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77)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이슈추적] 수난 겪는 중대형 아파트 -중앙일보 |메모장

2010-04-06 11:06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70519603940 주소복사

강남권선 대출규제로 수요 줄고 수도권은 공급 과잉에 미분양 쌓여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가 수난을 겪고 있다. 미분양의 대부분이 중대형이어서 건설사들은 처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고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는 입주까지 한꺼번에 겹쳐 가치가 땅에 떨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요자들이 대출규제로 분양금을 댈 수 없는 상황에서 최근 몇 년간 너무 많은 물량이 쏟아져 유례없는 침체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LG빌리지 아파트 밀집지역. 상가마다 ‘분양권 매물 다량 보유’란 표시를 해놓은 중개업소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LG빌리지3차 단지 내 상가의 한 중개업자는 “소형 아파트 분양권은 매물이 없고 값도 별로 내리지 않았지만 중대형은 급매물이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은 아파트 공급이 많아 침체를 겪는 대표적인 곳이다. 국토해양부 자료에 따르면 2005년 용인에서 입주한 아파트가 2300가구였으나 지난해는 1만2271가구로 급증했고 올해도 1만4000여 가구(추산)에 이른다. 특히 올해 입주 아파트의 69%가 중대형이어서 시장을 압박하고 있다. 이런 사정으로 아파트는 가격을 많이 깎아 내놓아도 팔리지 않는다. 신봉동 K공인 관계자는 “대형아파트는 매매가가 1억원 이상 떨어져도 사려는 사람이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분양 잔금을 내지 못하거나 대출금을 못 갚아 경매로 넘어가는 아파트도 대부분 중대형이다. 성복동 일대 길거리 벽과 전봇대에는 ‘경매로 나온 아파트를 싸게 잡아주겠다’는 홍보물이 곳곳에 붙어 있었다. 홍보물엔 경매에 부쳐진 일대 132㎡형(공급면적) 이상 중대형 아파트 물건이 빼곡히 실려 있었다.

중대형 아파트 기피 현상은 용인에만 한정된 게 아니다. 서울 강남권·목동, 분당신도시 등지는 모두 중대형 아파트 수요가 급감하면서 집값 하락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과 경기도의 135㎡ 초과 대형은 각각 0.09%, 0.14%나 떨어졌다. 국민은행 박합수 부동산팀장은 “중대형 수요는 큰 집으로 갈아타려는 사람이나 시세 차익을 노리는 투자자가 대부분”이라며 “수도권은 공급이 너무 많은 게 탈이고, 서울 강남권은 대출 규제가 수요를 움츠러들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전망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메리츠증권 강민석 수석연구원은 “핵가족화가 계속 진행되고 경기 침체·대출 규제 등으로 수요 감소가 급속히 진행되는데도 중대형 공급이 넘쳐났기 때문에 당분간 중대형 주택 시장이 회복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유앤알컨설팅 박상언 사장은 “경기 회복이 기대되는 2~3년 후에는 사정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행스럽게도 최근 들어 중대형 분양이 크게 줄어 가치가 다시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일한 기자

0


역세권 시프트` 2만3000채 확정…이문·휘경동 첫 적용 |메모장

2010-04-06 10:31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70517491774 주소복사

서울시, 2013년부터 공급시작
길음·아현 등 11개 뉴타운 '대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관악구에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 |메모장

2010-04-02 15:20

http://blog.drapt.com/yunsuhk/347161270189236342 주소복사

신대방역 2호선 주변 원룸형 149가구

역세권에 1~2인 가구를 위한 소형주택인 도시형 생활주택이 분양된다. 이번은 지난해 구로구에 분양했던 하나종합건설의 세인스톤에 이어 두번 째다.

서울 관악구에 지어지는 원룸식 도시형 생활주택인 신림 아데나 534로 전용 17㎡형 149가구다. 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 근처로 걸어다닐 수 있다.

현재 시행인가 단계가 끝나 시공사인 한원건설은 분양승인 접수를 준비 중이다. 이달 4월말 분양예정이고 입주는 7월이다. 분양가는 1억4900만원이다.

한원건설 관계자는 “발코니 확장시 전용면적 23㎡까지 사용 가능해 전용률이 거의 90%에 육박한다"며 "전용면적이 14㎡ 안팎인 대부분 원룸주택과 달리 2인 거주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주택법상 공동주택이기 때문에 오피스텔보다 전용률이 높고 관리비가 저렴하다는 게 특징이다.

한원건설은 관악구 우신림동과 강북의 2건의 도시형생활주택 건립 계획을 가지고 있다. 대림역 근처로 이번 분양분과 거리상 가깝고 98가구이며 현재 용지계약을 마쳤고 강북에선 토지 매입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분양 방식은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재당첨도 가능하다. 내부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가리며 4월 말 분양공고가 나간다. 문의 02-3430-9091.
임정옥 기자 jolim@joongang.co.kr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1112131415161718192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