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이야기(361)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영등포 1-4구역'에 주상복합 7개동 1031가구 들어서 |우리동네이야기

2010-12-22 12:44

http://blog.drapt.com/wlduswk/3955411292989496224 주소복사

                                    '영등포 1-4구역'에 주상복합 7개동 1031가구 들어서

영등포 재래시장 등 노후 상가와 주택이 밀집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일대가 오는 2015년까지 최고 35층 높이의 '주상복합 타운'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영등포 재정비촉진지구 중 5만8564㎡로 가장 면적이 넓은 영등포구 영등포동 7가 145-8번지 '영등포 1-4구역'의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안을 확정하고 오는 23일 결정 고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영등포 재정비촉진지구는 2003년 2차 뉴타운으로 지정돼 2004년 개발 기본계획이 수립되고 2005년 12월 영등포 1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1-1에서 1-26까지 총 26개 사업구역으로 나뉜 영등포 재정비촉진지구는 사업시행인가가 난 1-3구역을 제외하고 사업성 등을 이유로 그동안 지연돼왔다.

 

시는 이번에 변경이 결정된 영등포 1-4구역의 사업 추진 가시화로 영등포재정비촉지지구의 다른 구역 사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영등포1-4구역에는 면적 5만8564.9㎡에 용적률 370%를 적용해 지상27층~35층 규모 주상복합 7개동 총 1031가구(임대200가구 포함)가 들어선다. 이 가운데 2만여㎡에는 근린생활시설과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구역 내부 보행자 전용도로 중심에는 주민 커뮤니티를 위한 중앙광장을 설치하고 보행자 전용도로와 연계한 지상1~3층 규모의 연도형 상가를 지을 계획이다.

 

또 구역 안에 있는 문화재급 시설물인 '상산전'(上山殿)을 보전키 위해 역사공원을 조성키로 했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과 지하공간을 연결할 수 있는 지하연결통로를 만들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변경 결정 이후 사업시행인가를 받고 관리처분 및 이주·착공 등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해 오는 2016년 쯤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1-4구역 일대는 역세권의 양호한 입지 조건에도 불구하고 기반시설 부족과 상권 침체 등 악순환이 반복돼 사업추진에 대한 주민의 요구가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앞으로 개발이 마무리되면 부도심으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ttp://land.naver.com/news/newsRead.nhn?source=aside&type=region&city_no=1100000000&prsco_id=008&arti_id=0002450102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이전1112131415161718192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