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22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광교신도시 파워센터 \'수주 大戰\' |부동산노트

2008-07-25 02: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16921263862 주소복사

광교신도시 파워센터 '수주 大戰'

광교신도시 업무·유통 복합지구인 파워센터 건립사업을 놓고 대형 건설업체들의 치열한 사업권 수주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광교신도시 사업 시행사인 경기도시공사는 23일 마감한 사업비 2조∼3조원 규모의 광교신도시내 파워센터 건립 사업자 공개모집에 유명 건설업체와 유통업체들이 대거 참여한 3개 컨소시엄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3개 컨소시엄은 ▶우리은행ㆍ대림산업 컨소시엄 ▶산업은행ㆍ대우건설 컨소시엄▶태영건설 컨소시엄 등이다.
도는 각 컨소시엄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조만간 심사를 벌여 다음달 8일 이전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사업자로 선정되면 파워센터 부지내 각 시설 건립 사업 등을 주관하게 된다.
우리은행ㆍ대림산업 컨소시엄에는 우리은행이 최대 출자자, 대림산업이 주간사로 참여하고 고려개발, 한진중공업, 월드건설, 남광토건, 건설공제조합, 삼성생명, 갤러리아 등이 합류했다.
또 산업은행ㆍ대우건설 컨소시엄은 대우건설과 롯데건설, 쌍용건설, 두산건설, 경남기업, 코오롱건설, 산업은행, 대우증권, 현대백화점 등으로 이뤄져 있다.
태영건설 컨소시엄에는 태영건설 외에 현대건설, GS건설, 벽산건설, 삼환기업, 교직원공제회, 농협, 국민은행, 교보생명, GS백화점 등이 참여하고 있다.
광교신도시 특별계획구역 가운데 하나인 파워센터 12만2천510㎡ 부지에는 백화점, 스포츠센터, 극장, 주상복합건물 등이 건립되며 2010년 상반기 착공된다.
도시공사 광교특별계획단 이병의 팀장은 “파워센터 건립사업은 올해 사업자를 공모하는 사업중 최대 규모이며 입지 여건이 뛰어난데다 명품신도시를 표방하는 광교신도시의 대표 사업중 하나”라며 “대형 건설사는 물론 유통업계의 사업권 수주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동규기자/dk7fly@joongboo.com
게재일 : 2008.07.25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정자동 백설마을 주공 2단지 전체글 보기
이전글 도내 경제단체들 "도민 가슴에 대못질" /靑, 김지사 강력반발에 "무게중심 지방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