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의 예쁜집(227)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영화감독 김상진&박은정 부부의 삼성동 집 |연예인의 예쁜집

2007-03-11 22:39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3620353652 주소복사

 
모던하지만, 딱딱하지 않게 꾸민 63평 아파트. 김상진 감독의 아내 박은정 씨가 기존 가구를 리폼하기도 하고 알뜰하게 짜맞추기도 하면서 만들어낸 공간이다. 멋진 집이 부럽기도 했지만, 맨 마지막까지 가슴을 아릿하게 했던 것은, 모든 공간에서 느껴지는, 가족에 대한 그녀의 세심한 배려였다.

1998년에 결혼했으니 올해로 결혼 8년 차. 작년에 삼성동으로 이사한 뒤, 여섯 살인 아들과 네살 된 딸, 두 아이의 엄마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 특유의 미적 감각으로 집 안 곳곳을 꾸미는 데도 소홀함이 없었다. 4년 새 2배나 넓은 아파트로 입성한 소감부터 물었다. “덩치가 커서인지 남편은 좁은 공간을 못 견뎌해요. 그래서 이 아파트가 분양되었을 때 초기 프리미엄을 주고서라도 분양권을 구입했던 거고요.” 입주를 1년 반 남기고 잠실을 떠나 문정동 56평 아파트에 잠시 전세 살았던 것도 남편이 답답하다고, 입주 때까지 못 기다린다고, 당장 이사 가자고 해서였단다. 시원시원함을 선호하는 통 큰(?) 남편 덕에 풀옵션을 선택했지만, 그것만으로 인테리어가 완성되는 것은 아니었다. 필요한 가구를 맞추고 가구 배치를 하고 패브릭을 결정하는 등, 세세하고 중요한 인테리어는 아내 박은정 씨의 몫. 집을 둘러보니, 그녀의 집 꾸밈 키워드는 ‘알뜰함’으로 요약된다.

주방 쪽에서 바라본 거실 전경 기존에 가지고 있던 소파는 커튼 색과 맞춰 커버링만 새로 했고, 사이드테이블은 원래 아이 책장이던 것에 갈색 도장을 하고 문짝을 맞추고 손잡이를 달아 새롭게 용도변경한 것. 입주하면서 구입한 중국 앤티크 스타일 의자 세트와 티테이블은 직선으로 똑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지나치게 굴린 것도 아닌 디자인이 맘에 들었다고 한다. 아시안데코 제품.

  자신의 그림으로 장식한 현관문 맞은편 벽면 순전히 학교 때 배웠던 실력으로 직접 그려봤다고 한다.
 
가족사진으로 꾸민 공간 피아노 위에는 결혼사진과 남편의 돌 사진, 그리고 성욱이 사진을 한데 모아 보는 재미를 줬다.  
그녀의 집에는 결혼하고 하나 둘 구입했던 가구뿐 아니라 동네에서 주워온 가구도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봤을 때 모든 것이 서로서로 잘 어울린다. “이사 올 때 짐이 거의 없었어요. 대부분의 가구가 리폼 공장에 실려가 있었거든요.” 한꺼번에 같은 공장에서 미리 이사 올 집 스타일에 맞춰 리폼했기 때문에 서로 분위기가 비슷할 수밖에. 집을 넓혀가거나, 집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 이사하고자 하는 사람에겐 유용한 정보일 듯싶다. 알뜰살뜰하게 꾸민 그녀 집의 또 하나의 특징이라면, 가족을 위한 배려가 가득하다는 것. 침실 옆 베란다에는 담배를 피우는 남편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고, 서재에는 남편이 그동안 만든 영화 포스터를 아크릴 액자에 끼워 걸워두었고, 직접 그린 그림 속에는 아이들이 찾아보라고 무당벌레까지 그려 넣었다. 그녀의 이처럼 세심한 배려는 바쁜 남편의 빈자리로 인해 자칫 썰렁해 보이기 쉬운 집 안을 따뜻하고 환한 공간으로 만들고 있었다.

수납 공간이 숨어 있는 짜맞춤 식탁 ‘접이식 상’을 수납할 곳이 마땅치 않아, 식탁을 맞출 때 벽면 쪽에 좁고 긴 수납장도 함께 맞췄다. 식탁 밑부분도 수납이 가능하도록 짜맞춰 매트나 냅킨 등을 넣어두는 공간으로 활용 중이다.

나비장으로 꾸민 안방 침대 맞은편 베란다에는 벤치를 두어 남편의 흡연 공간으로 꾸몄다. 나비장 옆 서랍장은 주워온 가구로, 살짝 아귀가 맞지 않는 것을 수리하고 리폼하니 제법 멋진 가구가 되었다.   성욱이의 엄마표 침대 부부가 사용하던 침대를 리폼해 만든 싱글 침대. 성욱이 침대인데, 아이 침대로 사용하기엔 헤드 부분이 밋밋하다 싶어 박은정 씨가 직접 그림을 그려줬다고 한다.
김상진 감독은 올해로 영화감독 데뷔 10주년을 맞이했다. 최근 「귀신이 산다」 후속 작품 시나리오를 쓰느라 매우 바쁜 모양이었다. 따로 마련한 작업실에서 1주일 내내 작업하다가 주말에만 들를 정도라고. 시나리오를 쓸 때는 시나리오 때문에, 막상 촬영에 들어가면 촬영 때문에 집을 비우는 날이 태반인 것이 영화감독이라는 직업이다. 거제도에서 「귀신이 산다」를 찍을 때 김 감독은 거의 6개월간 집에 들어오질 못했다. “영화를 다 찍은 남편이 집에 돌아와 며칠 동안 집에만 줄곧 있자 다섯 살이던 성욱이가 그러더군요. ‘아빠는 아빠네 집에 안 가요?’” 당시 김 감독은 무덤덤하게 반응했지만, 그때 이후로 주말만은 가족과 함께 보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역력하다고. 아직은 어리지만 가끔씩 속 깊은 소리를 해서 엄마 마음을 찡하게 하는 성욱이 덕에 그래도 든든하다고 말하는 그녀.
그녀를 아는 사람들이 그녀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절대 빠지지 않는 주제는 바로 뛰어난 음식 솜씨다. 매 끼니 ‘육·해·공’이 종류를 바꿔가며 올랐다는 그녀의 신혼 시절 밥상 얘기는 거의 전설적인데, 그녀는 “그건 전적으로 애들 아빠의 입맛이 까다롭기 때문”이라며 웃는다. “이전에 비하면 남편 입맛도 많이 무난해졌어요. 저도 이젠 그냥 주는 대로 먹으라고 요구도 하지요.” 이유식부터 간식까지 아이들이 먹는 모든 음식을 직접 다 만든다는 얘기를 들으니, 그녀의 음식 솜씨가 이제는 남편을 떠나 두 아이들을 위해 빛을 발하고 있는 듯했다. “힘들긴 하지요. 하지만 아이들에게 인스턴트 음식이나 과자를 먹이고 싶지는 않았어요. 제 친정어머니도 절 그렇게 키우셨거든요.” 먹는 것에만 유독 ‘열성 엄마’일 뿐, 아이들 교육 부분에서는 방임 엄마라는 그녀. 그래도 운동만큼은 하나씩 지속적으로 시킬 예정이라고 했다.

성연이와 성욱이의 침실 아직은 두 아이가 어리기 때문에 방 하나를 아이들 침실로 사용 중이다. 왼쪽엔 딸 성연이의 침대와 가구들을, 오른쪽엔 아들 성욱이의 침대를 나란히 놓았다.   두 아이의 공부방 겸 놀이방 입주할 때 짜맞춘 4단짜리 책꽂이뿐 아니라 책상, 세계지도까지, 모든 것을 아이들 눈높이에 맞췄다. 책상은 버려진 4인용 식탁을 주워와서 리폼한 것.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6)

확장하기


영화배우 엄지원의 컬러 인테리어 |연예인의 예쁜집

2007-03-11 22:38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3620305164 주소복사

지난 5월, ‘극장전’으로 칸의 레드 카펫을 밟았던 여배우 엄지원. 참하고 슬픈 이미지를 가진 그녀가 의외의 집 꾸밈을 했다. 공간마다 강한 원색으로 꾸민 것. 요즘 그녀는 컬러가 주는 매력에 푹 빠져있다.

집을 새 단장한 이유는 지난 5월, 하나뿐인 언니가 결혼하면서 휑해진 집 안 분위기를 바꿔보기 위함이다. 함께 살 때는 서로 네 짐이 많다며 티격태격하기도 했지만, 바쁜 자신을 위해 여러 가지 신경 써주던 언니가 없으니까 허전한 마음이 든 게 사실이다. 수납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는 선에서 기분 전환이 확실하게 되는 인테리어를 하자는 정도로 기본 방향을 잡고 공사에 들어갔다.
공간마다 다른 컬러로 마감한 것은 그녀의 아이디어와 디자이너의 감각이 만들어낸 결과다. 거실은 오렌지, 주방과 서재는 그린, 침실은 핑크색으로 완성됐는데 하고 보니 32평 아파트를 알뜰하게 활용했다는 느낌이 들어 만족스럽다. 크지 않은 공간인데 공간마다 컬러와 역할을 정확하게 주어 캐주얼한 느낌이 물씬 나는 그녀만의 공간이 만들어졌다. 공사를 크게 한 건 아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광촉매 시공(내추럴 코트 02-6677-0266)을 하고, 가습 기능까지 플러스된 공기 청정기(샤프전자 02-366-2071)도 새로 들여놓았다. 바쁜 그녀의 일손을 덜어주는 룸바(02-580-4749)까지 더해져 더 깔끔한 공간을 유지하도록 한 것도 그녀의 센스 있는 쇼핑 아이템.

현관에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시선을 잡아 끄는 아트월. 오렌지 색상은 호흡기 질환, 갑상선 기능, 의욕 저하 등에 치료 효과가 뛰어난 색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가 기존에 없던 포인트 벽을 꾸미고자 마음먹었을 때 이미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컬러다. 처음엔 블랙과 레드가 있는 공간으로 꾸밀까 하다가 생기를 불러일으키는 강한 오렌지 컬러를 선택한 것. 벽지 대신 결이 살아 있는 톡톡한 질감의 패브릭으로 마감했다. 다른 공간과도 무난하게 잘 어울리는 그린 톤의 소파를 두어 안정감 있게 배치한 센스가 돋보인다. 소파는 보루네오(02-828-2392) 이오레 제품.
새로 집을 꾸미고 공간 배치를 다시 하면서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최소한 방에는 TV를 두지 말자였다. 배우니까 많은 작품을 보고 공부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것은 거실에서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게 그녀의 생각이었다. 침실에서는 잠을 푹 자는 게 최고인데 아무래도 TV가 있으면 오로지 그것에만 열중하게 된다. 그래서 방마다 있던 TV를 없애고 대신 편안한 소파를 두었다.
침실은 독서와 사고 시간을 가지면서 동시에 편안하고 아늑한 기분을 주는 분위기가 절실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핑크. 핑크색은 마음을 안정시켜주고,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는 컬러. 핑크색 커튼을 달아 기본 컬러를 잡아주고, 벽면의 상단에만 핑크색의 플라워 프린트가 매혹적인 니나켐벨 벽지를 발라 분위기를 매치했다. 이렇게 방에 포인트 벽지를 바를 경우 한쪽 벽만 하거나 상하로 나누어 상단에만 하는 게 보통인데 벽면 꼭대기 부분에만 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커튼과 침구는 인 하우스(02-534-8057) 제품.

주방의 포인트 벽은 흰색 벽지 위에 페인트칠을 한 것. 주방 옆으로 이어지는 서재도 그린 컬러의 벽지를 선택했기 때문에 연결감을 주기 위해 칠한 것이기도 하다. 그린은 스트레스를 줄이고,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며 식욕을 자극하기 때문에 주방과 서재에 시공하기에 적당한 컬러라고. 주변 사람들이 강한 컬러 때문에 어수선하지 않을까 염려하는데 막상 살아보니 전혀 그렇지 않다고. 오히려 요즘은 집에 있으면 밝은 컬러 때문에 기분이 밝아져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새로 짠 아일랜드 싱크대에 잘 어울리는 의자를 사러 발품을 팔던 그녀는 을지로에서 저렴하고 예쁜 의자를 발견, 구입했다. 엉덩이와 허리를 편하게 받쳐주어 만족하는 쇼핑 아이템. 무선 전기 주전자는 뜨거운 차를 좋아하는 그녀가 가져야 할 필수품이라 구입. 크룹스 제품. 마루는 동화자연마루(02-2122-0629)의 내추럴 체리.


인테리어 공사 중에 가장 고심했던 부분이 바로 서재였다. 베란다 확장 공사를 해서 방을 조금 더 넓히고 확장된 공간이 꽉 차도록 심플한 화이트의 2인용 책상을 짜넣고 나머지 공간에 벽을 따라 수납장을 설치했다. 주로 그녀의 책과 모아두었던 CD, 비디오테이프, DVD 타이틀 등을 수납했더니 깔끔하고 콤팩트한 서재가 만들어졌다. 특이한 것은 벽의 반을 전면 거울로 붙인 것. 연기 연습도 하고, 동작을 보면서 요가를 하려고 만든 코너인데 방이 넓어 보이는 효과까지 있다. 서재의 기본 컬러 역시 집중력을 높여주고 안정감을 주는 그린 컬러. 수납장은 스페이스 맥스(02-588-4302), 벽지는 대동벽지(02-2212-2511).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4)

확장하기


패브릭 디자이너 도명선의 알뜰 개조 비법이 담겼다! |연예인의 예쁜집

2007-03-11 22:36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3620172559 주소복사

European country style
 
화이트 하우스
패브릭 디자이너 도명선의 알뜰 개조 비법이 담겼다!
패브릭 디자이너 도명선씨가 새로 이사한 아파트는 짙은 체리빛 몰딩과 싱크대가 문제였다.
새 아파트라 대대적인 개조는 하지 않고 목공사와 몰딩 교체, 시트지를 붙여서 유럽풍 컨트리
스타일로 꾸몄다. 독특한 디자인의 가구와 로맨틱한 소품, 고급스러운 패브릭으로 곳곳에
포인트를 준 도명선씨네 집 구경하기.
▲ 로맨틱한 디자인의 커다란 오토만이 편안한 느낌을 더해주는 거실. 밋밋한 벽면에 독특한
디자인의 파티션을 세워 변화를 준 감각이 돋보인다. 다양한 패턴의 쿠션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거실에서 현관으로 나가는 중문에 얇은 가제 소재의 커튼을 달아준 것도 눈에 띄는 점. 평범한 중문에 로맨틱한 느낌을 더했다.
침실 앞쪽의 벽면에는 목공사로 클래식한 공간을 만들었다. 여기에 클래식한 디자인의 브래킷을 설치해 한결 고급스럽다.
◀ 이사하면서 커다란 식탁을 새로 구입했다. 식탁 의자 대신 등받이가 없는 긴 벤치를 벽쪽에
놓은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모던한 주방과 클래식한 식탁의 매치가 의외로 잘 어울린다. 주방의
싱크대는 원래 체리빛이었는데 시트지를 붙여 리폼한 것.
▶ 아들의 서재에 놓은 책상은 원래 있던 것을 다시 페인팅해서 리폼한 것이다.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색상이 돋보이는 아이템. 커튼은 로만셰이드와 스트라이프 커튼을 이중으로 달아
독특한 느낌을 더했다.
1 약간 좁은 듯해서 오히려 아늑해 보이는 아들의 방. 1인용 침대와 소파 등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편안해 보이는 색상의 리넨 소재 침구는 여름뿐 아니라 사계절 내내 쓸 수 있어 실용
적이다.
2 아기자기하고 로맨틱한 꽃무늬를 좋아하는 주부의 취향에 맞추어 안방의 침구는 잔잔한 꽃
무늬로 선택했다. 화사한 색상의 꽃무늬 침구와 스탠드 덕에 봄느낌이 물씬 묻어난다.
3 부부를 위한 서재. 책상을 벽에 붙여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리고 방 한가운데에 책상을 놓아서
부부가 서로 마주 보고 앉아 책을 볼 수 있도록 했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5)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1112131415161718192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