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12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스크랩] 용인 고림ㆍ남곡ㆍ유방동일대 \'미니신도시\' 뜬다 |부동산노트

2007-04-29 23:04

http://blog.drapt.com/i2i1004/1139591177855478883 주소복사

자료출처 : 김상문님의 富로그

원문출처 : http://blog.drapt.com/moonria

경기도 용인의 고림ㆍ남곡ㆍ유방동 등 낡은 공업지역이 산뜻한 주거단지로 옷을 갈아 입게 될 것 같다.

용인시는 만성적인 택지난을 해결하기 위해 도심 내 공업지역을 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바꿔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수도권 주요 ‘주택 공급처’ 역할을 하고 있는 용인은 최근 아파트 사업승인이 중단되면서 극심한 분양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용인시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이후 이곳에서 사업승인을 받은 아파트 단지는 단 한 곳도 없다.

시가 마구잡이식 개발을 막겠다며 신규 사업승인을 내주지 않아서다. 주택수요가 집중되면서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땅도 사실상 이미 동이 난 상태다. 이 결과 연간 최대 1만7181가구(2001년)에 달하던 아파트 사업승인 물량은 2005년 6487가구, 2006년 7736가구로 크게 줄었다.

사정이 이렇자 용인시가 공업지역 개발 카드를 꺼내든 것.

공장 이전지 확정돼 개발 물꼬 트여

현재 용인시가 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공업지역은 ▶고림동 일반공업지역(14만6000평) ▶남곡리 준공업지역(7만7000평) ▶유방동 일반공업지역(4만5000평) 등 3곳이다.

용인시는 2005년 사실상 기능을 상실한 이들 공업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개발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지구단위계획안을 확정, 지난해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당시 경기도는 ‘용도지역 변경은 수립 중인 2020년 도시기본계획과 연계 처리하라’며 유보 결정을 내렸다. 또 도는 공업지역 내 기존 공장들을 이전할 대체 공장지가 확보되지 않은 점도 문제 삼아 계획안을 원안대로 용인시에 되돌려 보냈다.

사실 용인시는 1998년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공업지역내 기존 공장 이전을 위해 이미 남사면 북리 32만평을 산업단지 예정지로 지정했다. 하지만 이곳이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그동안 대체 공장지 조성사업이 지지부진해지면서 덩달아 공업지역 지구단위계획 수립 추진도 지연돼 왔다.

그런데 3월말 용인시 2020년 도시기본계획 확정으로 남사면 일대가 개발이 가능한 시가화 예정용지로 분류되면서 대체 공업단지 조성의 물꼬가 틔였다.

용인시 도시과 관계자는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공업지역을 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하는데 걸림돌이 됐던 문제가 사실상 사라졌다”며 “남사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절차가 끝나는 대로 공업지역 개발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업지역 ‘3인방’ 어떻게 개발되나

먼저 고림동 646일대 일반공업지역 14만6000평은 인근 신봉지구(13만5000평, 3000여가구) 규모의 미니 택지지구로 조성될 예정이다.

용인시를 이를 위해 일대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용적률 200%, 건폐율 20%)’으로 용도를 바꾸는 내용의 지구단위계획안을 이미 확정해 놓은 상태다.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는 최고 15층의 아파트가 들어설 수 있다.

이 곳은 용인지방공사(2003년 설립)을 통한 공공개발 방식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부동산업계에선 보고 있다.

용인지방공사는 2005년 고림동 일반공업지역에 대한 택지개발 사업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 기본적인 사업방향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 도시관리계획 결정 절차를 끝내고, 확정된 지구단위계획 내용에 따라 분양 및 착공에 들어갈 방침이다. 분양은 빠르면 내년 하반기에도 가능할 것으로 주변 부동산중개업소에선 보고 있다.

양지면 남곡리 147-15, 472번지 일대 준공업지역 7만7000평도 도 미니 택지지구로 개발될 예정이다. 용인시는 2004년부터 이곳을 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바꾸고 지역활성화를 위한 거점으로 개발할 계획을 추진해 왔다.

남곡지구 지구단위계획에 따르면 이곳은 공동주택과 연립주택 등 2300여 가구를 지어 7200여명을 입주시킨다. 이 단지는 공공개발로 할지 민간개발 방식으로 할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구체적인 분양 일정도 아직 나오지 않았다.

시는 남곡지구 개발을 위한 주민공람공고,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끝낸 만큼 경기도의 최종 승인을 받는 대로 개발방식 등 구체적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용인시는 유방동 485-4번지 일대 일반공업지역(4만5000평)도 공영개발 방식의 소규모 택지지구로 개발해 1000여 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남곡지구와 마찬가지로 아직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잡히지 않은 상태다. 현지 부동산업계에선 이미 택지지구 개발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수립은 완료된 상태라 내년 하반기까지는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청약자격은

이 단지들은 공공개발, 민간개발 등 개발방식에 상관없이 분양 물량이 모두 지역 거주자에게 우선 공급된다.

현행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은 20만평 미만의 공공택지나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아파트는 공급물량의 100%를 지역 거주자에게 우선 공급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1순위서 미달돼야 다른 수도권 거주 지역 청약자가 신청할 수 있다.

입주자 모집 공고일을 기준으로 용인에서 1년 이상 이상 거주해야 우선권을 받는다. 만약 이 단지들이 공영방식으로 개발될 경우 전용면적 25.7평 이하의 중소형에는 청약저축, 25.7평 초과의 중대형은 청약예금 가입자가 청약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 단지들이 입지 면에서 상현ㆍ동천ㆍ성복 등 인기지역에는 못 미치지만 대부분 교통이 편리한 용인 도심 인근에 들어서 비교적 투자가치가 높다고 본다. 게다가 최근 이용섭 건교부 장관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공업기능이 떨어진 준공업지역 안에 아파트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이곳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는 것.

유앤알 박상언 대표는 “수도권 인기지역인 용인에 갈수록 가용 택지가 줄고 있다”며 “신규 분양 물량 감소로 그동안 관심이 덜했던 B급지에도 수요가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건국대 정용현 겸임교수는 “용인은 2020 도시기본계획이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가는 2010년 전까지 극심한 분양가뭄에 시달릴 것”이라며 “이때까지 지구단위계획이나 도시재정비사업 등에서 나오는 아파트 물량에 관심을 가져볼만 하다”고 말했다.
 
 
출처 -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용인 흥덕지구 집중분석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용인시 흥덕지구 소개 [퍼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