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2340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총선 D-28] 손학규 vs 남경필? |-수원시 소식(이슈

2008-03-12 04:0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05262358502 주소복사

[총선 D-28] 손학규 vs 남경필?
 
통합민주당이 18대 총선의 전략공천지역 선정을 위한 논의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전략공천’의 최대 화두로 이번 총선에서 ‘바람몰이’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점을 내걸고 있다.
 
 
▲ 손학규(왼쪽)·남경필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세지만, 민주당으로 전이되지는 않는 점을 주목해서다. 게다가 쇄신공천 여파로 선거운동 기간이 줄어들었다. 수도권의 경우 과거 총선에서 나타났던 박빙의 승부가 아닌, 한나라당의 ‘원사이드 게임’이 예상된다.
여러모로 민주당의 전략공천 확대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되는 대목이다.
당내에서는 정치적 상징성이 큰 지역과 지역구 해당 후보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지역을 전략공천지로 삼을 계획이다. 당 지도부와 간판급 인사들에게 임무가 주어질 것 같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확정한 단수 공천신청 지역 71곳 가운데 이미 4곳을 전략공천지로 분류했다.
서울 서초갑·강남갑·서대문을과 경기 수원 팔달·장안, 대구 중구남구, 충남 부여·청양군 등이 거론된다. 서울 종로구·구로을 지역도 유력하다.
지역구 출마를 기정사실화한 손학규 대표는 기존에 알려진 서울 중구·종로 이외에 경기 수원 팔달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관계자는 “경기도지사를 거친 이력에 한나라당 남경필 후보와 빅매치를 이루면 당 지지율 상승효과를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서대문을의 경우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과 박영선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이 일찌감치 자리를 점하고 있다. 정 전 장관은11일 민주당 김낙순(서울 양천을) 의원의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견제세력 확보를 위한 당의 전략에 따라 저를 바치겠다.”고 말했다. 서울 구로을에는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이 확정됐기 때문에 민주당에서는 강금실 최고위원이나 박영선 의원이 맞불을 놓게 되면 여성 격전지로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구혜영기자 koohy@seoul.co.kr
기사일자 : 2008-03-12    5 면
출처 : Tong - ①수원의비전 양종천님의 ♣수원시-(이슈等)=綜合통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공익 측면 ‘외면’ 재산 보호 ‘우선’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공업용지에 다가구주택 건축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