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IMF "한국 4분기 성장률 선진국 중 최고수준" |부동산노트

2009-10-06 09:09

http://blog.drapt.com/aptmall/991254787762969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IMF "한국 4분기 성장률 선진국 중 최고수준"
"본격적으로 V자 회복세 보일 것"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한국 경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잇달아 내놓는 것은 대외 변수만을 갖고 우리 경제를 더는 부정적으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6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IMF는 각종 경기 지표와 금융 여건, 환율, 경제 펀더멘털을 감안해 올 4분기 경제 성장률이 선진국 중 최고 수준에 이르면서 본격적인 'V'자 곡선을 그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에 수정된 IMF의 한국 경제 전망을 분석해보면 2000년대 중반과 같은 호

시절을 2014년에 다시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올 4분기 성장률, 선진국 2위"

IMF가 선진국으로 분류한 33개국 가운데 올 4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플러스 성장이 예상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6개국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한국은 올 4분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4.3% 성장해 대만(5.5%)에 이어 가장 성장 속도가 빠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싱가포르(2.5%), 호주(1.4%), 슬로베니아(0.9%), 이스라엘(0.3%) 순이었다.

IMF 선진국의 올 4분기 성장률 평균이 -1.3%로 예상되는 점과 비교하면 한국의 성장세는 괄목할만하다.

반면 아이슬란드(-11.9%), 스페인(-3.5%), 네덜란드(-3.2%), 오스트리아(-3.3%), 아일랜드(-4.6%), 일본(-1.3%), 영국(-2.5%), 미국(-1.1%) 등은 4분기에도 회복 조짐이 미약할 것으로 우려됐다.

한국은 연간 성장률에서도 올해 -1.0%로 선진 33개국 중 5위, 내년 3.6%로 4위, 2014년 4.5%로 3위까지 치솟는 등 선진국 중 눈에 띄는 상승 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은 경제 성장률이 2004년 4.6%, 2005년 4.0%, 2006년 5.2%, 2007년 5.1%를 기록했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으면 2.2%로 급락했다. 이에 따라 2014년에 4.5%를 달성한다면 2000년대 중반 수준의 경제 성장률을 다시 구가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2014년 물가상승률도 선진국 최고"

IMF는 한국 경제의 아킬레스건으로 소비자 물가 상승률을 꼽았다.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선진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더라도 물가 상승률이 그만큼 빠르면 국민이 느끼는 삶의 질은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1991~2000년 평균 5.1%에 달했으며 2001년 4.1%, 2002년 2.8%, 2003년 3.5%, 2004년 3.6%, 2005년 2.8%, 2006년 2.2%, 2007년 2.5%, 2008년 4.7%를 기록했다. 올해 2.6%, 내년 2.5%, 2014년 3.0%로 예측되고 있다.

한국은 그동안 물가 상승률이 평균 2~5%로 높은 수준이었는데 2014년에 이르러도 이런 추세가 변하지 않을 것으로 IMF는 본 것이다. 2014년 선진국 평균 물가가 1.9%라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의 3.0% 상승은 매우 높은 편이다.

올해 IMF 선진국 평균 물가가 전년 대비 0.1% 상승하는 데 그치는 반면 한국은 2.6%로 아이슬란드(11.7%), 이스라엘(3.6%)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2010년에는 물가 상승률이 아이슬란드(4.4%)에 이어 2위, 2014년에는 슬로베니아(3.0%)와 함께 공동 1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일반적으로 물가가 높은 편으로 알려진 대만, 싱가포르 등 아시아 신흥공업국의 평균 물가 상승률마저 올해 1.0%, 내년 1.9%, 2014년 2.6%로 한국보다 낮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물가 상승률은 2%대를 유지하는 게 목표로 담합이나 독과점에 대한 단속, 수급 균형을 통해 물가 안정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 현실상 국제 유가나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외부 변수가 많아 통제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상렬 기자[isang@joongang.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오세훈 "내년 이후 뉴타운발 전세대란 우려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집 한채 올해 팔면 세금 줄인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