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지구(1552)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전략정비 성수 1구역, 토지 약 35평 실투 3억 2천만 원 . |성수지구

2011-01-24 05:53

http://blog.drapt.com/aptmall/991295816021490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 매물요약 ]] 성수 1구역.

 

토지지분 약 35 평 , 3층 다가구주택. 

 

대출& 보증금 : 보증금 2억 8천만 원 / 대출 2 억 5천만 원 가능.

 

◈ 매매가격 : 8억 5천만 원.

 

계약가능 최소비용 : 약 3억  2천만 원.

 

 

 

 

 

 자세한 매물문의는 498-3343번으로 전화주세요~*

 

:: U-Turn Project 한강변 재개발 투자 연구소 :: 신화C&C공인중개사무소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전략정비 성수 1구역, 토지 약 8평 5억 2천만 원 . |성수지구

2011-01-24 05:45

http://blog.drapt.com/aptmall/991295815500435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 매물요약 ]] 성수 1구역.

 

토지지분 약 8 평 , 전세 1억원, 신축빌라. 

 

대출& 보증금 : 보증금 1억 원 대출 합2 억 6천만 원 가능.

 

◈ 매매가격 : 5억 2천만 원.

 

계약가능 최소비용 : 약 2억  6천만 원.

 

 

 

 

 

 자세한 매물문의는 498-3343번으로 전화주세요~*

 

:: U-Turn Project 한강변 재개발 투자 연구소 :: 신화C&C공인중개사무소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성수지구 재개발 밑그림 완성됐지만…사업성 의문 |성수지구

2011-01-21 06:55

http://blog.drapt.com/aptmall/991295560557463 주소복사

출처 : 동호회 > 한강변 재개발 투자연구소

원문 : http://cafe.drapt.com/346

 

공원조성에 가구당 3700만원

 

 

성수전략정비구역 조감도. <매경DB>

"용지의 30% 넘게 기부채납해야 하는데 사업성이 나올까요?"

성수전략정비구역 재개발에 관한 밑그림이 그려졌지만 지역 주민과의 갈등 봉합은 여전한 걸림돌이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20일 일대 정비계획ㆍ정비구역지정안을 통과시키면서 기부채납 비율은 서울시 기존 방침대로 30.6%(강변북로 지하화 비용 포함)를 고수했다.

주민들은 정비계획 발표에 관해서는 환영하지만 기부채납 비율을 낮춰달라는 지역 주민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대해서는 크게 실망하는 분위기다.

서울시가 한강 공공성 재편을 위해 강변북로를 지하화하고 그 자리에 문화공원을 조성하는 데 드는 사업비는 대략 1500억원 선으로 예상된다. 1구역 조합추진위 예측에 따르면 조합원 1450명인 1구역 조합에서 부담해야 할 비용이 530억원 정도로 가구당 3700만원 정도를 부담해야 해 주민 반발이 클 수밖에 없다. 향후 조합 설립 과정에서 불만이 집단적으로 표출될 가능성이 있다.

한강변재개발투자연구소 민권식 소장은 "최고 용적률이 317%라고 하지만 기부채납 비율을 놓고 보면 실질 기본용적률은 170%에 불과하다"며 "전략정비구역이 아닌, 일반재개발 방식으로 가는 편이 사업성에서 낫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성수지구에서 시범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공공관리제 역시 변수가 될 전망이다. 현재 일대는 조합설립 추진위원회가 설립된 단계로 조합설립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사업비 마련에 고충을 겪고 있다. 제도 시행으로 시공사 선정이 사업시행인가 이후로 미뤄지면서 대출을 통해서만 사업비를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근조 성수지구 1구역 조합설립 추진위원장은 "강변북로 사업비 부담이 높은 것은 맞지만 사업을 최대한 빨리 진행해야 금융비용 등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공공관리제도의 경우 현실을 반영하도록 개선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명진 기자 / 김제림 기자]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