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한국 경제 하반기에 회복한다 |부동산노트

2009-06-23 06:20

http://blog.drapt.com/aptmall/22751245705648303 주소복사

한국 경제 하반기에 회복한다
세계은행 "주요국 중 회복세 가장 빠를 듯"
세계은행(WB)은 한국 경제가 전 세계 주요 국가 가운데 가장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한국 경제는 건실한 펀더멘털을 토대로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저스틴 린 WB 부총재는 22일 연합뉴스 인터뷰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경제가 올해 -3~-3.5% 성장률을 기록하겠지만 이후 급속한 회복으로 내년 2%, 2011년 4~5%의 플러스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2011년 4~5% 플러스 성장률 보일 듯

린 부총재는 "한국은 경제 위기 전부터 튼튼한 거시경제 구조를 갖고 있었고 중국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빠르게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은 -3~-3.5%지만 한국 정부가 시의 적절하게 경기 부양책을 도입하고 있는데다 동아시아 전반이 양호해 2010년에는 2%, 2011년에는 4~5%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하반기부터 한국 경제가 본격적인 회복을 시작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여러가지 불확실성 요인이 많아 완전한 회복을 넘어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려면 세계경제가 얼마나 회복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분석했다.

한스 팀머 WB 경제전망 담당은 "한국경제 전망은 지난 3월과 크게 변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지난해 9월 직후 한국의 경제가 너무 급락해 놀랐는데 회복세 역시 예상보다 강해서 결국 이 두가지를 비교해 봤을 때 전망치를 변경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린 부총재는 한국의 올 1분기 경기 회복의 경우 정부 주도의 재정 확대에 기인한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 정부의 재정 지출 효과와 더불어 중국 정부의 강력한 투자 증대가 최근 한국의 산업 생산과 수출 회복을 이끌고 있다"면서 "중기적으로도 중국의 투자 급증은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의 산업 생산 및 수출 회복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WB는 세계경제가 내년부터 회복할 것이지만 금융시스템이 여전히 불안해 회복세는 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WB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2.9%, 2010년 2%, 2011년 3.2%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WB가 지난 12일 예측했던 -3%보다 다소 높아진 것이다.

개도국의 경우 올해 1.2%, 내년 4.4%, 2011년 5.7%의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됐다.

린 부총재는 "지난 3월 세계 경제 전망에서 올해 -1.7% 성장을 예상했으며 지난주에는 -3%를 전망했으나 -2.9%가 최근 경제 상황을 고려한 최신 세계경제전망치"라면서 "올 1분기와 4월에 산업 생산이 줄고 무역 규모가 위축됨에 따라 이같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그는 "고소득 국가의 경기부양책에 대한 제약요인의 대두와 금융시스템 개혁의 필요성으로 인해 세계경제의 회복이 저해될 것"이라면서 "개도국이 국제신용 흐름의 재개를 포함한 국제적 원조의 도움으로 국내 투자가 회복된다고 가정했을 경우 세계경제 회복의 동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린 부총재는 출구 전략과 관련해서는 "재정 부양책과 관련해 생산적 분야에 투자해 돈을 잘 써야한다"면서 "경기 부양책의 타이밍도 중요한데 침체가 계속되면 부양을 하고 소비.투자가 되살아나기 시작한다면 재정 지출을 줄일 때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WB는 이번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 국가가 국제수지 위기 위험 및 대기업의 부채 재조정 가능성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가져야하며, 정부가 금융시스템에서 차지하는 지분을 점차 민간에 매각하는 정책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다음글 부동산 시장'큰손들의 귀환' 전체글 보기
이전글 올하반기가 내 집 마련 찬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