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22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GTX-C 노선계획 발표 연기…역 신설 요구만 10여곳 |(경_전철.GTX.KTX

2020-08-25 05:0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299350280 주소복사

GTX-C 노선계획 발표 연기…역 신설 요구만 10여곳

오석균

승인 2020.08.23 18:08

수정 2020.08.23 18:08

2020.08.24 1면

국토부, 추가 정차역 검토 작업 착수

늦어도 11월엔 사업 시행자 공고 방침

BTO 방식 변경 … 민간 이익 일정 보장

추가역 설치를 놓고 지방정부간 갈등을 빚고 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기본계획 발표가 연기됐다.

국토교통부가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통과한 10개 역 외에 추가 정차역 신설에 검토작업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23일 국토부에 따르면 오는 9월 GTX-C노선의 기본계획수립용역을 완료하고 기본노선 등을 공개할 계획이었다. 예타를 통과한 10개 역은 △양주 덕정역 △의정부역 △창동역 △광운대역 △청량리역 △삼성역 △양재역 △과천역 △금정역 △수원역 등이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들의 추가역 신설 요구가 갈수록 거세지면서 기본계획을 연기했다.

지난 11일 GTX-C 의왕역 정차 예비타당성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의왕역 신설을 요구했다.

안양시도 인덕원역 추가 신설을 요청 중이다. 현재 수도권 지하철 4호선이 지나는 인덕원에 월판선, 인동선이 추가로 개통하면 3개 노선이 지나는 인덕원이 경기 남부 최대 교통요충지가 될 것이라는 논리다.

이밖에도 동두천, 화성, 평택, 안산 등 총 10여 곳에서 GTX-C노선 정차를 요청하고 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수립은 일부 늦어지더라도 늦어도 11월에는 예정대로 사업시행자 모집공고를 할 계획이다.

사업방식도 'BTO' 방식으로 변경된다. BTO는 민간이 건설해 소유권을 정부나 지자체에 이전하지만 일정 기간 민간이 직접 운영해 이용료로 수익을 내는 방식이다.

당초 예정됐던 'BTO-rs'는 사업 진행시 사업자들이 참여를 꺼려할 것을 우려해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BTO-rs는 정부와 민간이 시설투자비와 운영비용 등 사업위험을 분담하는 사업방식으로 침체된 민간투자시장을 살리기 위해 정부가 지난 2015년 도입한 일종의 '중위험·중수익' 모델이다. 그러나 BTO-rs방식으로 추진된 안산선 복선전철 건설 사업에 정부 부담이 최대 80%에 달하자 국회 등을 중심으로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BTO와 BTL(임대형민간투자), 새로 도입된 BTO·BTL 혼합방식이 있지만, BTL이나 혼합방식은 국회 사전승인을 받아야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선택지는 BTO뿐”이라고 설명했다.

/오석균 기자 demo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Tag

#인천일보

저작권자 © 인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유문종이 전하는 8월 25일(화) 수원이야기 412] 전체글 보기
이전글 (1)=與기초단체장협의회 "단체장 최고위원 나올 때 됐다"... 염태영 수원시장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