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14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스크랩] 청약가점제 시행에 따른 통장별 청약전략 |부동산노트

2007-04-04 15:45

http://blog.drapt.com/epiys/81175669114800 주소복사

자료출처 : 닥터아파트 > 분양 리포트

원문출처 : http://www.drapt.com/e_sale/index.htm?page_name=cont_view&menu_key=4&uid=78340

 청약가점제가 베일을 벗었다. 9월 이후 분양시장에 변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포탈 NO.1 닥터아파트(www.DrApt.com)는 이번에 발표된 가점제도 안에 따른 통장별 청약전략을 정리했다.
 

<청약가점제 실시에 따른 통장별 행동전략>

 

무주택자

유주택자

청약저축

계속 보유

-

청약부금 및 소액 예금

여유자금 있으며, 고액예금통장 전환 후 대형평형으로 접근

보유주택메리트 낮으면 주택 처분해 1순위자격 갖춰야

고액 청약예금

가점제 시행 직후 적극 공략

9월 이전 적극적인 청약


 

◆ 청약부금 및 소액 예금자 청약전략

사실상 이번 청약가점제 도입에 따라 가장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청약자이며, 특히 현재 1가구를 보유한 청약자의 경우 현재도 힘들지만 9월 이후에는 유망단지로의 청약해 당첨받기는 더욱 어려월 질 것으로 보인다.

9월 이전이라 하더라도 1주택(18평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약자의 경우 전용면적 25.7평 이하 분양 물량의 경우 무주택 우선공급이 있는 만큼 유망단지로의 접근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전용면적 25.7평 이상으로 청약할 수 있는 통장이 아니기 때문에 사실상 유망단지로의 접근은 어렵다.

따라서 9월 이전까지 유망지역이 아닌 단지 위주로 접근을 한 이후 9월 이후에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택이 메리트가 없다면 처분한 후 가점점수는 다소 낮지만 1순위 자격을 얻는 것이 좋겠다.

다음으로 무주택자의 경우에도 우선적으로 가점제 이전에 적극적인 청약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겠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민영물량의 공급수는 9월 이후에는 당분간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단 현재 무주택자이지만 자금상 여유가 있어 대형평형으로 접근이 가능한 청약자의 경우 우선 고액예금으로 전환한 후 대형평형으로 청약자격이 주어지는 1년 이후 대형평형으로 접근한다면 당첨확률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평형의 경우 대부분 1가구를 보유하고 있는 청약자들이 평형증대를 목적으로 청약을 받기 때문에 무주택자의 경우 매우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 고액 청약예금자 청약전략

현재 무주택자인 고액예금자의 경우 가점제 시행 직후 분양물량에 초점을 둬 청약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고액청약자의 경우 전체 가입자 중 유주택자수가 60%정도로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소액예금 및 부금자들이 이들 통장으로 전환하고자 한다 하더라도 1년간의 유예기간이 있는 만큼 최소 2007년 9월 ~ 2008년 3월까지는 고액예금통장을 가지고 있는 무주택들은 확률적으로 당첨될 확률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유주택을 가지고 있는 청약자의 경우에는 9월 이전에 적극적인 청약자세를 취해 분양받는 것이 유리하다.

전용면적 25.7평 이상 물량의 경우 1주택자도 1순위에 포함된다고는 하지만 물량의 절반이 가점제로 할당되며, 무주택자들이 청약통장변경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경쟁력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 청약저축 청약전략

청약저축은 우선 9월 이후에도 청약제도측면에서 크게 변경되는 부분은 없이 순차제 방식으로 진행 될 것으로 보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공공분양물량이 증가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계속해서 가지고 있는 것이 좋다.

특히 향후 송파신도시 및 주요 핵심 지역에서 저축 대상 물량이 대량 공급될 예정이며, 향후 청약예금으로도 바로 갈아 탈수 있는 만큼 청약제도가 개편된다 하더라도 따로 움직일 필요는 없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다음글 [스크랩] 강남 재건축 "예고됐지만 충격"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크랩] 청약저축도 전략이 필요하다. 3년 로드맵을 만들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