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09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부동산 경매도 \'찬바람\'…지난달 평균 응찰자 8년만에 최저 |청약.경∙공매.주식

2020-09-10 03:3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9676531793 주소복사

부동산 경매도 '찬바람'…지난달 평균 응찰자 8년만에 최저

송고시간2020-09-08 12:13

김동규 기자

법원 경매에 나온 주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부동산 규제 여파로 부동산 경매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8일 발표한 '8월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경매 평균 응찰자는 3명으로, 전월보다 0.4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이며 2012년 7월(3.1명) 이후 최소 인원이다.

8월 경매 진행 건수는 1만114건으로 전월보다 21.1%, 전년 동기 대비 15.0% 각각 감소했다.

낙찰 건수도 3천421건으로 전월 대비 22.1%, 전년 동기 대비 15.2%씩 줄었다.

역대 최저 평균 응찰자 수는 금융위기가 불어 닥쳤던 2008년 12월 기록한 2.4명이다.

당시 월간 진행 경매 건수는 2만8천146건으로 지난달의 3배에 달했고, 낙찰 건수도 2배 이상 많았다.

지지옥션은 법원 경매 시장의 급랭은 코로나19의 재확산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법원행정처는 광복절 전후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지난달 24일 전국 법원에 2주간 휴정 권고를 내렸다.

이에 따라 지방 법원들이 속속 긴급하게 휴정을 결정하면서 지난달 예정됐던 1만6천139건의 경매 사건 중 30.9%(4천981건)의 입찰 기일이 변경됐다.

기일 변경이 이뤄진 경매 사건은 10월 이후로 재배정될 전망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고 다주택 보유에 대한 부담을 가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경매 시장도 관망세로 돌아선 분위기"라며 "법원 경매는 현장 수기 입찰만 가능해 다수의 인원이 입찰 법정에 모일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점에서 비대면 전환 등 제도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08 12:13 송고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 장정희 수원시의원, '청소년 노동인권 보호 조례안' 대표발의/ (2)= 전체글 보기
이전글 이재명 "추석 살려라" 지역화폐 총 1천억원 지원, 333만명 혜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