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정부 “지방 미분양주택 5000억 규모 매입” |부동산노트

2010-03-31 09:12

http://blog.drapt.com/aptmall/991269994337643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동아일보] 건설사에 우선환매권 부여

PF대출 보증한도도 확대

국토해양부는 건설업계의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5000억 원 규모의 미분양 주택을 건설사들로부터 환매조건부로 사들인다고 30일 밝혔다.

매입 대상은 분양보증을 받아 건설하는 지방 소재 사업장으로 올 3월 말 기준 공정이 50% 이상인 미분양 주택이다. 정부는 2008년 11월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1만3412채의 미분양 주택을 2조214억 원에 사들였고, 이번 매입은 5번째다.

매입 가격은 감정평가 금액 한도 내에서 업체가 제시한 가격으로 결정하며 준공 후 1년 안에 해당 건설사에 이를 다시 매수할 수 있는 권리(우선 환매권)를 준다. 만약 건설사가 환매를 포기하면 대한주택보증이 해당 주택을 민간에 매각하거나 임대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최근 미분양 등으로 자금 사정이 악화된 건설사들에 단기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 밖에 주택건설업체들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대한주택보증의 PF 대출 보증한도를 종전 5000억 원에서 1조 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유재동 기자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집값 떨어진 경기 뉴타운에 투자해볼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재개발상황 계약서에 꼭 써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