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발빠른 강남…오르자 펀드 환매 |부동산노트

2009-05-31 09:49

http://blog.drapt.com/aptmall/991243730949503 주소복사

자료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출처 : http://cafe.drapt.com/346

발빠른 강남…오르자 펀드 환매

한국證 조사, 수도권과 지방 대조
(서울=연합뉴스) 곽세연 기자 = 부자들이 많이 모여사는 강남이 펀드 투자에서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31일 한국증권이 주식형펀드 고객의 올해 들어 28일까지 펀드 가입, 환매 현황을 지역별로 조사한 결과, 강남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환매가 많은 반면 경상도를 비롯한 지방에서는 가입이 우세했다.

매도 계좌 중 강남의 비중은 20%로 가장 많았다. 올해 환매된 계좌 가운데 5개 중 1개는 강남 투자자의 것이었다는 얘기다. 펀드를 신규로 매수한 비중은 15%에 머물렀다.

강남 투자자들은 올해 펀드가 지독한 부진에서 벗어나 수익률을 빠르게 회복하자, 이 때를 놓치지 않고 환매로 주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강북과 경기도도 강도만 달랐지 비슷한 양상을 나타냈다.
환매 계좌 가운데 강북은 18%, 경기도는 17%를 차지했고, 신규 매수 계좌 중에서는 각각 15%, 14%를 기록했다.

한국증권의 전체 주식형펀드 계좌는 강남, 강북, 경기도, 경상도, 호남이 15% 내외로 비슷하게 많고, 충청도, 인천, 제주도, 강원도는 적은 편이다.

반면 경상도는 신규 매수 계좌수 비중이 22%로 가장 많아 강남 등과 대조를 이뤘다. 경상도의 환매 계좌 비중은 17%로, 이 지역 투자자는 환매보다는 신규 매수에 주력했음을 드러냈다.

호남과 충청도 역시 신규 매수가 15%, 7%인데 반해 환매는 11%, 5%에 머물렀다.
제주도와 인천, 강원도는 매수와 환매가 비슷했다.
한국증권 관계자는 "수도권 투자자가 상대적으로 투자정보에 밝다보니 자신의 판단에 따라 빠르게 환매한 반면, 지방 투자자는 전문가의 권유 등에 따라 좀 더 기다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ksyeon@yna.co.kr
(끝)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부동산경기 회복 전문가들은 이걸 본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좌담회]“집값 상승은 국지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