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2270)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도심 하천 복원 만족도ㆍ경제성 높아 |성수동

2010-03-04 09:05

http://blog.drapt.com/aptmall/991267661104256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도심 하천 복원 만족도ㆍ경제성 높아
<국토硏>강남 양재천 만족도 '보통 이상' 98.7%
우리나라 대도시 도심 하천복원 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고, 경제성도 뛰어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토연구원 김종원 선임연구위원과 김창현 연구위원은 4일 '도시 하천복원사업의 사회.경제성 평가'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양재천, 부산 온천천, 대구 신천, 대전 유등천 등 4개 도심하천을 이용하는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평가한 결과 대체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가 '보통 이상'이라는 사람의 경우 양재천이 98.7%로 가장 많았고, 온천천이 92.4%, 신천은 89%, 유등천은 79.5%로 조사됐다.

반면 불만족하다는 응답자는 양재천의 경우 1.3%, 온천천 7.9%로 서울과 부산은 10% 미만이었고, 신천과 유등천은 각각 11%, 20.5%를 차지했다.

하천 주변 시설 이용에 높은 점수

하천복원에 만족한다는 응답자 가운데 온천천과 신천, 유등천 이용자의 경우 '이용시설'이 좋다는 사람이 27.3~41%로 가장 많았고, 양재천은 경관(34%)을 으뜸으로 꼽았다.

수질 개선이 만족스럽다는 응답자도 12~23.1%로 높은 편이다.

특히 하천복원에 따른 투입 비용 대비 편익 배율은 최소 1.34에서 최고 3.92로 4개 하천 모두 경제성이 있다고 평가되는 기준치(1.0)를 넘어섰다.

하천복원사업으로 인한 환경편익의 경제적 가치를 화폐로 환산했을 때는 온천천이 연 4만4825원으로 가장 높았고, 양재천이 연 3만4339원, 신천 2만5904원, 유등천 1만5403원으로 나타났다.

김창현 연구위원은 "도시 규모가 클수록 이용빈도가 높다보니 하천복원에 대한 만족도와 비용대비 편익이 컸다"며 "하천복원 사업의 경제적 타당성이 검증된 만큼 정부와 지자체는 하천복원을 활발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chj80@joongang.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민간 미니신도시 입주잔치 |성수동

2010-03-03 08:03

http://blog.drapt.com/aptmall/991267571033738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민간 미니신도시 입주잔치
서울·수도권 올 3만6000여 가구 입주
올해는 유독 민간 미니 신도시 입주 물량이 많다. 8월 입주 예정인 경기도 고양시 식사동 식사지구 7033가구, 연말 입주하는 인천 고잔동 한화에코메트로 3416가구 등 서울·수도권 15곳에서 3만6000여 가구가 입주한다.

올해 민간 미니 신도시 입주가 유독 많은 건 규제 완화 등으로 2006~2007년께 도시개발사업이 활발히 진행된 덕분이다. 이들 단지들이 이제 하나 둘 입주를 시작하는 것이다.

민간 미니 신도시는 대개 2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구성돼 있어 주거환경이 좋은 편이다. 단지 규모가 크다 보니 기반시설 등이 잘 갖춰지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단지 내에 학교가 들어서는 곳도 있고, 쇼핑·문화시설이 모두 들어선 단지도 있다.

임대주택 없고 고급화로 인기

특히 전용 85㎡ 초과 중대형 위주로 건설된데다 대형 업체의 인기 브랜드 단지여서 고급 주거지로 인기다. 민간사업이어서 임대주택이 없고, 건설사들이 자사의 아파트 브랜드 인지도를 올리기 위해 고급으로 짓는 것도 인기 이유다.

5월 입주 예정인 용인시 동천동의 래미안이스트팰리스는 주변으로 미분양 단지가 수두룩한데도 분양권에 500만~1억원의 웃돈이 붙었다. 공급면적 115㎡ 분양권은 최근 7000만원의 웃돈이 붙어 거래됐고, 공급면적 148㎡도 웃돈이 5000만원이 넘는다.

인근 D공인 관계자는 “분양가 자체가 주변 시세보다 비싼 데도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데다 단지 규모가 크고, 입지여건이 좋아 주택 수요자들에게 인기”라고 전했다.
 

올해 입주하는 민간 미니 신도시는 지역적으로 고양시와 용인시에 몰려 있다. 도시개발사업이 가장 활발했던 곳으로 고양에서는 식사지구와 덕이지구 3316가구가 입주한다. 용인에서는 수지구 신봉·동천·성복동 일대에서 줄줄이 집들이를 한다. 4월 신봉동 센트레빌 1462가구를 시작으로 5월에는 동천동 래미안이스트팰리스 2393가구와 성복동 힐스테이트2·3차 1512가구가 입주한다.

인천에서는 연말 입주 예정인 남동구 고잔동 꿈에그린월드 에코메트로2차가 관심을 끈다. 지난해 입주한 1차(2920가구)와 올해 4월부터 분양할 3차분(1653가구)을 합쳐 총 8799가구에 이르는 초대형 단지다. 서울에서도 도시개발사업지인 은평뉴타운이 입주한다. 2지구 2440가구는 연초 입주를 시작했고, 8월부터는 3지구 2414가구가 집들이를 한다.


황정일 기자[obidius@joongang.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녹색성장 `U시티` 구축사업 속도낸다 |성수동

2010-03-02 07:18

http://blog.drapt.com/aptmall/991267481913922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국토해양부는 오는 2일 국토연구원 강당에서 'U-City 산업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주제로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중앙정부는 물론, 각 지자체, 학계 및 산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며 미래 신성장동력인 U-City의 발전을 가로막는 각종 제도적 요인을 발굴하고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또 U-City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그간 U-City 서비스의 질, 지자체의 운영비 부담 등 U-City를 둘러싸고 제기됐던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먼저 정부는 민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민간이 U-City 정보를 재가공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U-City 정보제공, 생산, 유통, 보급 등을 규정하는 제도의 신설할 계획이다.

디지털도시 경관을 조성하며 가로공간 등 옥외에 미디어보드, 전자현수막, 미디어폴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매체를 통해 U-City 정보 제공이 가능토록 개선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지자체 등 공공기관 상호간 U-City 자가통신망 연계를 허용하고 U-City 시행자 범위 확대한다. 마지막으로 주택에서 광통신망으로 전송매체 통합도 허용하는 법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유비쿼터스도시의 건설 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는 등 제도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U-City란 첨단 IT기술을 기반으로 도시의 효율적 관리 및 필요한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제공할 기반을 갖춘 도시다. U-City 산업의 발전은 삶의 질 향상은 물론 2013년까지 6만명의 일자리 창출과 210억 달러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 U시티 제도개선 토론회

- 산업 활성화 방안 논의


[이데일리 문영재 기자] 정부가 첨단 미래도시 `유비쿼터스도시(U시티)` 구축사업에 재차 불을 댕기고 있다.

국토해양부 2일 오후 국토연구원 강당에서 `U시티 산업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을 주제로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U시티는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 사항 가운데 하나로 첨단정보기술(IT)을 통한 도시의 효율적 관리와 필요한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제공할 기반을 갖춘 도시다.

정부는 오는 2013년까지 6만명의 일자리 창출과 210억 달러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U시티 건설은 지난 2008년 3월 유비쿼터스도시 건설법이 만들어져 본격화했으며 지난해 11월 정운찬 총리 주재로 1차 유비쿼터스도시 위원회를 열어 범정부차원의 `U시티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그러나 U시티 사업이 각 지자체나 산업별로 추진되면서 불연동성이 커지는 등 적잖은 문제도 노출됐다.

이에 따라 이날 토론회에서는 정부는 물론 각 지자체, 학계,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U시티 발전을 가로막는 각종 제도적 요인을 찾고 이를 없애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U시티 건설 등에 관한 법률 개정 등도 검토하게 된다.

우선 민간 참여를 확대코자 민간이 U시티 정보를 재가공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U시티 정보제공, 생산, 유통, 보급 등을 규정하는 제도의 신설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또 디지털도시 경관을 조성하며 대중화된 정보 및 홍보를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가로공간 등 옥외에 미디어보드, 전자현수막, 미디어폴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매체를 통해 U시티 정보 제공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 개선도 협의한다.

아울러 지자체 등 공공기관 상호 간 U시티 자가통신망 연계 허용, 국내 민간기업의 U시티 사업참여 확대를 위한 시행자 범위 확대, 주택에서 광통신망으로 전송매체 통합 허용 등도 다뤄질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날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에 따라 관련부처와 협의한 뒤 유비쿼터스도시 관련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1112131415161718192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