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 14개구 아파트값 역대 최고치 |부동산노트

2010-02-11 07:15

http://blog.drapt.com/aptmall/991265840159174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김형섭 기자 = 서초구와 성동구 등 서울 14개구의 아파트값이 직전 고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지난 2005년부터 최근까지 5년여 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9일 현재 서울시 25개구 중 서초구·성동구·은평구 등 14개 지역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전고점을 넘어섰다.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지역은 △관악구 △광진구 △구로구 △금천구 △노원구 △동대문구 △서대문구 △서초구 △성동구 △영등포구 △은평구 △종로구 △중구 △중랑구 등이다.

이 가운데 서초구의 2월 현재 3.3㎡당 평균 매매가가 2844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지난 2007년 3월 3.3㎡당 2743만 원으로 고점을 기록했다가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 3월 3.3㎡당 2512만 원까지 가격이 떨어진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래미안퍼스티지, 반포자이 등 새 아파트 입주와 더불어 반포·잠원 일대 재건축 아파트가격이 강세를 보이며 강남권 중 유일하게 3.3㎡당 매매가가 전고점을 넘어섰다.

성동구는 한강르네상스, 준공업지 개발 등의 호재가 있는 성수동 일대 아파트 가격이 전체 평균 매매가격을 끌어올렸다.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8월을 정점으로 가격이 하락했다가 2009년 3월 이후 다시 회복세를 보이며 2월 현재 3.3㎡당 1631만 원으로 최고점을 기록했다.

은평구도 은평뉴타운 입주 영향으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2008년 10월 정점을 기록한 이후 3.3㎡당 1042만 원까지 떨어졌다가 현재는 3.3㎡당 1163만 원으로 전고점을 경신했다.

반면 △강남구 △강동구 △강북구 △강서구 △도봉구 △동작구 △마포구 △성북구 △송파구 △양천구 △용산구 등 11개 구는 아직 전고점을 밑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구의 경우 전고점은 2007년 1월 3.3㎡당 3522만 원이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가격이 급락해 2008년 12월 3161만 원까지 떨어졌다.

특히 도곡렉슬·타워팰리스 등 강남구 중대형 평형들의 하락폭이 컸다. 2월 현재는 3.3㎡당 평균 3410만 원으로 고점대비 96.8%까지 회복한 상황이다.

2007년 1월 3.3㎡당 2581만 원으로 정점을 찍은 송파구도 금융위기 여파로 2008년 12월 3.3㎡당 2243만 원까지 하락했다.

최근에는 잠실리센츠·레이크팰리스 등 잠실 일대 새 아파트가 강세를 보이면서 고점을 회복해 가고 있지만 올림픽선수촌·가락시영·래미안문정 등 일부단지들은 여전히 전고점 대비 5000만~3억 원가량 떨어진 상태다. 2월 현재 3.3㎡당 평균 매매가는 2519만 원으로 전고점 대비 97.6% 수준이다.

고가아파트가 몰려 있는 양천구는 고점 회복이 가장 더뎠다. 양천구의 전고점은 2007년 1월로 3.3㎡당 평균 2199만 원이었다.

전고점 기록 이후 하락세를 보이기 2009년 1878만 원까지 떨어졌다가 신시가지를 중심으로 가격 회복세를 보이며 2월 현재 3.3㎡당 2057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전고점 대비 회복률은 93.52%다.

한편 서울 전체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850만 원으로 전고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ephites@newsis.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설 이후 부동산 시장 "재건축에 물어봐"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발목 잡힌 재개발·재건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