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07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경기 아파트값 차이 더 커져…"똘똘한 한 채로 매수세 몰려" |*주거.아파트.단독

2020-08-27 04:3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470226791 주소복사

서울-경기 아파트값 차이 더 커져…"똘똘한 한 채로 매수세 몰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에 서울 ‘똘똘한 한 채’로 아파트 매수세가 몰리면서 서울과 경기 지역의 아파트값 차이가 더 벌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은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인용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9억2천787만 원)이 경기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3억9천354만 원)보다 5억3천433만 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박근혜 정부 임기 말인 2017년 3월 당시 서울(5억9천916만 원)과 경기(3억1천124만 원)의 차가 2억8천792만 원이었던 것과 비교해 약 2배로 벌어진 것이다.

서울 아파트 가격이 급상승해 서울과 경기 지역 간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점점 커지는 상황이라고 경제만랩은 설명했다.

실제로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세를 대표하는 강남구 대치동의 은마아파트는 최근 오름폭이 커졌다.

전용 84㎡는 2013년 2월 8억6천만 원(11층)에 팔리고 2017년 3월에는 13억4천만 원(9층)에 매매돼 4년 새 4억8천만 원 상승했다.

하지만 2017년 5월에 14억 원(13층) 수준이던 이 면적 가격은 올해 7월 23억 원(9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약 3년 동안 10억3천만 원 올랐다.

박다예기자

사진=중부일보DB(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페이스북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당정, 내년에도 '슈퍼예산'…미래차 등 韓 뉴딜에 20조원 반영(종합)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재개발 임대주택' 늘어날까… 건설비율 상한 20%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