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건설사(39)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중견ㆍ중소건설사 `7월 살생부` 앞에 떤다 |정부정책/건설사

2010-06-10 02:32

http://blog.drapt.com/wlduswk/3955411276104764970 주소복사

 

중견ㆍ중소건설사 `7월 살생부` 앞에 떤다

 

 



건설업계가 7월로 예정된 '전방위 구조조정'을 앞두고 초긴장 모드로 들어갔다. 국토해양부는 다음 달 초 중소 건설사를 대상으로 '부실 · 부적격 업체 퇴출 조치'를 진행한다. 금융당국과 채권은행들은 이달 말까지 중견 건설사에 대한 신용위험 평가를 마무리짓고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건설사들은 크기에 관계없이 구조조정을 앞두고 있는 셈이다. 올해는 청와대가 건설업계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한 상태여서 건설업계의 '살생부 공포'는 더 확산되는 분위기다.

◆중소 건설사 '무더기 퇴출' 예고

국토부가 2008년부터 실시해 온 중소형 건설사 퇴출 조치가 올해도 이뤄진다. 내달 초 진행될 '부실 건설사 솎아내기'는 작년 말부터 시행한 '등록기준 미달 건설사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토부가 퇴출 업체 명단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시행된다. 이후 이들 업체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통보돼 처분된다. 작년엔 종합건설업체 2759개,전문건설업체 5331개 등 8090곳의 건설사가 사라졌다.

송광일 대한건설협회 건설정보실장은 "올해는 건설산업기본법상 자본금 요건(토목건축공사업 11억원)에 관계없이 실질자본금이 부족한 '요주의 건설사'를 모두 조사했기 때문에 시공능력순위 1등급 업체도 퇴출 명단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건설 관련 협회 4곳이 부실이 있다고 판단해 지난달까지 서류 제출을 요구한 건설사는 종합건설업체가 전체 1만2000여곳 가운데 3086개사에 이른다. 이는 작년보다 327곳 많은 것이다. 나머지 전문건설업체 · 설비업체 등도 최종 결과는 안 나왔지만 작년보다는 많을 것이란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건설협회로부터 최근 자료 요구를 받은 수원의 D사는 "미분양 적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부실조사까지 받다 보니 앞이 깜깜하다"며 "나중에 지자체로 최종 통보가 오면 정식으로 해명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달 중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관련 협회별로 조사한 퇴출 업체 명단을 넘겨받아 심사를 거쳐 내달 초쯤 처분 대상을 공고할 방침이다.

◆중견업체들도 좌불안석

중견 건설사들도 퇴출 불안감에 좌불안석이다. 내달 초 채권은행들이 시공능력평가 상위 300위권 건설사에 대한 신용위험평가 결과 발표를 앞두고 중견 업체는 물론 대형 업체들에까지 퇴출 경고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시장에서는 미확인 '살생부'와 루머가 무분별하게 떠돌면서 멀쩡한 업체까지 PF 대출 길이 막히는 등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채권은행들은 현재 구조조정 대상 명단을 확정하고 검토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은행들이 준비 중인 올해 건설사 구조조정도 작년보다 훨씬 크다는 게 금융업계의 분석이다.

최근 명단 발표를 앞두고 가장 빈번하게 거론하고 있는 것은 부채비율이다. 부채비율이 300~400%에 이르는 건설사들이 이번 구조조정 대상에 다수 포함될 것이란 소문이 퍼지면서 건설사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신용등급도 건설사들을 떨게 하고 있다. 최근 BBB등급 건설사들도 구조조정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서다.

여기에 일부 건설사의 실명이 거론되면서 해당 건설사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중견 건설사인 S건설 관계자는 "살생부에 포함되든 안 되든 빨리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구조조정 얘기만 무성하다 보니 건실한 건설사들까지 피해를 보고 있다"고 난감해 했다.

http://blog.hankyung.com/?mid=blog&category=1483831&vid=afy24&document_srl=1560456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2122232425262728293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