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갤러리(80)

펼쳐보기목록보기썸네일보기

[스크랩]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것 |아파트갤러리

2007-03-14 15:22

http://blog.drapt.com/yscswc/3984271173853366560 주소복사

출처 : 아이러브 행복한 부자 만들기

원문 : http://blog.drapt.com/koyongso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것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 학생들에게도 세상이 정해준 ‘해야 할 일’이 넘쳐나는 세상이 아닌가? 어린 시절의 바람과는 달리 나이를 먹으면서 ‘해야 할 일’은 결코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어린 시절 ‘해야 할 일’들을 직접적으로 일러주던 학교나 학원과 비교했을 때 어른으로서의 책임감이라는 것은 훨씬 더 강력한 압력을 주는 존재이다. 그런 압력 속에서 세상과 주위 환경에 의해 주어진 ‘해야 할 일’들을 열심히 하기에도 벅찬 어른들은 그에 더해 ‘옳다고 믿는 일’도 잊지 않아야 모름지기 어른다운 어른으로 인정받기 마련이다. 그러니 과연 삶이란 하고 싶은 일을 할 여유가 없도록 생겨먹은 것이 아닌가하는 회의가 들만도 하다. 이제 ‘하고 싶은 일’을 운운한다는 것은 어린 아이나 세상 물정 모르는 뒤떨어진 사람들의 이야기로 치부해 버리며 살아야 할 것 같지 않은가?

나도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나도 돈만 많으면 하고 싶은 일들을 맘껏 해볼 수 있을 텐데. 그렇다면 과연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간다는 것은 부모를 잘 만나거나 로또에 당첨된 소수의 사람들에게나 가능한 것일까? 국가별 행복지수 조사를 보면 방글라데시와 푸에르토리코 같이 가난한 나라들이 어김없이 상위권에 오르곤 한다.

이런 나라의 국민들이 멋진 자동차를 타며 쾌적하고 편리함 삶을 누리지는 못하지만 행복한 이유는 무엇일까? 가난하지만 ‘해야 할 일’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이 아닐까? 반대로 부유하지만 행복하지 못한 많은 부자들은 결국 ‘하고 싶은 일’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해야 할 일’과 ‘옳다고 믿는 일’에 골몰하느라 ‘하고 싶은 일’은 어딘가에 미뤄두었던 나의 생각이 바뀐 계기는 유별한 아내와의 만남이었다. 아내의 생각은 간단했다. “어차피 세상은 어렵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면서 세상에서 정해준 길을 간다고 해도 세상은 그리 만만치 않다.

어차피 힘든 세상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 큰 힘이 되어 주지 않을까? 게다가 많은 사람들은 ‘나는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고 세상이 강요하는 일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불행하며 그 불행을 주위에 전파한다. ‘이봐, 나는 이렇게 불행을 감수하고 있다고!’라고 외치듯 세상을 증오하는가 하면 어느 순간에는 ‘나는 이렇게 하고 싶은 일들을 참아왔다고!’라고 외치듯 말초적인 쾌락을 쫓아 일탈을 하기도 한다. 과연 그것은 얼마나 어른스럽고 앞서가는 일인가?”

그래. 하고 싶은 일을 열심히 하자. 대신 남의 탓을 하지 말고 그 결과를 인정하자. 거기에 만족할 수 있다면 그것도 행복한 삶이 아닐까?
나이 서른이 다 되어서야 나는 이렇게 설득되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것>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스크랩] 귀족처럼 살고 싶다” 타운하우스 바람 |아파트갤러리

2007-03-14 15:22

http://blog.drapt.com/yscswc/3984271173853332555 주소복사

출처 : 아이러브 행복한 부자 만들기

원문 : http://blog.drapt.com/koyongso

서울신문]침체된 주택시장의 대안으로 타운하우스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수도권 일대는 물론 교통과 입지가 좋은 서울 강남권에도 타운하우스 개념의 고급 주택이 속속 나오고 있다. 종전의 타운하우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레저 개념까지 더한 타운하우스도 있다.
●타운하우스 시대 열리나

타운하우스란 단독주택처럼 개별 가구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수 있으면서도 편의시설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식의 집단 주거 형태를 말한다. 원래는 영국 시골에 살던 귀족들이 17세기쯤 도시로 진출하면서 수십 가구의 주택을 모아 커다란 궁전 같은 건물을 이뤄 살면서 비롯됐다. 우리나라에서는 2∼3층짜리 단독주택이 한데 어우러진 형태나 고급빌라식이 많다.

여러 채가 함께 사는 형태여서 방범도 괜찮은 편이다. 피트니스센터, 야외 수영장, 골프 연습장, 어린이놀이터 등 공동 편의시설을 효율적으로 함께 쓴다는 게 매력적이다. 집집마다 개별 정원이 있는 등 가구별 공간이 있고 소음이나 주차 문제가 없어 가구별 사생활도 보장된다.

아파트가 아니어서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도 받지 않지만 지나칠 정도로 중대형 평형 위주로 돼 있다.‘보통사람’들은 타운하우스에 접근하는 게 쉽지 않은 셈이다. 관리비가 아파트보다 더 드는 것도 단점이다.

수도권에 주로 많이 지어진다. 월드건설은 14일부터 파주 교하 택지지구에서 143가구(48평형 104가구·53평형 39가구)의 타운하우스 청약을 시작한다. 지상 4층의 연립형. 피트니스센터, 요가룸 등 1000여평의 커뮤니티 광장과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가격은 평당 1031만원.

타운하우스는 특히 올해 상반기 용인에서 많이 나온다. 죽전, 동백, 양지 등 6개 지역에서 9개 단지가 예정되어 있다. 이달 말 용인 양지에서 분양하는 한일건설의 ‘루아르벨리’ 52가구(100∼110평형)는 평당 2000만원대나 된다. 회사측은 13일 “프랑스 국가자문 건축가인 로랑 살로몽이 설계했다.”고 강조한다.

서울 강남권에서 나오는 타운하우스는 고급빌라에 가깝다. 논현동에서 분양하는 SK건설의 ‘논현 아펠바움’(134평·지하 2층∼지상 4층 총 4개동·38가구)은 평당 2200만∼2300만원. 반포동의 ‘반포2차 아펠바움’(118∼129평형 19가구)은 평당 1500만∼2000만원이다.

●레저형 타운하우스도 봇물

휴양지 인근에 짓는 별장형 아파트나 골프장에 있는 골프 빌리지 등 레저형 타운하우스도 많다.

스피드뱅크에 따르면 용평리조트 내에 단독주택형 콘도 포레스트 2차가 분양중이다.79∼156평형 107가구로 이뤄진다. 이중 79평형을 제외한 나머지 평형의 청약은 끝났다. 분양가는 평당 2000만원선. 용평리조트내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강원도개발공사는 강원도 평창의 사계절 종합리조트인 ‘알펜시아’ 내에 골프빌리지 396가구를 분양중이다. 골프장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호텔급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는 게 회사측의 얘기다.67∼167평형 중대형으로 이뤄진다. 분양가는 평당 2000만원선.67평형 분양가는 16억원,167평형 분양가는 43억원. 분양을 받으려면 회원권도 함께 사야 한다. 회원권은 정회원·준회원 2인용은 5억원.

국민은행 박합수 부동산PB팀장은 “일반적으로 아파트의 환금성이나 투자성을 타운하우스에서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면서 “여유있는 사람들의 주거 공간 정도로 이해하는 편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새 감각 바른 언론”



<“귀족처럼 살고 싶다” 타운하우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스크랩] 눈오는날 전경 |아파트갤러리

2007-03-02 17:08

http://blog.drapt.com/yscswc/161501172822909616 주소복사

출처 : 한상경님의 富로그

원문 : http://blog.drapt.com/totor007

단지정보 : 인천광역시 서구 원당동 원당풍림아이원

눈오는날 새벽에 촬영~ 818동 19층

<눈오는날 전경>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