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노트(162)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무풍지대? 강남은 여전히 꿋꿋 <헤럴드경제> |부동산노트

2006-03-27 16:17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43443822978 주소복사

재건축 추가규제…시장반응
잠실ㆍ고덕주공등 고공행진 지속…계약파기 속출도
오는 30일 강력한 재건축개발이익환수를 주요골자로한 8ㆍ31 후속대책 발표예정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재건축단지의 고공비행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재건축 개발이익을 최대 50%까지 환수하는 등 강남권 재건축단지에 대한 고강도 규제가 예상되지만 시장은 아랑곳하지않는 분위기이다.
오히려 매수세가 몰리면서 불과 일주일사이 수천만원에서 1억원 가까이 호가가 뛰는 등 가격상승세가 지속되는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후속대책의 내용이 이미 알려진데다 대책의 영향보다는 강남권 희소성이부각되면서 정책효과를 떨어뜨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단 사업추진이 빠른 단지는 희소가치가 더욱 높아지면서 강세. 이미 사업승인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거나 사업승인을 눈앞에 둔 단지의 경우 호가상승세가 무서울 정도이다.
내년 초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잠실저밀도지구의 경우 분양권 가격이 주공1단지 33평형 조합원 분양권은 현재 8억~8억1000만원으로 추가분담금 1억4000만원을 합칠 경우10억원에 육박한다.
고덕주공1단지 15평형도 올해 초 7억원에서 현재 8억5000만원을 넘어섰다. 고덕주공1단지 부동산뉴스 정재호사장은 “사업추진이 빠른 단지의 경우 재건축규제의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예상하면서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호가가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가대책 영향으로 가격급락이 예상됐던 강남권 초기 재건축단지도 마찬가지.이미 기존 규제만으로도 사업계획을 세우기조차 어려운 송파구 가락시영의 경우 17평형이 8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격이 급등하면서 계약파기사태가 잇달으고 있다. 개포저밀도 단지도 사업추진이 빠른 1단지는 물론 개포주공저층 25평이 17억원, 개포고층34평이 15억원대를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추가대책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조심스런 전망을 내놓고 있다, 유엔알 박상언 사장은 “이미 기존 대책으로도 사업성이 없는 단지가 많아 추가대책은 의미가 없는 상황”이라면서 “오히려 강남권 공급확대를 위해서는 재건축 규제를 풀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자리잡으면서 사업추진 단계에 관련없이 전반적으로 강세”라고 설명했다.
손수근기자(zzazan@heraldm.com)

0


2006-03-27 16:08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43443294348 주소복사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하는 단지는 재건축으로 발생하는 이익의 최고 50%까지 지역별로 차등해서 개발부담금으로 내야 한다. 또 이와 별도로 재건축으로 늘어나는 용적률의 25%는 임대주택으로 의무공급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재건축 추진단지는 ▷개발부담금(개발이익 50%) ▷기반시설부담금(개발부담금은 비용 공제) ▷임대주택 의무공급(용적률 증가분의 25%) ▷중소형주택 의무건설(25.7평 이하 60%) ▷안전진단 강화 ▷재건축 연한 연장(20년 이상→30년 이상) ▷입주권, 양도세 부과 및 양도금지 등의 다중 규제로 사업성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27일 건설교통부와 열린우리당 등 당ㆍ정은 재건축에 따른 개발이익과 용적률 증가분을 동시에 환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8ㆍ31 후속대책’을 사실상 확정하고, 오는 30일 고위 당정협의를 거쳐 최종 발표할 방침이다.
열린우리당 윤호중 부동산기획단 간사는 재건축 개발이익 환수제도와 관련, “지역별로 개발이익 환수를 차등화하겠다”고 밝히고 “그동안 정부ㆍ지자체 정책의 혜택을 가장 많이 받은 지역이 강남인 만큼 앞으로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더 큰 이득을 얻으려고 하는 것에 대해 충분한 환수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사실상 재건축 개발이익이 집중된 서울 강남권에 환수가 집중될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당정은 이를 위해 오는 30일 회의에서 부담금 부과시점을 재건축추진위원회 승인시점으로 할지, 안전진단 통과시점으로 할지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또 재건축으로 늘어나는 용적률의 25%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토록 하고, 전용 25.7평 이하 중소형 주택을 60% 이상 의무건설토록 하는 기존 개발이익환수장치도 계속 유지키로 했다. 다만 오는 7월부터 부과되는 기반시설부담금의 경우 개발부담금 부과분 만큼 비용에서 제외해줄 방침이다.
당정은 개발부담금 부과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재건축개발이익 환수법(가칭)’을 오는 4월 의원입법 형태로 제정해 임시국회에서 통과되는 대로 시행령, 시행규칙 등 하위규정을 만들어 올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 안전진단 요건을 강화, 광역자치단체나 중앙정부가 예비안전진단의 적정성을 검증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키로 했다.
전창협ㆍ강주남ㆍ이준혁 기자(namkang@heraldm.com)

0


2006-03-15 21:22

http://blog.drapt.com/jy5222/1485511142425321289 주소복사

오는 29일 청약이 시작되는 판교신도시 분양업체들이 32평형 아파트의 평당 분양가를 최대 1300만원 이상으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건설교통부의 '가이드라인'인 평당 1100만원 선을 훨씬 넘는 것으로 분양승인 과정에서 해당 건설업체와 승인권자인 성남시청 및 건교부간 적지않은 진통이 예상된다.업체별 최종 분양가는 분양승인 마감일인 22일 이전에 결정될 예정이어서 분양가가 일부 낮춰질 가능성도 있다.

판교 참여업체들은 지난 14일 성남시에 모여 분양가 등 분양승인 절차에 대해 협의했으며 이날 분양가 초안을 성남시측에 제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업체들은 16일 일괄적으로 최종 분양승인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분양아파트 평당 1300만원 넘겨

15일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업체별 분양가 내역서에 따르면 A2-1블록에서 분양하는 한성종합건설 필하우스 32평형 C타입 최상층 분양가는 4억2700만원으로 평당 1311만 7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2평형 B타입도 최상층 분양가가 4억2850만원으로 평당 1310만6000원에 이른다.

A1-1블록에서 222가구를 공급하는 건영 캐스빌은 평당 1181만4000~1245만9000원으로 분양가를 결정했다.

특히 32평형 6가구와 33평형 3가구를 제외한 213가구의 평당 분양가가 1200만원이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앞서 이지건설은 평당 분양가를 1172만1000~1200만원으로 결정했다.

이들 업체의 분양가가 당초 예상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풍성주택(A15-1블록),한림건설(A12-1블록),대광건영(A4-1블록) 등 나머지 공급업체의 분양가도 대부분 평당 1200만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대아파트 공급원가는 평당 700만원 안팎

임대아파트 '공급원가'는 평당 659만~766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급원가는 건설원가 개념으로 임대보증금을 정하는 기준이 된다.

'표준임대보증금' 방식의 경우 공급원가의 50%를 임대보증금으로 받게 된다.

하지만 업체들은 공급원가의 90%를 임대보증금으로 책정하고 나머지를 월 임대료로 받는 '전환임대보증금'을 검토하고 있다.

광영토건의 경우 23평형의 공급원가는 1억5788만1000~1억5839만2000원 선이다.

전환임대보증금(90%)을 적용하면 청약당첨자는 계약금을 합쳐 중도금,잔금으로 1억4209만~1억4255만원을 확보해야 한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입력시각 03/15 17:34

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