생 21명, 해외 16명으로 총 37명입니다. 물론 인구 편차가 크기 때문에 수치만 단순 비교하는 것은 큰 의미는 없습니다. 다만 모두가 조심하자는 마음에서 전달합니다.
 
#수원이야기, 혼자만 보지 마시고 #이웃에게 널리 #알려주세요.
마음껏 #공유시거나 퍼 나르기 하세요.
#수원시민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시민참여 #주민자치 #2049 #수원시 #100주년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박해옥의 나이스한 세상] 부자 나라의 가난한 백성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시민 중심 행정' 꽃 피워… '대통령상 등 연이은 수상 결실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