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22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수원권 종합병원 건립 눈 앞, 내년 봄 \'첫 삽\' 뜬다 |* 권선구소식 종합

2020-08-31 03:2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812053539 주소복사

서수원권 종합병원 건립 눈 앞, 내년 봄 '첫 삽' 뜬다

아주대학교병원 · 성빈센트병원 이어 세 번째 규모

2024년 3월 개원 목표로 내년 5월경 공사 시작

서부경찰서 맞은편 지하 4층·지상 10층, 636병상 규모

서수원권 종합병원 조감도 [사진=수원시]

수원시 숙원 사업인 ‘서수원권 종합병원 건립’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서수원권 종합병원 설립을 추진하는 의료법인 덕산의료재단은 병원 건립계획을 구체화해 지난 5월 수원시에 건축허가를 신청했고, 8월 28일자로 허가를 받았다.

서수원권 종합병원은 권선구 고색동 894-27번지 일원(수원 서부경찰서 맞은편)에 연면적 9만3,770㎡, 지하 4층·지상 10층, 636병상 규모로 건축허가를 받았다.

서수원권 종합병원이 문을 열면 병상 수 기준으로 아주대학교병원(1,172병상),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888병상)에 이어 수원시에서 세 번째 규모의 종합병원이 된다. 2024년 3월 개원을 목표로 내년 5월경 1단계 공사를 시작, 2027년 3월경 완료할 예정이다.

‘서수원권 종합병원 개원’은 서수원 주민들의 숙원이었다. 가톨릭대학교성빈센트병원, 동수원병원(팔달구), 아주대학교병원(영통구) 등 300인 병상 이상의 종합병원은 모두 동수원권에 있다. 서수원 주민들은 가까운 곳에 종합병원이 없어서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수원시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현황 [사진=수원시]

수원시는 오래 전부터 서수원권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노력했지만 좀처럼 결실을 보지 못했다. 염태영 시장은 ‘서수원 종합병원 유치 사업’을 민선 6기 100대 약속사업의 하나로 설정하고, 적극적으로 유치에 나섰다.

‘서수원 종합병원 유치 사업’은 민선 6기 마지막 해인 2018년 1월까지 ‘시민과의 약속 100대 사업’ 중 유일한 ‘보류’ 사업으로 분류됐지만, 그해 3월 수원시와 덕산의료재단이 ‘서수원 지역 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사업의 물꼬가 트였다.

같은 해 11월에는 수원시와 덕산의료재단·한국농어촌공사·백혜련(수원시을) 의원이 ‘서수원지역 종합병원 개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서수원권 종합병원이 개원하면 서수원 지역 주민들이 집과 가까운 곳에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서수원권 종합병원은 서수원 지역뿐 아니라 경기 남서부 지역의 ‘의료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훌륭한 종합병원이 건립돼 서수원권 주민들이 부족함 없는 의료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병원 개원으로 질 높은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새수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최초, 주민 주도 도시재생 마을관리협동조합 탄생 -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매산로2가 대한대우 84㎡ 5억원에 거래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