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뉴스(76)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펌] 용인 땅 투자, 동남부를 노려라 |관심 뉴스

2007-06-27 10:43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82908614174 주소복사

도시기본계획 뜯어보기⑥용인, 시가화예정용지 550만평 지정
 
앞으로 10년간 경기도 용인 개발의 청사진이 될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이 용인시-건교부간 막바지 의견조정을 마치고 최종 확정돼 7월 초 일반 공개를 앞두고 있다.
 
시가화 예정지, 개발행위 제한구역으로 묶여

7월 일반 공개될 예정인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의 핵심 내용은 '서북부-동남부 간 균형발전'이다.

용인시는 이를 위해 그동안 개발이 집중됐던 서북부에는 시가화 예정용지를 지정하지 않는 대신 미개발지가 많은 동남부에서는 400만평을 새로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했다.

이번에 시가화 예정용지 지정이 확정된 동남부 지역은 ▶모현면 초부리 산11-4 일대 36만평 ▶포곡읍 금어리 산47번지 일대 39만평 ▶원삼면 죽릉리 일대 57만평 ▶백암면 용천리 일대 27만평 ▶이동면 덕성리 417-1 일대 32만평 ▶ 남사면 봉명리 산33-2ㆍ봉무리 산64ㆍ통삼리 산59-1 일대 197만평 등이다.

시는 현재 이들 지역을 개발행위 제한구역으로 묶어 주택 신ㆍ증축 등의 개발행위를 그린벨트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다. 시가화 예정지 확정에 따른 투기를 막기 위해서다.

용인시 관계자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근거, 해당지역의 개발행위를 6월 4일부터 3년간 규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동안 들썩였던 예정지 안 집값ㆍ땅값도 현재 주춤해진 상태다. 반면 규제가 덜한 예정지 주변지역에는 투자자들의 발길이 간간이 이어지고 있다고 현지 부동산중개업계는 전한다.

남사면 삼원공인 이상화 사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제외된 주변지역은 땅주인들이 매물을 걷어들여 호가만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개발예정지 주변지역 노려볼 만

복합신도시로 개발될 예정인 남사면 봉명ㆍ봉무ㆍ통삼리 일대 주변지역의 논밭 값은 현재 평당 80만원을 호가한다. 이는 올해 초에 비해 20∼30% 가량 오른 가격이다.

지방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된 처인구 이동면 덕성리 일대도 거래가 끊긴 가운데 땅주인들만 호가를 높여 부르고 있다. 지난해 말 20만~30만원에 그치던 이곳 논밭 값은 요즘 평당 40만~60만원을 부른다.

저밀도의 전원형 주거단지로 개발예정인 모현면 초부리ㆍ포곡읍 금어리, 관광ㆍ문화ㆍ휴양단지로개발이 예정된 원삼면 죽릉리ㆍ백암면 용천리 일대도 상황은 비슷하다.
 
모현면 원삼면 죽릉리 일대 논밭의 호가는 평당 30만∼40만원으로 올해 초보다 10∼20% 가량 올랐지만 매물이 말라 거래는 끊겼다.

토지컨설팅업체인 JMK플랜닝 진명기 사장은 "시가화 예정지 주변지역은 대부분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제외돼 투자수요가 꾸준하다"며 "땅값 오름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대규모 호수공원ㆍ대학촌 개발계획도 담겨

용인시는 이번 도시기본계획에서 남부지역인 기흥구 고매ㆍ하갈ㆍ공세동 일대 81만평(기흥호수 주변)을 친환경 생태 호수공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시가화 예정용지로 지정했다.

면적 기준으로는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30만평)의 세 배 가까운 크기다.

이곳은 최근 발표한 동탄2신도시의 출입구에 해당되는데다 자연경관도 좋아 투자가치가 높은 것으로 주변 부동산중개업소에선 보고 있다.


곡반정동 우리집공인 이용우 사장은 “기흥호수 주변은 카페, 고급 전원주택용 수요가 많아 그동안 땅값이 강세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가 동탄2신도시 지정에 따른 주변지역 투기를 막기 위해 일대 170만평을 개발행위 제한구역(일명 '그린링')으로 묶을 방침이라 투자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이와 함께 용인시는 이번 계획에서 처인구 역북동 산83 일대 40만평(명지대학교 일대)을 대학촌으로 꾸미기 위해 마찬가지로 시가화 예정용지로 반영했다.

시는 이곳을 주거단지와 함께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대규모 대학촌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개발은 용인지방공사를 통한 도시개발사업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도시기본계획도면 7월부터 열람 가능해

용인시는 이번에 건교부로 부터 최종 승인을 받은 '2020년 용인 도시기본계획'을 도서로 작성해 7월부터 일반인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투자자들은 시청 도시계획과를 방문, 요청하면 이 도서를 열람할 수 있다.
*자료출처--중앙일보*
*기사 전문 보러가기*
 
용인투자지도 리포트 보러가기!
 
 

0

펼치기댓글(2) 펼치기스크랩(6)

확장하기


<펌> 남들 '반쪽' 찾을때… 부동산 고수 찾아 전국 헤매다 |관심 뉴스

2007-06-12 08:48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81605685884 주소복사

재테크 잘하는 노총각은 흔치 않다. 대부분 술과 자동차 등에 계획 없이 써버리고 “역시, 결혼을 해야 돈을 모은다”고 하소연하기 일쑤다. 하지만 이 공식이 비켜가는 남자도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연구원인 김영재(36·사진)씨도 그중 한 명. 주변에서 ‘재테크 박사’로 불리는 그는 직장생활을 시작한 2002년부터 주식·채권·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수단을 활용해 5년 만에 3억5000만원 상당의 자산을 마련했다. 그의 목표는 ‘2011년에 10억원 마련’이며 투자 전략은 ‘매년 부동산 하나씩 사기’다.
◆전국을 다니며 부동산 고수들과 인맥 구축

2003년부터 그는 주말마다 전국의 부동산 중개업소들을 찾아다니기 시작했다. 만약 부동산 고수를 만나면 밥이나 술을 사는 것은 기본이다. 술에 아무리 취해도 좋은 정보를 들으면, 벌떡 일어나 메모를 꼭 한 뒤에야 쓰러졌다. 그는 “제대로 된 정보를 주는 부동산 중개업소 하나를 찾으려면 최소한 10개 업소는 돌아 다녀야 한다”고 했다.

2004년엔 해외 원정까지 나갔다. 중국 상하이 투자 정보를 듣고, 3박 4일 동안 택시를 대절해 분양 사무소를 돌아다녔다. 하지만 투자는 하지 않았다. 외국인 신분이어서 세금이나 소유권 문제가 불안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기사 원문보러 가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2)

확장하기


<펌>제2 경부고속도로 만들자 |관심 뉴스

2007-05-30 10:01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80486894233 주소복사

[GS건설ㆍ대림산업 등 4개업체 정부에 제안]

내달 발표되는 분당급 신도시에 맞춰 수도권 교통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10만가구 규모의 신도시 후보지가 화성 등 경부축 동쪽으로 압축되고 있어 포화상태에 이른 경부고속도로를 대체할 새 고속도로의 구축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건설교통부와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두산중공업 GS건설 대림산업 롯데건설 등 4사는 각각 민간 자본으로 경부고속도로 내 구간을 건설하겠다며 정부에 사업을 제안했다.
 
◇ 민간이 제안한 제2경부선은

민간 4사가 각각 제안한 수도권 제2경부축은 외곽순환도로 서하남나들목에서 출발해 용인, 안성을 거쳐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연결되는 노선 구조다.

두산중공업은 지난1월 업계에서 처음으로 서하남나들목에서 오산까지 이어지는 46km구간 건설을 건교부에 제안했다.

이어 롯데건설이 충북 천안과 충남 연기군 행정도시(세종시)를 잇는 45km구간을, 3월에는 GS건설과 대림산업이 용인에서 연기군까지의 80km 구간을 각각 제안했다. GS와 대림 노선은 중복된다.

이들 민간 제안사업의 특징은 교통정체가 극심한 경부고속도로 서울~안성 구간의
대체노선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한 점이다. 또 경부와 중부고속도로 중간에 위치하며 경부축 동쪽의 접근성을 높였다.
.....
<중략>
 
◇신도시 후보지도 제2경부선 고려?

동탄신도시 동쪽이나 용인 남사면 등 현재 거론되는1급 신도시 후보지는 민간이 제안한 제2외곽순환도로나 제2경부고속도로 주변이라는 데 일치한다.

정부가 신도시 개발에 수반되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제2경부고속도로를 포함해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실제외곽순환고속도로도 분당 일산 등 1기신도시 단지계획을 감안해 노선을 조정하거나 사업시기를 앞당겼다.

서울시립대 이수범 교수는 '정부가 신도시 개발사업과 고속도로 사업을 연계해 도로 사업비의 일부를 신도시 개발이익으로 조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중략>
 
◇사업 탄력 여부는 정권 교체가 변수

제2경부고속도로사업의 본격화 여부는 정권 교체 변수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건교부는 일단 민자 사업을 제안받고 있지만 올 연말 나올 '수도권 고속도로망 정비계획'이란 큰 밑그림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노선을 선정하겠다는 구상이다.

건교부 황해성 기반시설본부장은 '제2경부고속도로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현재 구체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아직 없다'면서 '연말 상위계획이 나온 뒤 내년 봄에야 민자 사업의 채택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건설업계는 제2경부고속도로가 초대형 사업이라는 점에서 건교부가 현 정권보다는 차기 정권에서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자료출처- 머니투데이>

0

펼치기댓글(2) 펼치기스크랩(6)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