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건설사(39)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혁신도시 이전기관 30개 청사 연내 착공 |정부정책/건설사

2010-04-22 08:15

http://blog.drapt.com/wlduswk/3955411271891718507 주소복사

혁신도시 이전기관 30개 청사 연내 착공

 

서울경제 2010-04-21 19:30:02

 

 

 

 

산학연 클러스터 용지 분양가 16% 추가 인하

무안·무주 기업도시는 개발규모 축소방안 검토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의 청사 30여곳이 연내에 착공하고 157개 이전기관의 부지 매입과 청사 설계도 올해 말까지 모두 마무리된다. 또 혁신도시 내 산ㆍ학ㆍ연 클러스터 용지의 분양가가 16% 더 인하된다.

이와 함께 사업이 지지부진한 전북 무안 등 기업도시는 개발 규모를 축소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국토해양부는 21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7차 지역발전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혁신도시 및 기업도시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국토부는 전체 157개 혁신도시 이전기관 가운데 오는 5월 중 제주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국토해양인재개발원을 시작으로 한국자산관리공사ㆍ한국도로공사ㆍ한국가스공사 등 30여개 공공기관의 청사를 연내에 착공할 계획이다. 연내 착공이 어려운 나머지 이전기관 청사도 올해 말까지 부지 매입 및 청사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에는 모두 착공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이전 및 부지 공사 추진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발전위원회 주관으로 이전 공공기관 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지방이전추진점검단’을 구성, 운영하며 이전 추진실적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지난해 혁신도시의 자족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용지 분양가를 14.3% 낮춰주기로 한 데 이어 민간기업과 대학ㆍ연구소 등이 입주하는 ‘산ㆍ학ㆍ연 클러스터’ 용지의 분양가를 평균 16% 추가 인하하기로 했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이를 위해 공원ㆍ녹지 면적 조정과 유상공급 면적을 확대하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며 “9월 중 혁신도시별로 개발ㆍ실시계획을 변경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도시는 자금난 등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한 전남 무안, 전북 무주, 전남 영암ㆍ해남 등 3곳의 경우 지자체 지원을 통해 조기 추진을 독려하는 방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무안기업도시 한중단지(1,773만㎡)는 법적 최소면적인 500만㎡로 축소해 우선 시행한 뒤 단계적으로 개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사업 주체인 대한전선의 자금난으로 진행이 사실상 중단된 무주기업도시는 사업자를 바꾸고 개발면적을 축소해 사업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기업도시 입주기업 종사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정부가 짓는 공공주택을 종업원들에게 특별분양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http://land.naver.com/news/news.nhn?m=read&mode=photo&office_id=011&article_id=0002061200&date=&page=1

 

 

'남해안 물류·관광 허브' 24조투입
서울경제 2010-04-21 19:27:02




부산∼목표 '2시간 생활권' 조성도

남해안 일대가 오는 2020년까지 총 24조3,000억원이 투입돼 동북아 물류ㆍ관광 허브로 육성된다.

특히 남해안 77번 국도의 단선 구간들이 모두 연결돼 부산과 목포 간 거리가 2시간 내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해양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남해안 선벨트 종합계획(안)'을 마련해 21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7차 지역발전위원회에 보고했다.

계획안은 남해안을 세계적인 해양 관광ㆍ휴양지대로 조성하기 위해 주요 거점별ㆍ테마별로 관광ㆍ휴양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거점별로는 한려수도권(여수~사천~통영~거제)의 경우 수려한 청정해역을 바탕으로 체류형 관광지대로 개발되고 다도해권(신안~진도~완도, 기타 섬지역)은 섬과 해양레포츠가 어우러진 곳으로 조성된다.

테마별로 진도~진해~거제는 이순신 장군 등 역사자원을 활용해 '해상영웅벨트'로, 해남~진도~통영은 남도 고유문화를 활용한 '남도문화탐방벨트' 등으로 개발된다.

국토부는 또 남해안 선벨트를 글로벌 경제 및 물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부산(수리 조선), 고성ㆍ통영(기자재ㆍ해외플랜트), 신안(중소형 조선), 영암(엔진ㆍ부품) 등지에 '조선산업 클러스터'를 만들기로 했다. 이들 클러스터가 서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남해안 동서를 잇는 교통 인프라도 확충한다는 게 국토부의 계획이다.

남해안의 해안선과 섬을 잇는 77번 국도를 점진적으로 확충해 목포~부산을 2시간대 생활권으로 통합하고 남해안 일주 철도를 단계적으로 복선전철화하기로 했다.

 

http://land.naver.com/news/news.nhn?m=read&mode=photo&office_id=011&article_id=0002061199&date=&page=1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313233343536373839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