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의 예쁜집(227)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김청의 전원주택 |연예인의 예쁜집

2007-02-15 14:18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1516731895 주소복사

 
김청과 어머니 김도이씨가 오손도손 함께 사는
 
전원주택 첫공개
 
화이트톤으로 꾸민 김청의 일산 전원주택 구경


일산에 위치한 김청의 집을 찾아갔을 때 기자는 놀라움과 탄성을 연발했다.
밖에서 보기에도 그림처럼 예쁜 하얀 집이었지만 현관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서니 방마다,
코너마다 화이트톤을 이용해 로맨틱, 앤티크, 모던 풍으로 꾸며놓았기 때문.
일명 ‘멀티 하우스’라고 해야 할까.
평수는 70평, 1층은 어머니 김도이씨가, 2층은 김청이 쓰고 있는데 1층과 2층의 분위기
가 확연하게 달랐다.
1층은 천장을 자연채광이 들어오도록 만들었고 벽면의 절반이 유리로 되어 있어 바깥
풍경이 훤히 내다보였다. 또 거실의 한쪽 귀퉁이에 앙증맞게 미니정원을 꾸며서 로맨틱
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반면에 2층은 벽과 벽 사이에 문을 설치해서 원룸식으로 꾸미고
앤티크 가구와 큰 화분을 적절하게 배치하여 이국적인 분위기가 나도록 했다.
김청의 집은 특히 자투리 공간이 많았는데 그 공간마다 콘솔과 작은 액자, 꽃,
시계를 이용해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도 인상적이다.
조명도 간접조명을 사용하고 모든 창문과 커튼을 화이트톤으로 통일시켜 화사함을 더한
인테리어 감각이 돋보였다.
▲ 뾰족하고 높은 유리 지붕이 이 집의 포인트. 유리 지붕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햇볕이 집안을
더욱 환하고 넓게 보이도록 한다.
심플한 디자인의 소파와 유리 테이블로 깔끔하고 모던하게 꾸며놓은 거실.
   

2층에 있는 김청의 침실. 벽 한쪽에 우드 프레임을 세우고 그 안쪽으로
침대를 넣어 독특한 침실 분위기를 연출했다. 앤티크 가구와 큰 화분을
적절히 배치하여 고급스럽고 편안한 그녀만의 공간으로 완성!
손님들이 화장실에 들어가지 않고 손을 씻을 수 있도록 거실 자투리 공간에 작은 세면대를 만들어두었다. 손님을 배려한 그녀의 세심함을 엿볼 수 있는 공간.
간단한 세면과 메이크업을 할 수 있도록 꾸며놓은 파우더룸. 요즘 유행하는 베네치아 거울과 꽃무늬가 장식된 세면기로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공간을 만들었다.
   
1층에 있는 어머니의 침실. 캐노피 침대와 한 세트인 앤티크풍 화장대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나무로 틀을 짜고 그 안에 TV와 스피커를 넣어 깔끔하게 정리한 소파 맞은편 공간. 화이트 벽과 체리색 우드 프레임의 매치가 깔끔하다.
대리석으로 꾸민 럭셔리한 욕실. 욕조에 몸을 담그고 창 밖의 풍경을 내다볼 수 있어 더욱 좋다고.
골드빛의 테이블과 고급스런 액자를 장식해 어떤 호텔보다 화려하게 꾸며놓은 화장실.
하얀색 작은 조약돌을 깔고 화분을 놓아 거실 한쪽에 꾸며놓은 미니정원. 조약돌 위에 조르르~ 올려놓은 크리스털 인형 가족들은 보기만 해도 유쾌하다.
지하실에 있는 작업실 한쪽을 그녀가 직접 구운 도자기로 장식했다. 벽 안쪽으로 우드 프레임을 세우고 안쪽으로 장식장을 짜 넣어 공간을 활용한 그녀의 실용적인 인테리어 감각에 박수를!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4)

확장하기


김현철의 분당 신혼 집 |연예인의 예쁜집

2007-02-15 08:54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1497241965 주소복사

결혼이 이렇게 좋은 건데 왜 더 빨리 안 했나 몰라요." 라는 그의 말에서 년 6개월 결혼생활의 성적표를 가늠할 수 있었다. 늦깎이 새신랑이자 초보 아빠로서 서른 중반에 새롭게 발견한 행복. 요리 프로 진행자로, 어린이 음악 사업가로의 새로운 출발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의 자신감은 이런 행복감에서 기인한다.
1. 밝은 카키 계열로 꾸며진 거실. 소파와 테이블 암체어 모두 ‘더 갤러리’에서 구입했다. 전체적으로 클래식한 스타일. 2. 싱크대 쪽에서 바라본 식탁 전경. 샹들리에와 6인용 식탁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4. 부엌과 연결된 야외 테라스에서 아내와 차 한잔을 마시는 시간이 세상에서 가장 평화롭고 행복하다. 5. 7개월된 아들 ‘이안’이와 놀아주는 것이 요즘 최대의 즐거움.
아직 언론에는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그의 집. 분당의 한적한 빌라촌에 위치한 그의 집은 연못과 잔디 정원을 끼고 있는 꽤 넓은 빌라였다. 13명의 건축가가 모두 다르게 인테리어했다는 그곳의 집들은 주택 박람회를 연상시키듯 모두 독특한 외관을 갖고 있었다.
그의 집은 ‘힐튼호텔’을 지은 건축가가 디자인한 빌라로, 한 동에 여섯 집, 여섯 집의 구조 역시 다 다르다. 그의 집은 현관부터 안방까지 미국식 복도 스타일로 길다. 현관 양 옆으로 두 개의 방과 욕실이 있고, 안쪽으로 거실과 부엌이 마주 보고 있으며, 더 들어가면 가족실과 침실·드레스룸·부부욕실 등이 위치해 있다. 현관 쪽 방은 하나는 게스트룸으로, 하나는 그의 서재로 사용 중이며, 아이가 생긴 이후에는 거실보다 보행기나 아기 용품을 놓아둔 가족실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낸다. 사실 그는 다른 곳에 집을 갖고 있었으나 장인장모님이 ‘친정에서 5분 거리에 집을 구할 것’이란 엄명을 내렸고, 그래서 결혼을 앞두고 부랴부랴 이쪽으로 집을 구하게 됐다. 아내의 친정과 가까이 있으니 이것저것 도움받는 일도 많은데, 그의 집 안 인테리어 역시 장모님이 손수 도와주신 것. 질리지 않는 베이지&카키 톤을 메인 컬러로, 가구는 앤티크와 모던의 중간으로 골랐다.
가구는 대부분 ‘The Gallery’ 제품이고, 샹들리에나 포인트가 되는 장식품들은 유럽 수입 제품이 많다. 하지만 지금의 인테리어는 아들 이안이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어서 아이가 커감에 따라 소파나 식탁 등을 아이 키우기 편한 가구로 바꿀 예정이다. 인테리어에 대해 이것저것 더 자세히 묻자 그가 농담을 던진다. “장모님 연락처 알려드려야겠다.” 『 → 현관에서 바라본 거실 풍경. 아메리칸식 복도를 지나면 왼쪽으로 거실, 오른족으로 주방이 배치된 구조다.정면으로 보이는 문을 열면 가족실과 부부 침실, 드레스룸, 부부 욕실이 전개된다.』
신접살림을 차리고 난 후 집들이를 일곱 번 했다. 양가 집안 식구들, 양쪽 학교 동창들, 음악하는 친구들, 연예인 친구들, 로터리클럽 멤버들까지. 연예인 동료로는 윤종신, 최화정, 이현우, 손무현, 윤상 등이 다녀갔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아직 노총각 딱지를 달고 있는 윤종신은 최근 집을 마련한 후라 그의 집 인테리어에 무척이나 관심을 보였다고.
집 안 곳곳을 촬영하고 부인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김현철은 소파에서 잠깐 낮잠을 청하고 있다. 그 모습이 영락없는 아저씨다. 히스테리컬한 노총각도, 거만한 톱스타도 아닌 잠시 피곤함을 달래려는 이 시대의 가장 평범한 가장의 모습. 예전 같았으면 “운동해서 뱃살 좀 빼셔야겠어요”라고 말했을 법도 한데, 그날 따라 그 뱃살마저도 그림처럼 참 잘 어울렸다는 사실. 지금 진행 중인 요리 프로, 어린이 음악사업 그리고 다음 번 음반작업까지 이 여유로움을 쭉 이어갔으면 한다. 소파와 아기침대에서 각각의 오수(午睡)를 즐기는 부자와 조용히 남편 옷가지를 챙겨주는 아내.
그날, 아주 평온한 가정의 오후를 보았다. 『 → 김현철 부부의 내밀한 침실. 바깥으로 연결된 큰 창을 가져 침실에서 바라본 전경이 매우 좋다. 캘리포니아 킹 사이즈의 침대는 로맨틱한 신혼 분위기를 내는데 좋은 오브제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4)

확장하기


쿨의 김성수, 강지희 부부의 전망 좋은 집 |연예인의 예쁜집

2007-02-15 08:53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71497192788 주소복사

 
김성수 강지희 부부의 전망 좋은 집
 
쿨~하게 꾸민 신혼집, 구경하세요
지난 2월 웨딩마치를 울린 그룹 쿨의 김성수, 강지희 부부.
재치 있는 입담을 가진 남자와 패셔너블하기로 소문난 여자가 함께 사는 집은 어떨까?
깔끔한 인테리어에 모던한 가구, 그리고 화사한 소품이 조화를 이룬 감각 만점 신혼집을
구경해보자.
 
“방송 때문에 여의도나 강남쪽이 편한 데도 굳이 이 곳에 신혼집을 차린 것은 천장이 높고 넓은
 테라스가 있는 탁 트인 구조가 마음에 들어서예요. 거실에서 바깥쪽으로 시원하게 뚫린 풍경을
보며 ‘바로 이 곳이다’ 싶었어요.”
결혼한 지 4개월, 한창 깨를 볶는 중인 그룹 쿨의 맏형 김성수(35)와 강지희(27) 부부의 평창동
신혼집은 유명 호텔의 스위트룸 부럽지 않은 전망을 자랑한다. 여기에 패션 사업을 하는 아내의
남다른 감각이 더해져 더욱 멋지고 세련된 공간으로 만들었다.
집 전체가 아이보리색 회벽으로 되어 있어 심플한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소파와 침대, 식탁 등
모든 가구는 모던한 디자인으로 부인 강씨가 직접 디자인해 주문제작했다. 천장이 높아 짙은
브라운색 가구들로 안정감을 주고 컬러풀한 소품을 놓아 포인트를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테라스에 놓인 파라솔과 의자세트는 인터넷을 1주일 내내 뒤져서 고르고, 거실의 스탠드와
조명도 외국 인테리어 잡지를 보고 똑같은 것으로 찾아 설치했을 만큼 애정을 가지고 꾸몄다.
최근 이들 부부에게 찾아온 2세 소식은 신혼의 설레임 못지않은 더 큰 감동과 기쁨을 주고
있다고. 내년이면 태어날 아이와 함께 햇볕 가득한 테라스에서 햇살 샤워할 날만을
꿈꾸고 있다는 이들의 얼굴에 행복이 가득하다.
Living room
 
 
 
 
.
 
 
 
◀ 보통 집보다 1.5배는 높은 거실창이 시원해 보이는 거실 전경. 소파와 위에 실크 소재의
파스텔톤 쿠션을 놓아 포인트를 주었다. 미니멀한 디자인의 스탠드는 을지로 조명상가에서
직접 구입한 것.
Bedroom
침대 위에 놓인 결혼 사진에서 신혼집 냄새가 물씬 난다. 다크 브라운 침대와 화이트 침구가 세련된 느낌. 사이드 테이블에는 꽃병과 스탠드를 놓아 장식했다.
Dining room & kitchen
◀ 원목과 화이트 하이글로시가 깔끔한 조화를 이루는 주방. 둘만의 식사시간은 아일랜드형
식탁에서 간단하게 해결~ 좁은 식탁에 붙어 앉아 밥을 먹으면 정다운 느낌이 더해진다고.
▶ 식탁 위에 장미꽃잎을 뿌리고 안시리움을 한 송이씩 꽂은 다음 조르르~ 올려서 꾸민 식탁.
신혼 여행지였던 발리 리조트의 추억을 생각하며 꾸민 공간이다.
 
Bathroom
◀ 부부 욕실 옆 파우더룸에는 화이트 하이글로시 수납장을 짜 넣고 그 위 벽은 전면거울로
처리해 공간이 넓어 보인다. 독특한 디자인의 스탠드는 주 디자인 제품.
▶ 세탁실이 따로 없어 손님용 욕실에 세탁기를 놓고 유리 파티션과 수납장을 짜 넣었다.
호텔이 부럽지 않은 욕조와 샤워기는 대흥토털바스 제품.
 
Terrace
◀ 유명 호텔 부럽지 않은 테라
스는 이 집의 자랑.
다가오는 여름 밤,
조명을 밝히고 둘만의 파티를
열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기분이 좋아진다고.

▶ 물독에 화초를 심는 것도
강지희씨가 생각한 것.
무광의 검은색 독을 찾기 위해
며칠을 고생했다고.
굴뚝으로 쓰던 것을 벼룩시장
에서 구입해 화분으로 사용한
센스가 돋보인다.
신혼집 개조를 도운 협찬업체
 
 
 
 
 
 
 
 
 
 
 
① 대흥토털바스
욕실에 필요한 모든 인테리어 자재의 생산과 욕실 개조 공사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
유럽풍의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수전, 세면기 등의 액세서리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공사에서 부부 욕실의 세면기와 샤워부스,손님 욕실의 욕조와 세면기 및 수납장,
샤워기 등을 시공해 주었다.
문의 031-575-8300
② 팔래스
원하는 디자인과 치수대로 가구를 주문, 제작할 수 있는 맞춤가구 전문 업체.
부부욕실의 파우더룸을 위해 제작한 수납장은 하이글로시 코팅을 하여 물이나 습기에도
강한 것이 특징이다. 문의 031-716-6303
③ 내가 만드는 공간
맞춤 가구를 전문으로 제작하는 업체. 좁은 자투리 공간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끔
수납장을 만들어 준다.
꼼꼼한 마무리가 특징. 손님 욕실의 세탁기 위 수납장과 부부 욕실의 샤워부스 수납장을
제작했다. 문의 031-726-1131
④ 고은방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패브릭 제품을 생산하는 고은방에서 모던한 분위기의 거실과 침실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컬러풀한 쿠션을 제작했다.
파스텔톤에 광택 나는 소재를 선택해 고급스러움을 살린 것도 장점.
문의 02-535-2225   (끝)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4)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717273747576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