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68)

펼쳐보기목록보기요약보기

용산역세권에 3.6조 들여 철도·도로 확충 |수도권

2010-04-21 15:44

http://blog.drapt.com/wlduswk/3955411271832296512 주소복사

 

용산역세권에 3.6조 들여 철도·도로 확충
머니투데이 2010-04-21 11:00:00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국토부, 광역교통대책 확정…신분당선 복선전철·여의도~용산 노면트램 등]

용산국제업무지구와 강남권·여의도를 잇는 전철·노면트램이 2016~2017년까지 건설되고 업무지구 인근에는 8개 도로 노선이 신설·확장된다.

국토해양부는 21일 '제1회 광역교통정책실무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 3조6408억원 규모의 용산국제업무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가와 서울시는 각각 1조원, 1조55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하게 되고 나머지는 사업시행자가 부담하게 된다.

대중교통 대책으로는 서울 강남에서 강북 도심지를 잇는 1조4031억원 규모의 신분당선(용산~강남) 복선전철(7.5㎞)을 민간투자사업으로 2017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전체 사업비 중 3300억원은 사업시행자의 몫이다.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여의도 국제금융지구 및 한강 예술섬과 통합하고 시너지효과를 내기 위해 3400억원 규모의 여의도~용산간 '노면 트램'을 2016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오는 6월까지 진행되는 서울시 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사업이 추진되면 사업시행자가 400억원을 부담하게 된다.

도로시설 대책으로는 강변북로 구간 중 성산대교~반포대교 11.6㎞ 구간을 9880억원을 들여 8~12차로로 확장키로 했다. 동작대교 북단과 강북 도심 연결을 위해 2637억원 규모의 동작~서울역간 도로(4.8㎞)도 지을 계획이다.

사업지 인근 한강로와 백범로의 혼잡 완화와 상시 교통 정체구간인 삼각지 고가차도 개선을 위해 2540억원을 들여 용산역 전면도로(1.5㎞) 를 신설하게 된다.

또 2차로인 삼각지 고가차도를 4차선 지하차도로 변경하는 백범로(700m) 확장 등을 포함해 총 8개 노선 20.5㎞를 1조8977억원을 들여 확충할 예정이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부지면적 51만385.9㎡에 인구 7만여명을 수용할 계획으로 총사업비 28조원(건축비 포함)을 투입해 2016년까지 국제업무시설·상업시설·문화시설·주거시설(2991가구) 등을 조성한다. 이번 광역교통대책이 확정됨에 따라 서울시는 도시개발구역을 지정하고 개발계획을 확정 고시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자금조달 문제를 놓고 주요 투자자간 갈등이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국토부 관계자는 "사업시행자 측에서 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알려왔다"며 "이번 광역교통대책은 자금 문제와는 별개로 그동안 사업절차를 밟기 위해 추진돼 온 사항"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산으로 가는 용산역세권, 투자자끼리 티격태격
'용산국제업무지구'사업 지연 위기…자금 조달 난항
땅값조달 실패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좌초위기

http://land.naver.com/news/news.nhn?m=read&mode=photo&office_id=008&article_id=0002317077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

처음으로 12345678910다음 맨끝으로