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의 예쁜집(227)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정덕희 교수의 행복이 묻어나는 전원주택 |연예인의 예쁜집

2007-08-12 00:38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86846693599 주소복사

정덕희 교수의 행복이 묻어나는 전원주택



‘행복 전도사’ 정덕희 교수가 공들여 꾸민 안성 집을 찾았다. 자연을 벗 삼아 내추럴하게 꾸민
그의 집과 행복 생활법을 공개한다.

프로방스풍의 창문이 돋보이는 집은 마치 동화책 속에 나오는 집처럼
아늑하다. 그가 키우고 있는 골든리트리버 두 마리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앞마당의 커다란 돌들을 치우고 잔디도 새로 깔았다고.
울타리보다 낮은 대문 너머로 보이는 자그마한 하얀 집이 정덕희의 전원주택. 꼬불꼬불한 좁은 길 한쪽에는 항아리와 맷돌 등 그가 아끼는 소품을 조르르 두고, 맞은편에는 커다란 소나무를 심어 운치를 더했다.(좌) 싱그러운 마들렌은 그가 특히 좋아하는 꽃. 지난 봄에 담벼락을 따라 심은 마들렌이 만발해 앞마당을 환하게 밝혀주고 있다.(우)
‘여자가 변해야 세상이 변한다’ ‘정덕희의 說 , 수다, talk’의 저자이면서 KBS ‘아침마당’에서 맛깔스런 이야기로 사랑을 받고 있는 명지대학교 사회교육원의 정덕희(54) 교수의 경기도 안성에 있는 전원주택을 찾았다. 저수지가 한눈에 보이는 언덕배기에 위치한 그의 집에 도착하자 커다란 강아지 두 마리가 짖어대며 반갑게 맞이한다. 나지막한 대문을 열고 꼬불꼬불한 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항아리, 맷돌 등 손때 묻은 소품들이 눈에 띄는데 나무들과 어우러져 마치 자연의 한부분인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길가에 핀 꽃을 보고 있으면 ‘난 참 행복한 여자’라는 생각이 들어요. 꽃도 나무도 다 생명인지라 사람처럼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해주고 한번이라도 더 만져주면 훨씬 싱싱해지고 잘 자라는 느낌이 든답니다.”
평범한 작은 농가였던 집을 구입해 기둥만 남겨둔 채 새롭게 단장했다. 지붕을 뜯어내고 벽면은 화이트 컬러 페인트를 칠하는 등 조금씩 손을 보아 지금의 근사한 집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8년 동안 단장하고 있는데, 아직도 완성된 게 아니에요. 전원주택은 그 계절에 맞게 꾸며야 자연과 어우러져 그 멋이 더해지거든요.”
   

가정이 행복해야 모든 일이 즐거워진다고 생각하는 그는 마당 한쪽에
가족의 행복을 기원하면서 아빠와 엄마, 아이들을 뜻하는 오리 솟대를
세웠다고.
얼마 전 우면동의 주택으로 이사하기 전까지 아파트에서만 쭉 살았던 그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찾던 중 이곳에 제 2의 집을 만들었다고 한다. “일년 내내 머무르는 곳이 아니라 더욱 신경을 쓰고 있어요. 시간이 날 때마다 내려와 조금씩 손을 보고 있죠.” 그는 봄에는 씨를 뿌리고 여름에는 마당 한구석 텃밭에 상추, 고추 등을 심어놓고 열심히 가꾸면서 전원생활의 행복을 만끽하고 있다. 지난 봄, 담벼락에 심었다는 마들렌은 어느덧 만발해 하얀 집과 무척 잘 어울리는 풍경이 완성됐다고.
잔디가 깔린 넓은 앞마당에서는 종종 바비큐 파티를 연다. 친구처럼 지내는
아들은 엄마의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바비큐 그릴은 뉴테크 바베큐그릴
제품.
   

침대에 누우면 천장의 창을 통해 하늘이 그대로 올려다보인다. 얼마 전
부터 재미를 붙인 감물 염색으로 만든 침구가 내추럴한 분위기를 더한다.
(좌) 프로방스풍의 작은 창문이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는 거실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 오래된 가죽 의자와 테이블을 두어 앤티크한 분위기를
더했다.(우)
오래된 항아리, 맷돌, 감으로 직접 물들인 커튼과 침구, 한지로 만든 네잎클로버 편지 등 정덕희의 집은 마치 보물상자 속 같다. 곳곳의 소품들은 모두 그가 오래 전부터 모아오던 손때가 묻은 것으로, 정원 한구석에 두었더니 자연과 어우러져 그 멋을 더한다고.
정덕희는 가장 좋아하는 사람으로 ‘맘 먹은 대로 살아라’와 ‘행복한 사람’의 저자인 타샤 튜더를 꼽는다. “타샤 할머니는 91살의 나이에 머리에 두건을 두르고 정원을 가꾸며,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살아요. 그분처럼, 나이를 더 먹어도 소녀 같은 모습으로 사는 것이 제가 꿈꾸는 삶이에요.” 활짝 웃을 때마다 반달처럼 처지는 눈매가 54세라는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수줍고 환한 얼굴을 보면 그의 꿈은 벌써 이루어진 듯하다.
욕실은 욕조에 누워 하늘을 볼 수 있도록 천장에 창을 만든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집 안 분위기에 맞춰 커다란 화이트 컬러 타일에 그린 컬러 타일
을 붙여 포인트를 주었다. 침실 한쪽 창에는 그가 직접 감물을 들여 만든
커튼을 달고 의자를 하나 두어 책을 보거나 명상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거실의 천장까지 뻗어 있는 나무는 뒷마당에서 나뭇가지를 주워
다가 그가 만든 것. 여기에 새, 나뭇잎 등의 소품을 달아 내추럴한 분위기
를 더했다.(왼쪽부터 차례로)
   

서재 한구석에는 앉은뱅이 책상을 두고 바닥에 작은 소품들을 두어 그만의
공간으로 만들었다. 바닥에 조르르 둔 말 모양의 소품은 말띠인 그가 지인들
에게서 받은 선물로 제일 아끼는 것이라고.(좌) 여러 명이 둘러앉아 함께 식사
할 수 있도록 만든 테이블.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할 수 있도록 간격은 좁히고
윗면에는 타일을 깔아 실용적으로 만들었다.(우)
그는 남편을 닮아 더없이 자상한 아들 승필(27)과, 엄마를 닮아 유쾌한 딸 승민(25) 남매를 두고 있다. 그는 “수줍음이 많아 방송 출연을 고사하는 남편 때문에 얼마 전 이혼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며 웃는다. 이들 가족은 처음 안성에 집을 꾸몄던 2~3년 동안은 여름 내내 온 가족이 이곳에서 지냈을 정도로 집에 대한 애착이 대단하다. 요즘은 일주일에 한번 정도 가족 중 시간이 맞는 사람과 함께 내려와 바비큐 파티도 하고 텃밭도 가꾸면서 스트레스도 풀고 여유를 즐긴다고.
책들이 가득한 서재는 그가 직접 만든 한지 편지를 곳곳에 두어 꾸몄다. 집 주위에 많이 피어있는 네잎클로버를 말려 한지에 붙인 후 좋은 글귀들을 적어서 책장에 띄엄띄엄 올려두었다.
정덕희는 이곳 안성 집을 놀이터라고 말한다. 그는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우울한 일이 있을 때면 항상 이 집을 찾아 마음의 여유를 찾는다. 가만히 창가에 앉아 바람 부는 소리, 비 오는 소리, 햇살 쏟아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마음이 안정된다고. 온 가족이 함께 오면 남편은 앞마당을 가꾸고 아들은 요리를 하고, 자신과 딸은 공주처럼 여유를 즐기면서 남자들의 대접(?)을 받곤 하는데 은근히 그 재미가 쏠쏠하다고. 혼자있을 때는 창가에 앉아 차 한잔을 마시며 책읽는 시간을 즐긴다. 저수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거실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으로 사시사철 달라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어느새 마음이 편안해지는 걸 느낀다고. 그의 집은 욕실, 침실, 거실 등 어느 곳에 있어도 자연을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자연과 함께 지내다보면 행복한 마음이 절로 든답니다. 그래서 집 안에서도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창을 많이 내는 데 신경을 썼어요.”
집 안을 둘러보면 말 모양의 소품들이 눈에 많이 띄는데, 말띠인 그를 위해 남편과 지인들이 선물한 것이라고. 들판을 뛰노는 말처럼 새로운 것에 도전하면서 삶을 마음껏 즐기고 싶다고 말하는 그는 7년 전 1인극 ‘이혼하지 않는 여자’에서 열연을 펼쳤을 만큼 다방면으로 재주가 뛰어나다. 최근에는 여성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홈페이지(www.jungduckhee.com)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있다. 강의, 연극, 글 등 어떤 것이든 도전하면서 행복을 찾는다는 그의 활약을 다시 한 번 기대해본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9)

확장하기


개그맨 김용만의 집~ |연예인의 예쁜집

2007-08-12 00:36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86846564390 주소복사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붕어빵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5)

확장하기


아파트 CF 속 궁금한 그 집 |연예인의 예쁜집

2007-08-09 14:24

http://blog.drapt.com/taxwon50/2426711186637078334 주소복사

아파트 CF에 나오는 인테리어,그게 다 진짜일까?


삼성 래미안 키오스크 → 주택 전시관엔 있다
10년 전 애인을 키오스크 앞에서 마주치게 된다는 설정의 래미안 CF는 감성을 자극하는 BGM 과 ‘키오스크’란 생소한 단어로 성공한 케이스. ‘인생의 클라이맥스를 산다’는 카피도 자극적이다. 여기 등장하는 키오스크는 아 파트 단지 입구에 위치하게 될 첨단 장비(?)로 입주자의 정보를 스스로 인식해 각종 정보를 전달하는 장치다. 아직 칩의 모양까지 구체화 된 것은 아니지만 몸에 지닐 수 있는 사이즈의 인식표를 입주자가 지니고 있으면 키오스크 앞을 지날 때마다 출입 정보, 주차 정보 등을 알려준다. 주변 유치원 등과 연계까지 한다면 유치원 버스가 키오스크를 지나칠 때 칩을 인식해 아이가 유치원에서 돌아왔느냐 아니냐를 알 수 있게 되는 것. CF에서 ‘옛날 애인과 같은 음악을 듣는다’는 설정은 이렇다. 칩에는 입주자의 개인 신상 정보가 들어 있는데 키 오스크를 지날 때 그 정보를 인식해서 바이오리듬에 따라 음악을 틀어준다는 것. 키오스크는 답십리 래미안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는데 칩의 상 용화와 단가 문제로 실제로 언제 구현될지는 미지수라고. 현재 일원동 삼성 래미안 주택 전시관에 설치돼 있다.
※이 CF에 사용된 BGM은 70년대 영원한 팝의 황제라고 불렸던 Barry Manilow의 원곡 ‘ Mandy’를 Westlife가 리메이크한 것







월드 메르디앙 매립식 욕조 → 우리나라 아파트엔 불가능
외국 모델을 기용했다는 것과 아파트 선전에 아파트가 한 번도 안 나오는 것이 이색적. 이 CF에 등장하는 모델은 체코 출신의 안드레아 바지오바로, 정우성과 L전자 노트북 CF에 함께 나온 적이 있다. 안드레아 바지오바가 바닷 속을 헤엄치다가 육지로 올라오면 월드 메르디앙 욕실에 위치한 욕조로 통하게 된다. ‘아름다운 삶의 휴식처’라는 콘셉트로 제작된 CF 속 매립식 욕조는 우리나라 실정상 아파트 층층에 설치하는 게 거의 불가능. 층간 간격이 좁기 때문에 욕조를 묻는 설비가 어렵다는 것. 대형 평수의 경우 삼각형 대형 월풀은 설치되어 있다고.
※안드레아 바지오바의 모델료는 1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국내 여배우들의 개런티에 비하면 아주 저렴한 편이라고.

etc.…
금호건설 어울림 김희애의 감각을 훔쳐 만들었다는 ㄷ자형 드레스룸은 아직 없다. 지금 분양 예정 중인 단지에 만들어질 계획이며, 50평대 이상의 큰 평수에만 설치할 것이라고 한다.

한화 꿈에 그린
김현주가 등장하는 CF로, 좋은 햇살만을 골라서 준다는 휴머노이드 시 스템이 콘셉트. 아파트 베란다 쪽 창문에 특수 기능을 부착한 것인데, 겉으로 봐선 차이가 없다. 10월에 분양하는 아파트에 적용할 예정이다.






기획 : 정미경 ㅣ 포토그래퍼 : 조상우 ㅣ레몬트리ㅣpatzzi김은정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5)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