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07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정부, 전월세전환율 2.5% 이상에 “과태료 검토 안해” |*부동산(기타

2020-08-24 04:3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8211480490 주소복사

정부, 전월세전환율 2.5% 이상에 “과태료 검토 안해”

김현진 기자 (yykim@newscj.com)

승인 2020.08.23 22:03

위반계약 원천무효로 간주

“민사·분쟁조정 대응 가능”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정부가 오는 10월부터 법정 전월세전환율을 현행 4.0%에서 2.5%로 낮춘다고 하자 실효성 확보를 위해 과태료 부과 등 강제 규정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23일 정부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2.5%(기준금리 2.0%)로 낮아지는 전월세전환율은 임대차 계약기간 내 또는 계약 갱신 때 집주인이 전세 보증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월세로 전환하는 경우에 적용된다. 신규 계약을 체결하거나 임차인이 바뀌는 계약, 또는 월세를 전세로 전환하는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현행법상 전월세전환율이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현실에서 전혀 지켜지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실효성과 강제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전월세전환율 위반 계약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처벌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임대차가 사인 간 계약관계이므로 과태료 등 행정 제재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과태료 등 강제 규정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전월세전환율을 위반하는 계약은 원천무효로 간주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주택임대차보호법 제10조에 ‘이 법에 위반된 약정으로서 임차인에게 불리한 것은 그 효력이 없다’는 강행 규정 등이 근거 조문으로 명확히 담겨 있는 만큼, 민사소송까지 가서 법리 다툼할 것도 없이 사전 해소가 가능할 것이라는 얘기다.

앞서 정부는 집주인이 전환율을 넘는 월세를 받을 경우 세입자가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 또는 민사소송(부당이득 반환 소송)을 활용해 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6곳인 분쟁조정위를 연내 6곳 더 추가로 설치하고, 내년에도 6곳을 더 늘려 내년 말까지 총 18곳을 정부는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 수원, 대전, 대구, 부산, 광주 등 6곳에 있으며, 연말까지 인천, 청주, 창원, 서울 북부, 전부 등 6곳에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대한법률구조공단 산하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는 집주인과 세입자 사이에 주택 임대차 관련 분쟁이 발생했을 때 법률 전문가들이 조사를 거쳐 심의·조정하는 역할을 하며, 2017년 5월에 설립됐다. 1억원 미만 보증금 분쟁의 비용은 1만원에 불과하다.

';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알립니다] 부동산 정책 진단하고 해법 모색합니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슬기로운 수익형 부동산]④코로나 시대 상가투자, 배후수요· 업종 따져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