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38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집값 "바닥론, 2분기가 대세?" |부동산노트

2009-01-06 09:09

http://blog.drapt.com/aptmall/22751231200575270 주소복사

부동산 전문가와 관련 연구소 등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주택 가격이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을 속속 내놓으면서 2분기 집값 바닥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강남 재건축 아파트 단지의 실제 거래는 늘지 않았지만 호가가 소폭 상승하고 급매물도 회수되고 있어 이러한 분위기를 뒷받침하고 있다.

강남 재건축 아파트는 지난해 하반기 강남, 분당, 용인 등 버블세븐 지역과 함께 가격이 크게 빠져 집값 하락을 주도했다.

하지만 정부가 11.3 대책을 통해 재건축 용적률 완화 정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달 말 서울시가 이를 수용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시장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금융위기가 겹쳐 짧은 기간 동안 집값이 크게 떨어져 고점 이전 수준으로 회귀한 것도 요인이다.

강남 대치 은마아파트, 개포 주공 1단지, 잠실 주공5단지 등 대표적인 강남 재건축 아파트 호가가 오랫만에 소폭 상승했고 매수문의도 늘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에 따르면 한 달전 7억원대까지 떨어졌던 강남 대치 은마아파트 109㎡(33평형)의 호가는 8억4000만원~8억5000만원 정도다.

강남 3구 투기지역 해제 등과 직접적인 영향이 큰 규제가 완화되면 가격회복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잇달아 푼 부동산 규제완화와 금리인하도 효과를 발휘에 부동산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가들도 지난해부터 불기 시작한 부동산경기 침체가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지겠지만 하반기부터는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도 최근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올 상반기 집값이 추가로 5∼10% 하락하겠지만 하반기 종합적 경기회복과 함께 주택시장도 되살아날 것으로 내다봤다.

정 장관은 종합적인 경기상황 호전을 전제로 오는 2월말까지 규제완화 관련 법과 시행령, 시행 규칙 등의 조치가 끝나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국민은행연구소도 올해 주택가격이 상반기 추가적으로 7∼8% 더 하락한 이후 하반기부터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소는 올해 주택시장은 과거 주택하락기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주기가 짧고 진폭이 작을 것이라며 이 같이 분석했다.

연구소는 외환위기 당시 급격한 금융 및 실물경제 충격으로 13개월 동안 전국 주택가격이 13.2% 하락했지만 이번 주택시장 침체는 10∼12개월 동안 지속되고 가격 하락 폭은 9% 안팎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하락하고 있는데다 정부의 부동산 관련 규제 완화 영향으로 관망세에 있던 실수요자들의 시장 참여가 시작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0

펼치기댓글(1) 펼치기스크랩(4)

확장하기


다음글 ‘계약금’만으로 내집마련 해보자!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지금이 바닥? ‘眞바닥’ 온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