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부동산으로 돈이 쏠리는 악몽이 감지되고 있다 |부동산노트

2009-06-30 10:33

http://blog.drapt.com/aptmall/991246325580805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시장으로 쏠리는 현상을 사전에 방지해 금융회사 건전성에 문제가 없도록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경밀레니엄포럼에서 "은행 주택담보대출이 올해 들어 월평균 3조원씩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대출 경쟁이 있었던 2006년(월평균 2조9000억 원)과 유사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장은 "최근 강남 3구와 분당, 인천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도 상승하는 추세"라며 "과열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기 위해 은행권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 회복이 본격화하면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금융회사의 영업확장 경쟁이 가시화할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은행의 경우 저금리 상황에서 은행채 등 시장성 수신에 의존해 예대율이 지나치게 높아지지 않도록 사전지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유동성이 풍부하게 공급된 것은 사실이나 현재로선 인플레이션이나 자산가격의 상승을 유발한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그러나 실물경제 회복이 가시화되고 금융시장이 본격적으로 안정을 되찾을 때 쏠림현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용직 기자 yjc@heraldm.com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주택 부족 현상 심화될 것" 전체글 보기
이전글 주공 재개발공사비 ‘부풀리기’ 의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