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뉴스(76)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美 금리인상, 콜금리 추가인상에 탄력 |관심 뉴스

2006-06-30 09:59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51629158199 주소복사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30일 정책금리를 또 0.25%포인트 인상함에 따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콜금리 추가인상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그렇다고 7월7일로 예정된 금통위에서 곧 바로 콜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단하는 것은 곤란하다.
신민영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과 정책금리 격차가 1%포인트 벌어진 상황이 여러번 있었고 자금유출도 없었으며 금리격차가 자금유출과 관련해 큰 변수는 아닌 것 같다"면서 "미국이 이후 추가로 정책금리를 더 올리더라도 1~2번이라고 보는 만큼 금리차는 중기적으로도 큰 이슈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콜금리에 미칠 영향
작년 10월과 12월, 그리고 올해 2월까지 금통위는 한달 걸러가며 징검다리 건너 듯 3차례 콜금리를 인상했다. 이어 3,4,5월 석달을 쉰 후 6월에 재차 콜금리를 올렸다.
 
그렇다고 7월 금통위에서 콜금리 인상이 이뤄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산업활동동향에서 경기동향을 예고해주는 선행지수 전년 동월비가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각종 체감경기지표는 악화되는 추세기 때문.
 
중장기적으로는 콜금리 추가인상 분위기 조성
 
올해초만해도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가 곧 멈출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최근의 분위기는 앞으로 몇차례 더 금리인상이 계속될 것이라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이러한 흐름은 한국의 통화정책 방향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현재의 연 4.25% 수준인 콜금리가 여전히 `중립적인 금리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으며 향후 경기부양에 나서야 할 상황에 대비, 정책적 운신의 폭을 넓혀두기 위해서는 콜금리를 가능한한 충분히 더 올려놓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국이 계속 금리를 올린다는 것은 콜금리 추가 인상에 무시하기 어려운 명분을 제공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금융감독 당국이 창구지도라는 형식을 빌려 주택담보대출의 총량규제라는 전례없는 조치를 취한 것도 시중과잉 유동성 흡수를 위한 콜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환기시킨 것으로 한은은 해석하고 있다.
따라서 미국의 이번 금리인상으로 금통위는 8월 이후 적절한 시점에 추가 콜금리 인상에 나서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전문보러 가기-조인스랜드>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미아.길음 뉴타운 확대지정 |관심 뉴스

2006-06-30 09:44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51628289946 주소복사

서울시는 강북구 미아5동과 성북구 길음3동 일대 노후 단독주택지를 각각 미아.길음 뉴타운 지구에 추가로 포함시켰다고 29일 밝혔다.
 
미아5동 438번지 일대 지역은 37만3천㎡ 규모로, 재개발 예정구역 2곳, 재건축 예정구역 1곳 등 62%가 정비사업으로 개발될 전망이다.
또 29만9천㎡ 크기의 길음3동 971번지 일대에는 재개발 예정구역 2곳, 재건축 가능구역 1곳이 포함돼 있으며 75%가 정비사업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에 확장 지정된 지역에 대해 총괄계획가를 선정, 하반기부터 개발기본계획을 세울 계획이다. 특히 확장 지역이 기존 뉴타운과 동일 생활권임을 감안해 연계된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시는 뉴타운 개발기본계획이 승인된 뒤에도 자치구가 확장 후보지를 선정해 시에 현장 실사를 요청하면 관련부서 협의,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확장해 주고 있다.
 
<기사 전문보러가기>

0


2006-06-30 09:41

http://blog.drapt.com/haony1/2343121151628104925 주소복사

◆하반기 하향 안정세 띨 듯=전문가들은 하반기 집값이 지금보다 3~5% 떨어질 것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한다. 건설산업전략연구소 김선덕 소장은 "재건축과 대출 규제에다 내년 2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를 피하기 위한 회피성 매물이 늘면서 서울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요층이 두텁지 않거나 공급과잉 논란이 일고 있는 수도권 외곽이나 지방은 하락폭이 더 클 수 있다고 예상한다.
강남권 일부 지역에선 양도세 중과를 피한 2주택자들의 절세 매물이 나오고 있다. 올해 팔아야 세금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2001년 5억원에 강남구 대치동 K아파트 31평형을 산 2주택자가 지금 시세인 10억원에 팔 경우 부담해야 할 양도세는 1억3670만원. 하지만 내년에 팔 경우 지금보다 77.4% 늘어난 2억4250만원을 내야 한다.
강남권 등 주택거래신고제 지역에선 다음달부터 집을 살 때 자금마련 계획을 제출해야 하는 것도 투자자들에겐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 같다. 강남구 개포동의 한 중개업자는 "자금마련계획을 내야 할 경우 부모가 자녀 이름으로 집을 사주는 편법 증여가 차단돼 수요가 더욱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개발부담금 등 각종 악재가 많은 재건축도 초기 단지를 중심으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7월부터 안전진단 절차를 대폭 강화하고 9월부터는 재건축 부담금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강북 재개발.뉴타운의 경우 다음달 시행되는 도심광역 재개발 지원 덕에 다소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체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을 경우 나홀로 상승은 어렵다는 전망도 많다.
 
<기사 전문보러 가기>

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