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꾸미기☆(2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스크랩] 하늘과 바다, 그 시원한 블루의 매력 Blue Breeze |☆내집꾸미기☆

2007-02-27 08:42

http://blog.drapt.com/iam2508/2426711172533370479 주소복사

자료출처 : 원성원님의 富로그

원문출처 : http://blog.drapt.com/taxwon50

 
하늘과 바다, 그 시원한 블루의 매력 Blue Breeze
워터 블루, 스카이 블루, 잉크 블루…. 그 어떤 블루라도 모두 환영받는 계절이다. 하늘과 바다색의 바탕 위에 내추럴한 스타일과 이국적인 터치를 가미한 색다른 인테리어를 제안. 시원함, 그 이상의 무언가를 전해주는 블루의 세계를 만끽해본다.


라탄 가구와 캐노피의 매치
라탄 소재의 소파와 테이블을 놓은 거실에 비치는 소재의 화이트, 코발트, 블루 패브릭을 캐노피처럼 늘어뜨려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라탄 소파 56만원, 쿠션 가격미정, 라탄 테이블 38만원, 자개 함 8만원, 자개 컵받침 7천원, 장식용 볼 큰 것 8천원, 작은 것 6천원, 더원. 블루 테이블 30만원, 새장 12만원, 화병 20만원, 대부앤틱.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블루 패브릭으로 연출한 침실
패브릭 사용이 가장 많은 침실은 자칫 더워 보이기 쉽다. 이럴 땐 컬러를 블루톤으로 맞추고, 모시와 같은 소재를 적절히 믹스하면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블루 직사각 쿠션 11만5천5백원, 스트라이프 직사각 쿠션 11만2천1백원, 블루 정사각 쿠션 8만6천9백원, 데코야. 라탄 트레이 가격미정, 더원.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가든 스타일의 미니 독서 공간
미니 실내 정원의 앞쪽에 좌식 테이블과 아크릴 스탠드를 놓아 한 여름밤의 독서 삼매경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투명감이 있는 블루 아크릴 스탠드는 세로로 홈이 패여 있어 불빛이 더욱 화려하게 퍼져 나가는 것이 특징. 테이블·옐로 도자기 15만원, 디테일. 아크릴 스탠드 13만원, 디테일.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오리엔탈 스타일의 코너 장식
화려한 컬러감의 도자기는 여름철 포인트 소품으로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사이즈는 제법 큼직한 것이 적당한데, 꽃과 나비 등이 그려진 잉크 블루 컬러의 도자기로 장식하면 분위기가 한결 격조있고 고급스러워 보인다. 작은 테이블 위에 러너를 깔고 얹어두면 좋을 듯. 테이블 10만원, 러너 가격미정, 블루 도자기 15만원, 대부앤틱.


앤티크 가구의 숨겨진 멋
앤티크 가구로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컬러 선택에 신중할 것. 근래 붐이 일고 있는 중국 앤티크 가구는 화려한 컬러로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데, 진한 파랑색 바탕에 알록달록한 화병이 그려진 서랍장의 경우 집안의 포인트 가구 역할을 해내기에 충분하다. 서랍장 50만원, 대부앤틱.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워터 블루톤의 유리 모자이크 타일
화이트 테이블 윗면에 투명감이 살아 있어 시원한 느낌을 더해주는 워터 블루톤 유리 모자이크 타일을 붙여 리폼했다. 테이블 위에는 펄이 가미돼 반짝임이 눈부신 블루 타일 액자를 장식해 쿨링 효과를 더했다. 유리 모자이크 타일(15-F751) 1X1m 사이즈 분량 5만원, 타일 액자 1만원, 아가티앤디.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블루 벽지를 이용한 포인트 벽
답답한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블루 벽지를 이용해 포인트 벽을 연출해보자. 유럽 스타일의 이국적인 블루 프린팅 벽지를 거실 한쪽 벽면에 붙이고, 동양적인 느낌의 커다란 블루 항아리를 오브제로 매치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항아리 35만원, 옐로 램프 3만원, 대부앤틱.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에스닉 스타일의 다이닝룸
레이스 느낌의 블루 테이블클로스와 이국적인 무늬의 패브릭을 스티로폼 패널에 붙여 액자처럼 벽에 걸어 시원함을 더한 다이닝룸. 원형 매트·라탄 볼·나무 화병 가격미정, 자개 컵받침·자개 냅킨 링·젓가락 1만원, 블루 테라코타 화병 3만원, 더원. 블루 도자기 가격미정, 대부앤틱.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장식 효과 만점의 블루 램프
여름철에는 공간을 밝혀줄 조명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시원함을 더하기 위해서는 블루톤의 램프가 적당한데, 테두리에 나뭇가지를 장식해 내추럴한 멋을 살린 램프나 동양적인 모티프의 블루 램프라면 그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인테리어 소품 역할을 한다. 나무 장식 램프 6만원, 블루 램프 큰 것 2만5천원, 작은 것 2만원, 대부앤틱.


타월 한 장이 주는 시원함
때로는 타월 한 장으로도 집안 분위기가 달라진다. 욕실로 들어가는 입구에 파란 모시를 감싸 시원함을 더한 원목 의자를 놓고 블루, 그린, 화이트 타월을 차곡차곡 얹어 두면 실용적으로 쓰일 뿐만 아니라 장식 효과도 높일 수 있다. 의자 19만8천원, 라탄 바구니 가격미정, 더원.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잉크 블루와스트라이프 패턴의 조화
스트라이프 패턴의 스툴 위에 트레이를 놓아 간이 테이블처럼 활용하고, 원형의 잉크 블루톤 패브릭 의자와 그러데이션을 살려 페인팅한 파티션을 가미해 청량감을 더했다. 쿠션 8만1천4백원, 스트라이프 스툴 24만8천6백원, 블루 트레이 11만원, 스탠드 가격미정, 데코야. 블루 패브릭 의자 40만원대, 디테일. 나머지는 스타일리스트 소품.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우리 집 욕실, 어떻게 꾸밀까? 생활 공간으로 변신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봄맞이 리모델링 방법] 조금만 고쳐도 새집 분위기 만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