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162)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부산에 할리우드형 테마파크 들어선다<국제신문> |부동산노트

2006-03-15 20:56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42423806480 주소복사

미국 대형 영화사 MGM이 부산에 세계 최고 수준의 테마파크 조성을 추진한다.

MGM과 국내 대행사인 ㈜글로빛, 부산시는 15일 오전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부산시 기장군 동부산관광단지에 테마파크 'MGM 스튜디오 시티'를 조성하기 위한 양해각서(MOU) 조인식을 개최했다.

동부산관광단지 9만9천㎡(30만 평) 부지에 2010년 개장을 목표로 건설될 MGM 스튜디오 시티는 토지ㆍ기반시설 비용을 제외하고도 국내외 자본 1조 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MGM 스튜디오 시티는 총 7개의 존(Zone)으로 구성된다. 2007년 말 착공 예정인1차사업에서는 영화 콘텐츠를 소재로 한 놀이시설 '스튜디오 파크(MGM Studio Park)', 영화를 테마로 한 레저ㆍ쇼핑 공간 '할리우드 웨이(Hollywood Way)', 영화 테마숙박시설 '할리우드 호텔(Hollywood Hotel)' 등이 세워지고 교육시설인 필름아카데미(Film Academy)와 엔터테인먼트 스쿨(Entertainment School) 등도 들어선다.

1차 사업의 진행 성과 등을 보고 추후 추진될 2, 3차 사업에서는 물놀이 시설인워터파크(Water Park)를 포함해 2천여 객실 규모의 숙박시설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MGM 스튜디오 시티'의 경제유발 효과가 연평균 2조~2조5천억원, 고용 효과는 연간 3만 명에 이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MGM의 트레비스 러더퍼드 수석 부사장을 비롯한 프로젝트의 핵심관계자들과 허남식 부산시장, ㈜글로빛 이성용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1)

확장하기


청약제도 바뀌면 내 통장 어떻게 되나‥1주택자 '부금' 쓸 곳 크게 줄어<한국경제> |부동산노트

2006-02-11 10:39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39621975871 주소복사

'앞으로 청약제도가 바뀐다는데,내 통장은 어떻게 될까?' 오는 6월 청약제도 개편을 앞두고 청약통장 가입자들이 자신의 통장에 어떤 변화가 올지를 두고 혼선을 빚고 있다.

현재 발표된 정부의 청약제도 개편 골자는 저축·부금·예금 등 세 가지로 나눠져 있는 청약통장을 두 가지로 단순화하고 무주택자와 저소득자에게 청약우선권을 주는 쪽으로 '근본 틀'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특히 인기지역 민영주택 당첨자를 뽑는 과정에서도 채권입찰액이 같을 경우 가구주의 연령,주택 유무,소득,부양 가족 수,무주택 기간 등을 고려해 당첨기준을 구체화하는 이른바 '가점제'가 적용될 것으로 보여 통장 가입자들은 전략을 다시 세워야 할 판이다.

◆부금과 예금 가입자는 이해득실을 따져봐야

청약통장은 크게 전용면적 25.7평 이하 공공 임대 및 분양아파트를 신청하는 청약저축과 전용면적 25.7평 이상 민간 분양 및 임대아파트를 신청하는 새로운 통장(부금 예금)으로 이원화된다.

우선 청약저축은 크게 달라지는 게 없다.

가입자는 지금처럼 불입금액,예치기간,무주택 기간 등에 따라 공공분양 및 임대아파트를 신청할 수 있다.

민영주택을 신청하는 부금과 예금 가입자는 이해득실을 따져봐야 한다.

두 통장이 하나로 합쳐지는데 현재로선 통합방식은 예금이 부금을 흡수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예금 가입자의 경우 예치금에 따라 신청할 수 있는 평형이 지금과 비슷할 전망이다.

다만,부금 가입자의 경우 예금으로 통합되면서 이전보다 혜택이 줄어들 소지가 많다.

현재는 전용면적 25.7평 이하 민간분양분과 전용면적 18~25.7평 민간건설 중형 국민주택을 신청할 수 있지만 청약제도가 바뀌면 이 중 전용 18~25.7평 민간건설 중형 국민주택은 청약저축에 신청자격이 주어질 수도 있다.

◆청약부금 가입자가 가장 불리

전용 25.7평 이하에 청약하는 부금 가입자,특히 자신 소유의 주택을 가진 '유주택 부금 가입자'가 가장 불리해졌다.

서울지역은 재건축 규제 등으로 부금이 신청할 수 있는 중소형 민영주택의 신규 공급 물량이 줄고 있어 통장 쓸 곳도 마땅치 않다.

설상가상으로 오는 2008년부터는 공공택지의 경우 무주택자에게 중소형 물량의 100%를 우선 배정하게 돼 유주택 부금 가입자들은 아예 청약 기회조차 없어질 공산이 커졌다.

이에 따라 부금 가입자는 청약제도가 바뀌기 전까지 청약통장을 빨리 쓰는 게 유리할 전망이다.

◆유주택 예금 가입자,무주택 신혼부부들도 불리

전용면적 30.8평 이하 청약예금 가입자(서울 600만원)는 방향을 잘 잡아야 한다.

이 평형대 가입자는 최근 '전용 25.7평 초과 30.8평 이하'의 공급물량이 거의 없어 전용 25.7평 이하에 청약하는 사례가 많았다.

따라서 자신이 무주택자가 아니거나 가점제에서 불리할 경우 금액을 증액해 평수를 늘리는 게 바람직하다.

전용 30.8평 초과(서울 1000만원,1500만원)는 종전과 크게 달라진 게 없다.

다만 채권입찰제에서 최고액을 써내더라도 경쟁이 붙으면 가점제가 적용돼 부양가족 수가 적거나 유주택자라면 크게 불리해진다.

또 앞으로 이 평형대 통장 가입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재 본인이 처한 상황을 살펴 청약 시기를 잡는 게 좋다.

부양가족 수나 나이,무주택 기간 등 가점제에서 밀리는 젊은 층도 단기적으로는 통장을 사용하는 게 낫다.

◆무주택자와 저축가입자는 서두를 필요가 없다

중소형 청약 예·부금에 가입한 무주택자 중 만 35~40세 이상,5~10년 이상 무주택의 우선 공급 조건을 갖췄다면 청약을 서두를 필요가 없어졌다.

지금도 공공택지에서 중소형 75%가 우선 공급되지만 청약제도가 바뀌면 더 유리해지기 때문이다.

내달 분양되는 판교 등 인기지역을 공략해 보고 급하지 않다면 변경 이후까지 느긋하게 선별 청약하면 된다.

무주택이지만 만 35~40세 이상,5~10년 이상 무주택 요건에 약간 미달한다면 이 조건을 채울 때까지 기다려도 좋다.

원래 무주택자만 가입할 수 있는 청약저축은 인기가 더 높아질 전망이다.

청약 기회와 물량도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입력시각 02/10 17:40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행·복도시 토지보상 한달‥벌써 이주자용 단독택지 '딱지' 나돌아 <한경> |부동산노트

2006-01-20 10:54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37722056392 주소복사

"행정복합도시 예정 지역인 충남 연기·공주 외곽지역 부동산 시장은 자동차로 치면 이제 기어 1단에 들어섰을 뿐입니다.

앞으로 보상금이 얼마나 풀리느냐에 따라 계속 속도가 올라갈 겁니다."

충남 공주시에서 만난 '임박사공인'의 임재현 사장은 19일 "지난해 말부터 풀린 토지보상금으로 충남 일대와 충북 일원 부동산 시장에서 땅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실제로 행정도시 수용지역 인접 시·군으로 한정됐던 대토 취득 제한이 오는 3월 폐지되는 것과 관련,이제까지 대토를 할 수 없었던 충남 논산 청양 예산과 충북 진천군은 대토 수요가 몰리며 땅값이 상승하는 분위기다.

진작부터 대토 대상지로 각광받았던 공주 조치원 등에서는 지주들이 매물을 급히 거둬들이고 있다.
◆땅값 상승세 확산

충남 논산에서는 평당 3만원 정도 하던 인근 농지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조금씩 올라 4만~5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청양군과 예산군 쪽으로도 수용 지역 주민들의 대토 문의가 빗발쳐 호가가 들썩이고 있다.

충북 진천에서도 비싼 곳은 평당 15만~20만원을 호가하는 등 1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오른 상태다.

땅 주인들이 앞으로 땅값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하면서 팔 시점을 미루고 있어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논산 삼일공인 남상필 대표는 "연기군 인접 지역에 비해 땅값이 싼 논산에도 대토가 가능해진다는 소식으로 지난달부터 대토 관련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며 "3월이 되면 본격적인 거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행정도시와 인접한 장기면의 농토가 평당 50만~60만원에 거래되는 등 이미 땅값이 올랐던 공주시에서는 보상금이 풀리기 시작하면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역까지 땅값이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인근 D공인 관계자는 "신풍면에서 작년 초 평당 2만5000원 정도에 농토를 내놨던 사람이 이제는 8만원 이하로는 팔지 않겠다고 한다"며 "땅값이 싼 지역으로 대토 수요가 움직이면서 땅 소유자들이 더욱 호가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지 중개업소들은 대전 서남부지구 보상까지 겹치면서 대토 수요가 훨씬 늘어 땅값이 크게 들썩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자택지 '딱지'까지 등장

수용지역 주민 일부는 낮은 보상가 때문에 대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아직 정식으로 발부되지 않은 입주권 딱지까지 시장에 내놓고 있다.

현재 딱지 한 장당 1억4000만원 정도에 시세가 형성돼 있으며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사 두려는 수요자들이 매입을 서두르고 있다.

T공인 관계자는 "입주권이 나와 있는 상태가 아니라 위험 부담이 크지만 땅값이 더 오르기 전에 입주권을 팔고 대토하려는 주민들이 있어 수용지역 내에 있는 중개업소를 중심으로 거래가 꽤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반면 수용 지역과 인접한 연기군 조치원읍과 서면 등지의 중개업소들은 조용한 분위기다.

아직 수용지역 주민들이 보상금을 수령하지 않고 있어 거래는 수용지역 내 종중을 중심으로 묘자리를 구하기 위한 임야와 산지 매매가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을 뿐이다.

충남도의회 자료에 따르면 1억원 미만 보상금을 받는 주민들이 전체의 42%에 달해 평당 50만~60만원을 호가하는 인근 농지를 매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로 인해 수용지역 주민들의 관심도 대토에서 텃밭이 딸린 농가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

농사를 계속 짓기는 힘들더라도 대부분 나이 60세가 넘는 주민들은 고향 가까운 곳에서 여생을 보내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행정도시 건설계획 발표 전 1000만원에서 2000만원 사이에 매입할 수 있던 100평 규모 농가 구옥의 경우 평당 100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연기·논산=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입력시각 01/19 17:42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