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21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현덕지구 민관합동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개발이익 도민환원’ |-華城평택龍仁오산

2020-08-31 04:0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814209451 주소복사

현덕지구 민관합동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개발이익 도민환원’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 평택 현덕지구. 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사업의 민간사업자 공모에 나섰다.

숱한 부침을 겪던 끝에 민관합동개발 방식으로 전환된 해당 사업은 개발이익을 도민들에 환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황해경자구역 현덕지구(평택) 개발사업은 공공에서는 경기주택도시공사(30% 1주)와 평택도시공사(20%)가 참여해 민간사업자(50%-1주)와 지분을 나눠 진행하게 된다.

이번 공모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적용, 사업으로 발생되는 개발이익을 기반시설 확충 등을 통해 지역주민들에 돌려줄 방침이다.

참가희망 사업자는 우선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에 다음달 16일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하고, 오는 11월 27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해야 한다.

참여자격은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에서 정한 자격요건을 충족하는 재무투자자(FI·financial investor), 건설투자자(CI·construction investor), 전략적 투자자(SI·strategic investor) 모두 허용된다. 건설사와 컨소시엄 구성 시 시공능력평가 상위 50위 내 회사를 포함해야 한다.

도는 이번 공모를 통해 오는 12월 우선협상대상을 지정하고, 내년부터는 현덕지구 대체개발사업시행자를 지정해 현덕지구 개발을 정상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황해경제자유구역청 홈페이지(yesfez.gg.go.kr)에 게재된 공모지침서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도는 지난 2014년 1월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로 대한민국중국성개발㈜를 지정했지만, 실시계획 승인 조건 미 이행 등을 이유로 2018년 8월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한 바 있다.

이에 대한민국중국성개발㈜은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으나, 1·2심 법원은 모두 기각했다.

현재 대법원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도 관계자는 "사업지연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하루라도 빨리 해소하기 위해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하고, 행정소송 완료 후 대체개발 사업시행자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페이스북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朝鮮칼럼 The Column] 전쟁 이긴 처칠이 선거에서 진 이유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최초, 주민 주도 도시재생 마을관리협동조합 탄생 -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