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뉴스(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펌] 용인 땅 투자, 동남부를 노려라 |관심 뉴스

2007-06-27 10:43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82908614174 주소복사

도시기본계획 뜯어보기⑥용인, 시가화예정용지 550만평 지정
 
앞으로 10년간 경기도 용인 개발의 청사진이 될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이 용인시-건교부간 막바지 의견조정을 마치고 최종 확정돼 7월 초 일반 공개를 앞두고 있다.
 
시가화 예정지, 개발행위 제한구역으로 묶여

7월 일반 공개될 예정인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의 핵심 내용은 '서북부-동남부 간 균형발전'이다.

용인시는 이를 위해 그동안 개발이 집중됐던 서북부에는 시가화 예정용지를 지정하지 않는 대신 미개발지가 많은 동남부에서는 400만평을 새로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했다.

이번에 시가화 예정용지 지정이 확정된 동남부 지역은 ▶모현면 초부리 산11-4 일대 36만평 ▶포곡읍 금어리 산47번지 일대 39만평 ▶원삼면 죽릉리 일대 57만평 ▶백암면 용천리 일대 27만평 ▶이동면 덕성리 417-1 일대 32만평 ▶ 남사면 봉명리 산33-2ㆍ봉무리 산64ㆍ통삼리 산59-1 일대 197만평 등이다.

시는 현재 이들 지역을 개발행위 제한구역으로 묶어 주택 신ㆍ증축 등의 개발행위를 그린벨트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다. 시가화 예정지 확정에 따른 투기를 막기 위해서다.

용인시 관계자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근거, 해당지역의 개발행위를 6월 4일부터 3년간 규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동안 들썩였던 예정지 안 집값ㆍ땅값도 현재 주춤해진 상태다. 반면 규제가 덜한 예정지 주변지역에는 투자자들의 발길이 간간이 이어지고 있다고 현지 부동산중개업계는 전한다.

남사면 삼원공인 이상화 사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제외된 주변지역은 땅주인들이 매물을 걷어들여 호가만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개발예정지 주변지역 노려볼 만

복합신도시로 개발될 예정인 남사면 봉명ㆍ봉무ㆍ통삼리 일대 주변지역의 논밭 값은 현재 평당 80만원을 호가한다. 이는 올해 초에 비해 20∼30% 가량 오른 가격이다.

지방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된 처인구 이동면 덕성리 일대도 거래가 끊긴 가운데 땅주인들만 호가를 높여 부르고 있다. 지난해 말 20만~30만원에 그치던 이곳 논밭 값은 요즘 평당 40만~60만원을 부른다.

저밀도의 전원형 주거단지로 개발예정인 모현면 초부리ㆍ포곡읍 금어리, 관광ㆍ문화ㆍ휴양단지로개발이 예정된 원삼면 죽릉리ㆍ백암면 용천리 일대도 상황은 비슷하다.
 
모현면 원삼면 죽릉리 일대 논밭의 호가는 평당 30만∼40만원으로 올해 초보다 10∼20% 가량 올랐지만 매물이 말라 거래는 끊겼다.

토지컨설팅업체인 JMK플랜닝 진명기 사장은 "시가화 예정지 주변지역은 대부분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제외돼 투자수요가 꾸준하다"며 "땅값 오름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대규모 호수공원ㆍ대학촌 개발계획도 담겨

용인시는 이번 도시기본계획에서 남부지역인 기흥구 고매ㆍ하갈ㆍ공세동 일대 81만평(기흥호수 주변)을 친환경 생태 호수공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했다.

면적 기준으로는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30만평)의 세 배 가까운 크기다.

이곳은 최근 발표한 동탄2신도시의 출입구에 해당되는데다 자연경관도 좋아 투자가치가 높은 것으로 주변 부동산중개업소에선 보고 있다.


곡반정동 우리집공인 이용우 사장은 “기흥호수 주변은 카페, 고급 전원주택용 수요가 많아 그동안 땅값이 강세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가 동탄2신도시 지정에 따른 주변지역 투기를 막기 위해 일대 170만평을 개발행위 제한구역(일명 '그린링')으로 묶을 방침이라 투자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이와 함께 용인시는 이번 계획에서 처인구 역북동 산83 일대 40만평(명지대학교 일대)을 대학촌으로 꾸미기 위해 마찬가지로 시가화 예정용지로 반영했다.

시는 이곳을 주거단지와 함께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대규모 대학촌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개발은 용인지방공사를 통한 도시개발사업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도시기본계획도면 7월부터 열람 가능해

용인시는 이번에 건교부로 부터 최종 승인을 받은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을 도서로 작성해 7월부터 일반인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투자자들은 시청 도시계획과를 방문, 요청하면 이 도서를 열람할 수 있다.
*자료출처--중앙일보*
*기사 전문 보러가기*
 
용인투자지도 리포트 보러가기!
 
 

0

펼치기댓글(2) 펼치기스크랩(6)

확장하기


다음글 [펌] 경매 역발상 성공법…유치권물건, 알짜 변신? 전체글 보기
이전글 <펌> 남들 '반쪽' 찾을때… 부동산 고수 찾아 전국 헤매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