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뉴스(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펌>제2 경부고속도로 만들자 |관심 뉴스

2007-05-30 10:01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80486894233 주소복사

[GS건설ㆍ대림산업 등 4개업체 정부에 제안]

내달 발표되는 분당급 신도시에 맞춰 수도권 교통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10만가구 규모의 신도시 후보지가 화성 등 경부축 동쪽으로 압축되고 있어 포화상태에 이른 경부고속도로를 대체할 새 고속도로의 구축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건설교통부와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두산중공업 GS건설 대림산업 롯데건설 등 4사는 각각 민간 자본으로 경부고속도로 내 구간을 건설하겠다며 정부에 사업을 제안했다.
 
◇ 민간이 제안한 제2경부선은

민간 4사가 각각 제안한 수도권 제2경부축은 외곽순환도로 서하남나들목에서 출발해 용인, 안성을 거쳐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연결되는 노선 구조다.

두산중공업은 지난1월 업계에서 처음으로 서하남나들목에서 오산까지 이어지는 46km구간 건설을 건교부에 제안했다.

이어 롯데건설이 충북 천안과 충남 연기군 행정도시(세종시)를 잇는 45km구간을, 3월에는 GS건설과 대림산업이 용인에서 연기군까지의 80km 구간을 각각 제안했다. GS와 대림 노선은 중복된다.

이들 민간 제안사업의 특징은 교통정체가 극심한 경부고속도로 서울~안성 구간의
대체노선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한 점이다. 또 경부와 중부고속도로 중간에 위치하며 경부축 동쪽의 접근성을 높였다.
.....
<중략>
 
◇신도시 후보지도 제2경부선 고려?

동탄신도시 동쪽이나 용인 남사면 등 현재 거론되는1급 신도시 후보지는 민간이 제안한 제2외곽순환도로나 제2경부고속도로 주변이라는 데 일치한다.

정부가 신도시 개발에 수반되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제2경부고속도로를 포함해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실제외곽순환고속도로도 분당 일산 등 1기신도시 단지계획을 감안해 노선을 조정하거나 사업시기를 앞당겼다.

서울시립대 이수범 교수는 '정부가 신도시 개발사업과 고속도로 사업을 연계해 도로 사업비의 일부를 신도시 개발이익으로 조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중략>
 
◇사업 탄력 여부는 정권 교체가 변수

제2경부고속도로사업의 본격화 여부는 정권 교체 변수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건교부는 일단 민자 사업을 제안받고 있지만 올 연말 나올 '수도권 고속도로망 정비계획'이란 큰 밑그림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노선을 선정하겠다는 구상이다.

건교부 황해성 기반시설본부장은 '제2경부고속도로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현재 구체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아직 없다'면서 '연말 상위계획이 나온 뒤 내년 봄에야 민자 사업의 채택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건설업계는 제2경부고속도로가 초대형 사업이라는 점에서 건교부가 현 정권보다는 차기 정권에서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자료출처- 머니투데이>

0

펼치기댓글(2) 펼치기스크랩(6)

확장하기


다음글 <펌> 남들 '반쪽' 찾을때… 부동산 고수 찾아 전국 헤매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청약가점제 이것이 궁금하다 Q&A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