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초구, 5년간 집값 최고 상승..평균 4억원 올라 |부동산노트

2010-04-15 08:13

http://blog.drapt.com/aptmall/991271286815506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지난 5년간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서초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지난 2005년 4월15일부터 현재까지 5년간 서울 25개구 가운데 서초구의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올랐다. 이 기간 서초구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매매가격은 총 4억2307만원 올라, 서울시 상승액인 2억1856만원을 2배 이상 웃돌았다.

지난 2005년 4월 6억7718만원을 기록했던 서초구 아파트는 올해 4월 현재 가구당 평균매매가격이 11억2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5~2006년 아파트 가격 급등기를 거치면서 매매가가 10억원을 넘게 됐다.

다음으로는 용산구가 5년전 5억7913만원에서 9억7839만원으로 3억9926만원 올라 두번째로 높은 상승액을 보였다. 2007~2008년에 대우월드마크타워용산, 시티파크1·2단지, 용산파크타워 등 고가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서 평균 매매가가 크게 올랐다.

강남구는 3억9769만원 올라 세번째로 높은 상승액을 기록했다. 현재 강남구의 가구당 평균매매가격은 11억4949만원으로, 서초구와의 가구당 평균매매가격 격차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양상이다.

반면 금천구는 가구당 1억11만원 올라 서울시 중 가장 적은 상승액을 보였다. 최근 2년간 새 아파트 입주가 없었고, 시흥뉴타운 등의 개발진행이 늦어지면서 주거개선 효과가 없었던 것이 원인이다.

한편 같은 기간 아파트 가구당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크게 오른 지역도 서초구가 차지했다. 서초구의 가구당 평균전세가격은 5년전보다 1억2675만원 상승한 3억8274만원이다. 이는 서울 가구당 평균 상승액인 6518만원의 두 배에 달한다.

가장 낮은 전세가 상승액을 기록한 지역은 도봉구다. 이 지역의 노후아파트 비율이 높아 전세가 상승에 제한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4월 현재 도봉구의 가구당 평균전세가격은 1억3812만원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다음글 수도권 수요는 급격히 줄지 않을 듯 전체글 보기
이전글 알짜 급매물 잡기 노하우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