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성광하` 메가시티 부동산 희비… 광주ㆍ하남만 봄기운 |부동산노트

2010-01-25 16:00

http://blog.drapt.com/aptmall/991264402804181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성광하` 메가시티 부동산 희비… 광주ㆍ하남만 봄기운

입력시각 : 2010-01-24 18:08

경기도 성남시 의회가 광주,하남시에 이어 행정구역 통합안을 의결함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지에서는 최근 건축고도제한 완화 기대감으로 들썩였던 성남시 집값은 장기적으로 약세를 보이는 반면,광주 · 하남 등은 향후 개발 수혜지로서 상승 가능성이 커지는 등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시의 경우 재건축 · 재개발 예정지를 중심으로 이미 시세가 오를 만큼 오른 상태다. 더욱이 오는 1월 말로 예정됐던 국방부의 고도제한 완화 발표가 반대 여론 등에 밀려 늦어지고 있는 데다 통합시가 확정 · 시행되면 재개발 추진이 되레 늦어져 성남 일대 부동산 값이 하락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성규 엘지공인중개 대표는 "통합시로 묶이면 광주 · 하남 등에 개발할 땅이 많아 성남 일대 재건축 · 재개발은 우선 순위에서 밀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다만 성남시 일대 고도 제한 완화에 따른 기대감은 여전하다. 신흥동 산성공인 관계자는 "고도 제한 완화 수혜 대상 가운데 통합시 추진에 따른 우려로 급매물이 나올 경우 이를 사려는 외지인들의 문의전화가 늘고 있다"면서도 "다만 이들은 3.3㎡당 1000만원 선의 물건을 찾지만 대부분 3.3㎡당 1500만~1600만원 정도여서 실제 투자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성남시 구도심 재정비 사업은 대부분 공공주도형 재개발 사업으로 총 3단계 가운데 1단계 공사가 시작됐다. 이런 상태에서 통합시가 출범할 경우 사업우선 순위가 조정될 수밖에 없어 13개 구역이 포함돼 있는 3단계 사업 등은 개발 일정이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산성공인 관계자는 "통합시가 되면 성남시 구도심 재개발사업이 최대 10년 이상 늦어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지금도 2단계 재개발 대상으로 입지가 좋은 역세권 등이 속해 있는 산성동,태평1동의 66㎡(20평) 다가구 주택은 3억2000만~3억3000만원 선에 거래되지만 상대원1동,신흥1동 등은 같은 평형이 3억원 미만으로 팔리고 있다.

이에 반해 광주시 일대에서는 부동산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통합시 논의가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성남시 원주민들 가운데 광주시로 옮기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광주시의 평균 아파트 시세는 3.3㎡당 1000만원 이내여서 성남시에 비해 3.3㎡당 500만~600만원 정도 저렴하다. 통합시 출범을 감안할 때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있다는 평가다.

광주시 오포읍 능평리 옥토공인 대표는 "지난해 성남의 집을 팔고 광주로 움직인 사람들이 꽤 있었다"며 "설 명절 이후 이런 움직임이 본격화할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성남=성선화 기자 doo@hankyung.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전셋집 이런 곳에 구하라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성남ㆍ광주ㆍ하남 37년 만에 재결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