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21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인계동 중심상가 ‘보행안전기술 개발 테스트베드’ 선정 |-수원시 소식(이슈

2020-10-28 05:3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03831018526 주소복사

수원시, 인계동 중심상가 ‘보행안전기술 개발 테스트베드’ 선정

강세근 기자

승인 2020.10.27 16:52

행정안전부 주관 ‘지능정보기술기반 예측 테스트베드 공모’ 대상지로

인계동 중심상가 테스트베드 대상지 (제공=수원시)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수원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지능정보기술기반 보행사고 예측과 위험요인 개선기술개발 테스트베드(시험공간) 공모’에 ‘인계동 중심상가’를 응모해 대상지로 선정됐다. ‘테스트베드’(testbed)는 새로운 기술·제품·서비스의 성능이나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공간(시스템)을 의미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상지로 선정된 팔달구 인계동 중심상가는 공공시설이 인접해있고, 상업시설이 밀집해 차량 통행이 잦다. 또 운전자 시야를 가리는 시설물이 많아 운전자가 보행자를 인지하지 못할 위험성이 높은 지역이다.

수원시는 테스트베드 선정을 계기로 지능정보기술(인공지능에 데이터활용 기술을 결합)을 기반으로 보행사고를 예측하고, 위험 요인을 개선할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사업은 11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진행된다.

수원시는 인계동 중심상가의 보행사고 위험 요인을 개선할 방안을 도출해 내년 상반기 안에 구체적인 ‘보행안전확보 계획’을 마련하고, 행정안전부의 ‘보행환경 개선지구 사업’을 신청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 보행안전 연구개발 내용을 바탕으로 보행환경 조성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보행환경 개선지구 사업은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이 큰 지역의 구역 단위 종합정비 사업으로 차량 속도 줄이는 시설 설치, 일방통행 지정, 보도 신설 등으로 이뤄진다.

수원시 관계자는 “인계동 중심상가를 시민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거리로 만들겠다”며 “사랑이 중심이 되는 교통안전시설을 꾸준히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세근 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세금척도` 부동산 공시가격 시세 90%까지…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전지역 외국인-법인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