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40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농진청 등 이전부지 활용 고민되네… |-수원시 소식(이슈

2008-08-30 23: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20104878886 주소복사

농진청 등 이전부지 활용 고민되네…
2008년 08월 27일 (수) 이정하 기자 jungha98@suwon.com
정부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추진 중인 가운데 수원시와 지역 내 12개 이전 대상 공공기관이 이전 부지의 활용방안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눈치작전에 돌입했다.
특히 이런 움직임은 수원시가 국토해양부와 기타 공공기관 등과 본격적인 협의를 벌일 올해 말 구체화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국토해양부가 2012년까지 수원지역 내 농촌진흥청 등 12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2020 도시기본계획에 공공기관 이전 부지 활용 계획을 반영했다.
지역 내 12개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나면 총 부지면적만 323만1천583㎡에 달하는 개발 가능지가 확보된다. 이는 경기도가 명품 신도시로 조성하는 광교신도시(1천128만2천521㎡) 면적의 4분의 1 수준이다.
이들 공공기관은 망포동 농업과학기술원과 국립종자관리소를 제외하면 대부분 서수원권에 집중돼 있다. 시는 이들 이전 부지를 서수원권에 부족한 근린공원이나 저밀도 주거단지, 연구개발 단지 등으로 활용한다는 방안을 세워놓고 있다.
농촌진흥청을 비롯해 산하 4개 공공기관이 몰려 있는 서둔동 일대 90만6천946㎡는 문화·관광숙박 기능이 가미된 농업 테마공원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칠보산~여기산~숙지산~팔달산(화성)~광교산~ 원천저수지로 이어지는 시의 녹지 축 선상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또 탑동 원예연구소(45만3천894㎡)와 작물과학원(28만9천338㎡), 오목천동 축산연구소(42만6천554㎡) 등은 저밀도 주거지역이나 근린공원, 향후 도시규모 팽창에 따른 유보지 등으로 남겨둔다는 구상이다. 파장동 일대 국세공무원교육원(9만1천915㎡)과 지방혁신인력개발원(5만222㎡) 등은 기존 기능을 살려 교육연수 시설이나 유스호스텔 등 관광숙박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이미 농업과학기술원의 망포동 잠종장 부지 3만㎡와 원예연구소 1만9천㎡, 축산연구소 3만㎡ 등 7만9천㎡에 대해 근린공원 부지로 확정해 2015년 도시관리계획에 반영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들 공공기관에서 반대의 뜻을 밝혀 왔지만, 향후 이 일대 부족한 공원을 확보하고자 우선 필요한 일부 부지를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의 구상대로 이전 부지를 활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토해양부와 이전 공공기관과 협의가 남아 있는데다, 막대한 보상비 등이 걸림돌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특히 현행법상 토지이용의 용도를 변경할 때 시장·군수에게 권한이 있지만,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돼 국토부 장관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된다는 것이 더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이전 대상 공공기관도 이미 부지활용에 대한 내부적인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대상 중 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대부분 자연녹지에 속해 있어 지방으로 이전하더라도 매입비 마련이 어려운 실정"이라면서 "정부가 전액 지원하지 않는다면 현 부지를 실정에 맞게 활용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시는 이전 예정 기간이 4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최근 국토부 실무진을 만나는 등 올해 말부터 이전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협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수원지역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앞으로 이전 대상 공공기관들이 이전 비용 마련을 위해 주거단지 등으로 무분별하게 토지이용계획을 변경한다면 난개발이 이뤄질 수 있는 만큼 토지활용 방안을 미리 검토하는 것이 협의에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법조타운 광교 확정 전체글 보기
이전글 신동·신풍지구 도시개발사업 탄력받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